일본인이 본 역사 속의 한국 한림신서 일본학총서 73
나카쓰카 아키라 지음, 이규수 옮김 / 소화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본의 나라여자대학교 교수를 지낸 근대일본사 전문가 나카쓰카 아키라 교수. 내겐 두 가지 이유로 뚜렷이 기억되고 있다. 하나는 일본 정부와 사회를 위해 역사 문제에 있어서 바른 말 잘하는 원로 지식인으로, 다른 하나는 가까이 지내는 일본인 지인의 대학 스승이란 점에서다. 후자가 뭐 대단한가 싶지만 내게는 그렇지 않다. 그 지인은 일본 중학교 역사교사였던 분으로 한국의 근현대사에 상당히 해박하고 퇴직하고 한국어 공부를 위해 한국으로 유학까지 온 지한파 일본인이다. 스승과 제자 모두 한일 근현대사에 관심이 많고 자국의 역사 문제에 상당히 비판적이란 점이 똑같다. 그 스승의 그 제자였다. 지인을 알게 된 이후부터 나카쓰카 교수를 좀 더 의식하게 되었다.

이 책은 비교적 쉬운 책이다. 고등학생 수준의 역사 지식이 있으면 책 내용을 거뜬히 이해할 수 있다. 일본인이 자국의 역사 속에 그려진 한국을 쉬운 언어로 설명해 준다. 그럼에도 이 책을 읽을 필요가 있는 것은 역사적 사실의 근거를 한국의 자료보다 일본측 자료로 많이 소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리산 천왕봉에 오를 때 노고단에서 출발하는 것과 백무동에서 출발하는 것은 완전히 다르다. 같은 산 정상에 오르지만 등반의 강도와 즐거움은 같지 않다. 하나의 역사 속 주제지만 그것을 어느 쪽 입장에서 보느냐에 따라 역사는 다르게 해석된다. 아니 같이 해석된다고 해도 그 증거 자료가 다르면 묘한 느낌마저 든다. 예쁜 모델이 한복을 입고 있을 때와 양장을 입고 있을 때 분위기가 다르지 않은가. 역사 해석도 그렇다.

저자는 한국을 위해서가 아니라 일본을 위해서 일본 정부나 일반인들이 역사 이해를 바로 하기를 바란다. 신화 속 인물인 진구천황 때부터 이어져온 허구의 임나일본부설과 여기서부터 파생되어 한반도 남부는 일본땅이어서 그 땅을 회복해야 한다는 주장의 문제점을 파헤친다. 또한 요시다 쇼인, 사이고 다카모리, 후쿠자와 유키치처럼 정한론이나 혐한론의 기원이 된 인물들이 어떻게 이웃 나라를 괴롭혔는지 지적한다. 이외에도 근대 일본이 행했던 저열하고 치졸했던 침략 행위들을 구체적으로 알려준다. 특히 일본측 사료들을 이용해서. 물론 이런 와중에서 일본의 이런 행태를 비판하고 아무런 잘못 없는 이웃과 잘 지내야 한다는 주장을 하는 이들도 있었으나 이런 이들은 그야말로 극소수였음도 말한다. 근대 일본의 지식인들이나 사무라이, 정부 인사들에게 조선은 침략의 대상이자 없어져도 무방한 이웃이었을 뿐이다. 그래서 책을 읽다보면 분노가 스멀스멀 쳐올라온다.

이미 아흔이 넘은 저자는 <동학농민전쟁과 일본>이라는 책을 통해서 일본군의 잔악하고 비인간적 행위를 크게 비판한 바 있다. 수 십 만명을 학살한 것은 물론 농민군을 머리를 베어가 일본에 가져간 일도 있다(지금도 일본의 대학에 보관중임). <일본인이 본 역사 속의 한국>에는 귀무덤을 비롯하여 일본이 한국에 잘못한 일들이 일일이 열거되어 있다. 특히 이런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숨기거나 심지어 왜곡하는 일본의 행태에 대해 저자는 극렬이 비판한다. 이미 일본에서 소수파가 되어버린 저자의 노력에 안타까움마저 든다. 그의 저자인 나의 지인마저 연로한데.

이 책은 2003년에 발매된 제법 오래된 책이다. 나의 게으름 탓에 이제서야 읽고 독후감을 쓴다. 가까이 있는 이웃을 가벼이 여기고 함부로 대하는 이들은 존중받을 자격이 없는 사람이다. 자기가 존중받으려면 남을 먼저 존중할 줄 알아야 한다. 그것은 어느 한쪽이 아니라 한일 쌍방 모두에게 해당된다. 잘못은 용서하되 잊지 않는 자세를 우리는 갖출 필요가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