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수좋은 날 베스트셀러 한국문학선 5
현진건 지음 / (주)태일소담출판사 / 1995년 3월
평점 :
품절


이 책은 일제 강점기 시대때의 하층민들의 비참한 생활상을 담은 책이다. 과연 이 때 사람들이 얼마나 외롭고 괴롭고 힘들었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인력거꾼인 김처지는 가난 때문에 거의 2년 넘게 알아누운 아내에게 약 한 첩을 지어줄 돈이 있지않았다. 그러한 일때문에 김처지는 아내의 약값을 위해 열심히 일했지만 너무나도 작은 돈들만 벌어 너무나도 오랫동안 시간이 걸렸다. 이 내용을 보면서 이때 하층민 사람들은 거의 거지처럼 생활하면서 비참하게 죽어간다는 모습을 보면서 나 스스로가 정말로 안쓰럽고 도와주고 싶은 마음이 절실히 느겨졌다. 그러던 어느 날 김처지의 아내가 김처지가 장에 나가는 것을 억지로 잡으면서 가지 말라 하였다. 하지만 김처지는 자신의 아내 약값을 위해 어쩔 수 없이 집 밖으로 나왔다. 그런데 그날따라 장사가 너무나도 잘 되었다. 김처지는 너무나도 행복한 나머지 점점 불안해지기 시작하였다. 옛말에 복이 오면 뒷날에 큰 재앙이 닥친다는 말이 있기 때문이다. 이 내용에 나 또한 공감이 갔다. 내가 예전에 친구들과 신나게 노는데 친구들한테 계속 이겨서 기분좋게 웃으며 집으로 돌아 왔는데 엄마 , 아빠께 꾸중을 들을 때가 많이 있다. 김처지는 장사를 일찍 마추고 아내가 평소에 먹고싶어 하던 설렁탕을 사들고 집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아내는 이미 싸늘한 시체로 되어져 있었다. 이 내용을 읽으면서 읽는 내가 더 안쓰럽고 슬펐다. 오랜만에 장사가 너무 잘 되어서 기분좋게 아내에게 줄 선물을 사서 집으로 갔는데 더 이상 아내에게 해 줄수 있는것이 없다는 것이 얼마나 슬플지 또 아침 자신에게 장사에 나가지 말라는 아내의 말을 듣지 않고 밖에 나간것이 얼마나 죄책감에 시달릴지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책은 한 시인의 듣고싶어 하는 소리를 찾아 여행하는 이야기를 적은 이야기 이다. 과연 이 시인이 듣고싶어하는 이 소리는 무엇인지 알아보도록 하자 

한 마을에 아주 유명한 시인이 살고 있었다. 그 시인은 모든 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돌들이 속삭이거나 나무가 말하거나 바람의 노랫소리 등을 말이다. 어느 날 한 나그네가 그 시인을 찾아가 그에게 혹시 하느님의 발자국 소리를 들을 수 있냐고 물어 보았다. 시인은 기 말을 듣고는 어이없어서 그 나그네를 쫓아 보내었다. 하지만 그 시인은 시간이 가면 갈수록 그 나그네에게 미안해지기 시작했다. 자신이 아직까지 듣지 못한 소리가 있고, 그 나그네에게 실망감을 주었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그 후로 시인은 그 하느님의 발자국 소리를 듣기 위해 시쓰는 일을 잠시 접어두고는 이곳저곳 여행을 하기 시작하였다. 이 내용을 보면서 과연 하느님의 발자국 소리는 어떤 소리일지 많이 궁금한 생각이 들었다. 또 한편으로 나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아무리 미천하고 천한 사람이라도 그 사람을 박대하지 말아야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시인은 이곳저곳 돌아다니면서 모든 소리를 들었지만 하느님의 발자국 소리만큼은 듣지 못하였다. 그러던 어느 겨울날 시인은 길을 가던 도중 한 눈이 안보이는 소녀와 그녀의 엄마가 하는 소리를 들었다. 그리고 시인은 하느님의 발자국 소리를 듯게 되었다. 그 소리는 아무 더러움도 없는 눈이 소복소복 내리는 소리가 바로 하느님의 발자국 소리였다. 이 내용을 보면서 나 또한 세상에 대해 많은 생각과 귀를 귀우려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나는 요세 사회등 여러 우리나라에서 나타나는 일에 대해 무관심하기 때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장끼전 - 판화와 만난 우리 고전 02
김기민 지음, 이동진 그림 / 해와나무 / 200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에서는 조선조의 남존여비와 개가금지에 대한 비판과 풍자물이다. 어떠한 비판이 들어있는지 책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 보자 

