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님, 어디 살아요?'(뉴욕타임스) 중 앨리스 먼로 편을 읽는다. 




사진: UnsplashNathan Shurr (2019)


사진: UnsplashDeb Rousseau(2016)


위 사진들은 캐나다 밴쿠버 키칠라노 풍경이다. 키칠라노에 관한 기사:[밴쿠버 해변에 설치된 플라스틱 쓰레기 조형물들](2021) https://v.daum.net/v/20210607105828996 [네이버 지식백과]키칠라노 (두산백과 두피디아, 두산백과) https://terms.naver.com/entry.naver?docId=1280477&cid=40942&categoryId=34127


아래 발췌글에 언급된 먼로 작품집 '선한 여인의 사랑The Love of a Good Woman'은 '착한 여자의 사랑'으로 우리 나라에서 번역출간되었다.

캐나다 작가 앨리스 먼로는 이 습기 많은 브리티시컬럼비아 주의 대도시 밴쿠버를 그녀의 뛰어난 여러 단편소설의 배경으로 삼았다. 그녀가 묘사하는 도시 지형은 너무도 정확해서 소설만으로도 도시의 지도를 그릴 수 있을 정도다.

젊지만 대책 없이 멋없고, 욕망은 넘치지만 섹시하지는 않고, 촌스럽게 새하얗지만 아찔한 제 아름다움에는 무심한 그곳, 먼로의 밴쿠버는 새색시들이 빗속에서 눈을 깜박이며 그들의 진짜 삶이 언제 시작될 것인지 의아해하는 외딴 벽지 같은 곳이다.

그것은 스무 살의 신부로 밴쿠버에 도착한 먼로 자신이 한 일이기도 하다. 남부 온타리오 주의 가난한 집에서 자란 예쁜 시골 아가씨 먼로는 1952년에 남편 짐이 밴쿠버 시내의 대형 백화점에 일자리를 얻자 마지못해 밴쿠버로 오게 된다.

"밴쿠버의 겨울은 지금껏 알았던 그 어느 겨울과도 달랐다." 먼로는 단편 「코르테스 섬Cortes Island」에 썼다. 이 단편은 키칠라노에서 보낸 첫 몇 달 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쓴 1998년 소설집 『선한 여인의 사랑The Love of a Good Woman』에 수록되어 있다. "눈도 없고, 하다못해 찬 바람이라고 할 만한 것도 없다." 소설 속 익명의 화자는(다른 인물에 의해 "어린 신부"로 불린다) 하루 동안 막연히 일자리를 찾아 도시를 돌고 난 뒤 해가 질 무렵 키칠라노 해변으로 돌아온다. "서편 바다 위 간간이 갈라진 구름 틈서리로 석양의 붉은빛이 얼비치었다. 내가 에둘러 집으로 돌아가는 공원에서는 키 낮은 겨울나무의 잎사귀들이 불그스름한 황혼 빛을 받아 습한 공기 속에서 반짝였다."

그러나 내가 밴쿠버를 찾은 날 고뇌하는 예술가의 흔적은 어디에도 없었다. 공원에는 젊고 건강한 여자들이 조깅을 하고, 깔끔한 워터마크Watermark 레스토랑에는 한가득 펼쳐진 과일과 페이스트리가 바깥의 배고픈 영화 스태프들을 기다리고 있었다.(밴쿠버는 최근 들어 인기 있는 영화 촬영지로 부상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