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뤼아르 시 선집 제4부 1940년대를 읽는 중.  아래 옮긴 글은 시집 '고통의 무기'(1944) 수록작 '용기'의 마지막 대목이다.

사진: UnsplashLouis Paulin


우리 중 아주 훌륭한 사람들이 우리를 위해 죽었다
이제 그들의 피는 우리 가슴 속에 자리 잡고
다시 아침이 온다 파리의 아침은
임박한 해방
태어나는 봄의 공간
바보 같은 세력은 열세에 놓이리라
이 포로들 우리의 적들은
만약 그들이 깨닫는다면
만약 그들이 깨달을 수 있다면
일어나 물러가리라.

- 용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