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 글쓰기를 부탁해 - 꿈과 끼를 찾는 십대를 위한 글쓰기의 모든 것
한경화 지음, 유영근 그림 / 꿈결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군가와 마음을 또는 생각을 나눌 수 있는 것은 축복이다. 내가 아는 것을 좀 자랑할 수도 있고 내가 모르는 것을 무릎 탁 치며 배울 수도 있다. 아니 적어도 공감하고 공감 받는 것만으로도 얼마나 기쁜지 모른다. 그런 이들과 함께 나눈 시간은 소중하다. 특히나 교직에 있는 내가 학생들과 특별한 주제로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은 형언할 수 없는 줄거움을 준다. 솔직히 지금까지 깊이 경험해보지 못한 바다. 몇 번 있기는 하지만 대체로 일회성이 강했고 뿌리내리지 못했다. 그래서 지금의 독서동아리를 소중히 생각한다.

독서동아리 활동이 충실해지면서 다른 생각이 슬몃 들었다. 지금까지 책을 읽고 그에 대한 감상문을 쓰는 활동은 잘 진행되고 있는데, 이 학생들의 수준을 한 단계 올리려면 다른 작업도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 말이다. 읽고 말하기를 했으면 다음은 글쓰기 아닐까 하는 것이 내 생각이다. 그래서 짧지만 자신의 생각으로 된 글을 써보면 어떨까 하고 동아리 학생들에게 던지니 정말 확! 물어버린다. 이제 나의 새로운 도전이 시작되는 것이다.

나의 어쭙잖은 글쓰기를 넘어 바탕이 제대로 된 글쓰기 방법과 전략을 알려주고 싶었다. 그래서 이 책을 골랐다. 중학생 수준의 학생들에게 딱 적합한 주제들로 구성되어 있다. SNS나 웹툰 쓰기, 시나 소설 쓰기, 각종 감상문 쓰기, 자기소개글, 비평문과 연설문 등. 교과서는 물론 최근 사회가 요구하는 글에 대한 작성법을 중학생 수준에 맞게 소개한다. 고등학생들이 보면 얼핏 유치해 보일 수도 있으나 이 책의 제목처럼 중딩 수준이거나 초등 고학년이면 충분히 소화해낼 수준의 책이다. 너무 큰 기대를 하면 안 되며 이제 막 글쓰기를 시작하는 이들에게 권한다. 즐거운 도전거리가 풍부하다. 단 글쓰기를 충실히 하겠다는 마음가짐을 가진 학생이라는 전제하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