추운 한 겨울날 장끼와 까투리와 그들의 새끼들과 함께 먹이를 찾으러 온 산을 둘러보고 있었다. 장끼는 길을 가던 도중 길바닥에 콩 한조각이 떨어져 있는것을 보고 먹으려고 달려갔다. 그 때 까투리는 그 모습을 보고는 먹지 말라고 했다. 장끼는 왜 그러냐 하자 까투리는 어제 자신의 꿈자리가 안좋아서 그런다 하였다. 그라자 장끼는 그 말을 듯고는 한심하다는 듯이 웃고는 까투리의 말은 틀렸다고 지적하였다. 이 내용을 보면서 조선조의 남존여비가 강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까투리가 아무리 말려도 장끼는 들은 척도 하지 않더니 덥석 으 콩을 먹어버렸다. 곧 장끼는 그 콩 안에 독이 들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하지만 이미 늦어 장끼는 그만 죽고말았다. 이 내용을 보면서 자신의 처의 말을 듣지 안고는 자신의 뜻대로 살다가 망한 사람들이 많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고로 모든 사람들은 평등하니 아무리 미천한 사람이여도 그의 말은 들어볼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장례르 치른 후 다른 홀아비 장끼와 혼인하게 된다. 이 내용을 보면서 이 책의 궁극적 목적은 여성의 인권을 보장하고, 서로 모든 사람들은 평등하다는 것이라고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탈출기 - 다시 읽는 최서해 다시 읽는 한국문학 14
최서해 지음 / 맑은소리 / 2000년 5월
평점 :
품절


이 책은 일제시대 만주이주민의 비참한 생활상과 저항의 식을 토대로 쓴 이야기 글이다. 이 책에는 과연 어떤 교훈이 담겨져 있을지 기대된다.  

'나'는 이 책의 주인공이다. '나'는 처음에는 보람찬 생활을 꿈꾸며 남쪽으로 이사하였다. 하지만 궁핍한 생활에 쪼들려 살게된다. 어머니와 아내와 '나' 모두가 열심히 일하며 살았다. 하지만 처음에는 식사에는 지장이 없었지만 점점 물건의 가격들이 올라 끼니를 이어가기 조차도 힘들어지게 되었다. 이 내용을 보면서 이 시기때에는 자신만을 생각하는 것이 아닌 서로가 배려하고 양보하여 살아가는것이 가장 오래 그리고 안전하게 살아야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려운 생활에 짓눌려 희망이 깨어진 '나'는 빈부의 문제가 사회적인 문제임을 깨닫게 된다. '나'는 사회를 바꿈으로써 스스로를 구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사회운동에 뛰어들게 되었다. 이 내용을 보면서 한편으로는 정말로 무모한 일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그때당시 사회에서는 사람들을 무작위로 뽑아서는 인체실험을 했다고 했는데 그 일에 '나'가 뽑혀 죽게 된다면 그의 가족생활은 더더욱 힘들어 질것이기 때문이다. '나'는 그 일이 성공할 때까지는 가족들도 만나지 않으리라고 결심하였다. 이 내용을 보면서 자신의 목숨을 내놓고 자신의 가족들 외에도 다른 사람들을 위해 일을하는 희생정신에 가슴이 뭉클해졌다. 이 내용을 보면서 나 또한 남과 자신 모두를 위해 일하는 멋진 사람이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난이대 일신 베스트북스 8
하근찬 지음 / 일신서적 / 200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에는 수난의 현실에 대한 극복과 그에대한 의지를 보여주는 듯 하다. 우리가 어떻게 수난시대에서 극복의 의지를 갔고 써야 하는지 이야기를 보도록 하자. 

박민도는 일제때 징용에 끌려가 한쪽 팔을 잃은 사람이였다. 박민도의 아들은 현제 군대에 들어가 있는 상황이였다. 박만도의 팔이 없어진 이유로는 산에서 다이너마이트로 굴을 파는 도중에 미처 피하지 못해 잃게 되었다. 이 내용을 보면서 이 시대때 누구나 모두 힘들게 살고 생활했는지 짐작이 간다. 몇일 후 박민도의 아들인 진수가 전쟁터에서 돌아온다는 말을 들었다. 마침 그때가 점심시간 때여서 아들을 위해 아껴 모아왔던 돈을 써서 잔치국수를 사도록 결심하였다. 곧 점심시간 때 역에서 아들이 보였다. 그런데 아들 또한 다리 한쪽을 잃어서 왔다. 박민도는 그 모습을 보면서 엄청난 좌절을 느끼게 되었다, 이 내용을 보면서 아버지의 마음이 얼마나 절망했는지 짐작이 가지 않을 정도로 심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자신이 장애우가 되어 생활하는데 큰 지장이 있어 아들 만큼은 장애우가 되기를 바라지 않았을 것이고 누구든지 자신의 자식이 장애우가 되는것을 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박민도는 그런 아들에 화가나서 홀로 집으로 빠른 걸음으로 걸어 아들보다 훨씬 앞질러 걸어갔다. 하지만 박민도는 아들 또한 자신처럼 절망 속에서 살기를 원하지 않아 진수에게 삶의 의지를 불어넣는 말씀을 하셨다. 그 말에 힘입은 진수는 열심히 살아가겠다는 다짐을 하게된다. 이 내용을 보면서 아무리 힘들어도 그 일에 대한 해결책이나 살아가려는 의지가 있다면 아무 일도, 문제도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나보다 더 힘들게 사는 사람들이 많으나 불평하면서 살지 안도록 다짐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