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화도 된 적 있는 '슬리피 할로우의 전설'(워싱턴 어빙)을 읽는다.


슬리피 할로우 (1864년 판) 삽화 By John Frederick Kensett - Public Domain, 위키미디어 커먼즈


슬리피 할로의 전설 - Daum 백과 https://100.daum.net/encyclopedia/view/47XX65200070






그는 사실, 어느 정도의 영리함과 단순한 고지식이 묘하게 섞여있는 인물이었다. 괴이한 일들에 대한 그의 흥미와, 그것을 소화할 수 있는 능력은 기이한 일이었으며, 두 가지 모두, 그가 이 주술에 걸린 것 같은 지역에 살면서 더 강화되었다.

반딧불들은 가장 어두운 장소에서 가장 밝은 빛을 내었고, 가끔 그가 가는 길의 바로 앞을 밝히며 그를 놀라게 했는데, 우연히 딱정벌레가 무거운 날개를 펼쳐 그에게로 날아들며 길을 막을 때면, 그는 지레 겁을 먹고 유령이 나타났다고 생각하며 얼어 붙어버렸다. 그럴 때면 그가 그 생각을 떨쳐버리거나 악한 영혼을 몰아내기 위해 취하는 유일한 방법은 찬송가 멜로디를 소리 내어 부르는 것이었다. 슬리피 할로우의 사람들은, 저녁때 문 앞에 앉아 있다가, 그가 비음으로 내는 "길게 잡아 늘인 목소리의" 음조가 멀리 있는 언덕이나 땅거미 진 길로부터 떠도는 것을 들으며 공포를 느끼곤 했다.

무서운 이야기를 즐기는 그를 만족시키는 또 다른 하나는 난롯가에 둘러앉아 물레를 짓는 늙은 아낙네들과 긴 겨울저녁을 함께 보내며, 사과 꼬치가 탁탁 타는 소리를 내며 화덕에서 구워지는 것을 기다리며, 그들이 알고 있는 온갖 기이한 유령과, 도깨비와, 귀신들린 개울과 귀신들린 다리와 귀신들린 집과, 특히 목이 없는 기사에 대한 이야기를 듣는 것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