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에라에 간 무민 가족 이야기. 영화 '무민 더 무비'가 바로 이 내용이다. https://www.hani.co.kr/arti/culture/movie/707510.html (김도훈)


리비에라의 호텔 - 사진: Unsplash의 Nick Page


리비에라 - Daum 백과 https://100.daum.net/encyclopedia/view/b06r3044a



예고편 https://youtu.be/RbjHq_28uIU


무민 가족은 새로운 모험을 앞두고 있습니다! 모험은 무민 가족을 바다로 이끌어, 샴페인과 귀족들이 넘쳐 나는 머나먼 바닷가인 리비에라를 향해 배를 몰게 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어서 오십시오. 객실을 드릴까요?""우리는 드 무민 가족이고 가문과 이름이 같은 골짜기, 즉 무민 골짜기에서 왔습니다."

호텔의 다른 손님들은 새로 온 무민 가족에게 눈길이 갔습니다. 무민 가족이 조금 별나 보였기 때문입니다.

무민마마는 걱정스러워졌습니다. 리비에라의 상류사회는 무민 가족에게 좋을 것이 전혀 없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는 이곳과 맞지 않아요. 모든 게 아주 낯설게 느껴져요. 집에 가고 싶어요."

무민마마가 무민파파에게 말했습니다.

"하지만 나는 절친한 후작 양반과 무척 재미있게 지내고 있어요."

무민파파가 대답했습니다.

"그렇다면 좋을 대로 해요, 여보. 하지만 어쨌든 나하고 무민은 호텔에서 나와서 우리가 타고 온 낡은 배에서 지내겠어요."

무민마마가 말했습니다.

여러 날이 지난 무민 골짜기에서 스너프킨이 바다를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짙은 안개 속에서 무엇인가가 다가오는 것이 보였습니다.

‘이상한데……. 저 멀리 안개 한가운데에서 열대 식물과 똑같이 생긴 게 보여.’

세상에서 무민마마만이 바다에 숲을 만들 생각을 할 것입니다.

무민 가족이 집으로 돌아오고 있었습니다!

스너프킨은 안개를 헤치며 다가오는 배를 마중하러 나갔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