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글은 '마르타 아르헤리치 - 삶과 사랑, 그리고 피아노'가  출처.




마주르카 - Daum 백과 https://100.daum.net/encyclopedia/view/b07m0872a



마우리치오 폴리니의 1960년 우승은 모든 면에서 빼어난 한 아티스트를 부각시켰을 뿐 아니라 한층 더 엄격하고 객관적인 해석 스타일로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 폴리니의 테크닉은 비교 상대가 없을 만큼 완전무결했고 청중이 비르투오소에게 기대할 만한 수준을 몇 단계 높여놓았다. 마르타 아르헤리치의 1965년 우승은 이 수준을 결코 떨어뜨리지 않으면서도 낭만의 바람을 다시 몰고 왔으며 음악 연주에서 자연스러움과 직관이 차지하는 중요성을 새삼 일깨웠다고 평가된다. 폴리니는 경쟁 개념을 매우 싫어했지만 결국 쇼팽 콩쿠르에서 우승함으로써 결실이 들쑥날쑥했던 몇 년의 시기를 끝내고 음악에 전념할 수 있게 되었다.

마르타 아르헤리치는 전혀 다른 상황이었다. 그녀는 이미 8년 전에 국제적으로 알아주는 두 콩쿠르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유럽에서 순회 연주도 했으며 발표한 음반은 만장일치로 호평을 받았다. 그럼에도 정작 그녀는 심한 슬럼프에 빠져서 자신감과 의욕을 다 잃었다. 우울증 수준의, 그야말로 실존적인 위기였다.

1965년 3월 13일에 마르타 아르헤리치는 쇼팽 콩쿠르의 역사에 일곱 번째 우승자로 이름을 올렸다.

남아메리카 출신 피아니스트가 이렇게 큰 상과 격찬을 받은 것은 처음이었다. 아르헨티나 국민들은 당연히 특별한 자부심을 느꼈다.

마르타 아르헤리치는 폴란드 라디오 방송사가 주는 마주르카 최고연주상도 함께 받았다. - 11. 바르샤바: 1965년 쇼팽 콩쿠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