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이 바다를 건넌 날 - 한국과 일본, 라면에 사활을 건 두 남자 이야기
무라야마 도시오 지음, 김윤희 옮김 / 21세기북스 / 201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더위에는 잠깐 주춤하게 되지만, 라면은 우리의 일상에서 빼놓을 수 없는 즐거움이다. 쌀쌀한 날씨에 파송송 계란탁 뜨끈한 국물에 꼬들꼬들한 면발을 흡입하는 기분은 달리 표현할 방법이 없다. 국물에 밥을 말아 신김치와 함께 먹으면 세상 근심이 다 흩어져버린다. 칼로리때문에 살 찌는 문제는 나중으로 미루게 된다. "라면 먹고 갈래요?"라는 대사로 유명한 영화를 보더라도 '라면'은 단지 '라면'만은 아니다. 언제부터인가 우리의 일상에서 한 부분을 차지하며 희노애락을 함께 하는 음식이다.

 

라면을 즐겨 먹으면서도 라면의 유래나 지식에 대해 잘 모른다고 생각되었다. 일본 여행을 할 때 맛 본 라면은 생각과는 전혀 다른 맛이기에 당황하기도 했고, 양국의 라면에 대해 좀더 알고 싶었다. 이 책은 사소한 궁금증으로 읽어보기 시작했으나, 생각보다 라면의 세계에 깊이 들어가보는 시간이 되었다. 맨 앞에는 흥미를 돋우는 추천사가 담겨있다. 문화심리학자이자 여러가지문제연구소장 김정운의 '양은냄비에 끓이는 거라고 그렇게 무시하는 거 아니다!'라는 제목의 추천사를 보면 얼른 책의 다음 내용도 보고 싶어질 것이다. 이 책 『라면이 바다를 건넌 날』을 읽으며 라면의 역사를 살펴보는 시간을 보낸다.

 

이 책의 저자는 무라야마 도시오. 한국인보다 더 한국을 사랑하고 공부하는 일본인이다. 한국의 국민배우 안성기의 평전 《청춘이 아니라도 좋다》를 비롯해 한국어 학습서 등을 다수 출간했으며, 최근 신경숙의 《달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를 번역 중이다. 한국인의 영혼을 가진 일본인으로 자부하며, 한국인의 소울푸드 라면의 탄생과 역사를 추적해 이 책을 집필했다.

 

딱히 입맛이 없거나 시간이 부족할 때에 맛있게 한 끼 해결할 수 있는 라면인데, 사실 그동안 라면을 먹는 데에만 치중하고 라면에 얽힌 이야기에 관심을 갖지 않았다. 그렇기에 이렇게 한 권의 책으로 출간되었다는 사실에 놀라고, 역사적 사실과 라면에 관한 모든 것을 상세하게 짚어보는 책이 있다는 것에 감탄하게 된다. 라면에 관한 역사적인 기록이라는 점에서 높이 평가할 수 있다.

 

뒷표지에 보면 이 책의 조리법, 영양 성분, 원재료명 및 원산지 등이 있다. 라면책다운 특이한 발상이다. 기업가정신이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음식문화, 인물, 역사 등이 높은 부분을 차지한다. 이 책의 영양 성분에 의거해 해석해보자면, 이 책은 '라면을 개발한 인물과 라면에 관한 음식문화를 담은 책으로, 기업가정신과 삶의 지혜를 배울 수 있는 경제경영 및 자기계발서'이다.

이 책의 조리법

① 라면의 유래와 지식, 정보를 습득할 수 있습니다.

② 기업가 정신을 배우고 경영 멘토링을 받을 수 있습니다.

③ 한일 양국의 근대사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④ 다이어트는 내일부터 하고 싶은 분께 심리적인 위안을 줍니다.

⑤ 다 읽고 난 후에는 라면 냄비 받침대로 활용하실 수 있습니다.

④⑤번은 우스개 소리로 웃고 넘어갈 문장이지만, ①②③은 이 책의 핵심을 잘 표현해서 정리해놓은 것이다. 이 책을 통해 라면의 유래와 지식, 정보를 습득할 수 있고, 기업가 정신을 배우고 경영 멘토링을 받을 수 있다. 또한 한일 양국의 근대사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특히 '라면이 바다를 건넌 날 - 대한민국 최초의 라면'을 보며 뿌듯한 느낌이 들었다. 예전에 '국희'라는 드라마를 보았던 것이 얼핏 떠오르며 드라마로 만들어도 좋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열정과 감동, 고난과 극복 등 극적요소도 가득하기 때문에 기대된다. 머릿속에는 주인공을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되는 배우가 살짝 떠오른다. 아무래도 이 책을 읽는 사람들은 비슷하게 생각할 것이다.

 

부록으로 담긴 양세욱 교수의 라면의 문화사 '라면, 대한민국 식탁 위의 혁명', '라면, 알고 먹자-라면에 관한 오해와 진실', 라면 가격의 변천사, 화보로 보는 대한민국 라면의 역사까지, 마지막 부분까지 라면에 관한 알찬 정보를 접할 수 있어서 의미 있었다. 파송송 계란탁 치즈까지 넣은 라면을 먹고 후식으로 기분좋게 마무리하는 느낌이다. 물의 양을 적당히 맞춰서 간이 딱 맞는 라면을 먹은 것처럼 든든하고 기분이 좋아진다. 라면, 이제는 알고 먹을 수 있다. 역사적인 부분까지 훑어볼 수 있어서 특히 좋았던 『라면이 바다를 건넌 날』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