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달 말일의 칠레 소식이다. [칠레 라세레나 북북서쪽 바다서 규모 6.7 지진 발생] https://v.daum.net/v/20231031215710766


'지구를 깨우는 화산과 지진 '(최원석 지음)에서 칠레가 언급된 대목을 찾아둔다.

칠레 라세레나 지도(1717) Public Domain, 위키미디어 커먼즈 * 라세레나는 수도 산티아고 다음으로 오래된 도시라고 한다.


[신형철의 문학 사용법:최악의 재난에 대한 최악의 서사](2011) http://h21.hani.co.kr/arti/culture/culture_general/29277.html 하인리히 폰 클라이스트가 쓴 '칠레의 지진'을 소재 삼은 칼럼으로 '슬픔을 공부하는 슬픔'에 실렸다.



칠레 라세레나의 등대(2020) 사진: UnsplashDavid Vives


[왜 권력자는 재난 현장에 가나](장정일) https://www.sisa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189


화산은 여기저기서 그냥 폭발하는 것 같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아. 세계 지도를 펼쳐 놓고 화산이 있는 곳을 표시해 보면 특정 지역에 몰려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지. 그중 가장 유명한 곳이 태평양을 둘러싸고 있는 환태평양 화산대야. 얼마나 화산이 많이 발생하면 불의 고리라는 별명까지 붙었겠어?

일본을 포함해서 인도네시아와 뉴질랜드, 칠레, 북아메리카 연안 지역이 여기에 속하지. 한결같이 화산 활동이 활발하고 지진이 자주 발생한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어.

인류 역사상 최대의 지진이라고 일컬어지는 1960년 칠레 대지진이 규모 9.5였어. 그리고 2011년 일본에 큰 피해를 입힌 동일본 대지진은 규모 9.0, 진도 7로 기록되었지.

판의 충돌로 인해 높고 험한 안데스 산맥이 형성되었고, 바다 쪽에는 페루-칠레 해구도 자리하고 있어. 물론 판이 충돌하였으니 이 지역에서도 화산과 지진이 빈번하게 일어나지. 그래서 역사상 최대의 지진이 바로 칠레에서 발생했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