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태주 시인이 들려주는 윤동주 동시집
나태주 엮음 / 북치는마을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나태주 엮고 해설, 윤연아 그림의 책, 『나태주 시인이 들려주는 윤동주 동시집』이다. 왕성하게 활동 중인 풀꽃 시인 나태주가 이번에는 윤동주 동시집을 엮었다. 윤동주 시는 서시, 별 헤는 밤 등 우리 나라 사람들이라면 너도 나도 잘 아는 시가 많지만, 동시만 따로 모아놓은 책은 생소했다. 윤동주의 동시를 모아서 한 권의 책을 펴낼 수 있다니, 어떤 동시들이 담겨있을지 궁금해서 이 책을 펼쳐들었다.





두고두고 윤동주 선생의 시는 우리의 자랑이고 자존심이야. 우리 자신을 높이는 자랑스런 마음이란 뜻이지. 우리에게 윤동주 선생의 시가 없었다면 어쨌을까 싶은 때가 있단다. 그래서 할아버지도 어려서부터 윤동주 선생의 시를 읽어 왔단다. 어떤 시를 읽든지 반듯한 그분의 마음을 느낄 수 있어. 그분의 시를 읽으면 마음이 맑아지고 어떻게 하든지 바르게 살고 맑게 살겠다는 결심이 생기지.

지원아, 이 책은 윤동주 선생의 시 가운데에서 어린 친구들이 읽어서 좋을 시들만 골라서 엮고 거기에 설명을 단 책이란다. 어린 친구들이 읽고 좋은 생각을 하고 좋은 느낌을 갖는 책이 되었으면 좋겠구나. (2020년 초여름 공주에서, 할아버지 나태주 씀)

이 책은 총 2부로 구성된다. 작가의 말 '어린친구들에 주는 선물'과 '서시'를 시작으로, 1부 '애기의 새벽', 2부 '아우의 인상화'가 이어지고, 해설로 마무리 된다. 편지, 버선본, 산울림, 해바라기 얼굴, 귀뚜라미와 나와, 애기의 새벽, 반딧불, 밤, 빨래, 돌 다, 거짓부리, 눈, 참새, 봄, 무얼먹고 사나, 굴뚝, 햇비, 빗자루, 기왓장 내외, 오줌싸개 지도, 병아리, 조개껍질, 겨울, 비행기, 호주머니, 창구멍, 비 온 뒤, 만돌이, 새로운 길, 슬픈 족속, 눈 감고 간다, 길, 아우의 인상화, 산골 물, 바다, 사과, 할아버지, 나무, 눈, 닭, 못 자는 밤, 고향 집, 아침, 내일은 없다 등의 동시가 담겨 있다.



이 책의 구성은 왼쪽에 윤동주의 동시가 실려 있고, 오른쪽에는 나태주 시인의 해설과 그림이 담겨 있다. 특히 나태주 시인의 해설은 할아버지가 손주에게 들려주는 듯한 느낌이어서 읽는 맛이 더욱 살아난다. 할아버지가 다정한 목소리로 동시를 읊어주고, 거기에 대해 진심을 가득 담아 이야기를 펼쳐나간다. 또한 동시들이 주는 느낌이 좋아서 아이들에게 동시를 보여주고 싶다면 이 책이 좋을 것이다. 아무 페이지나 펼쳐 들어 읽어도 좋을 책이다.



아이들에게 책 읽어라 시 읽어라 강요하지 말고 이 책을 건네주면 좋을 것이다. 아이들이 직접 펼쳐들고 읽어도 마음에 드는 시를 발견하며 시적 감성을 키우는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어른들이 아이에게 이 책을 읽어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시를 들으며 감성을 키우고, 시를 기반으로 거기에 얽힌 이야기를 풀어나가면, 할아버지 어렸을 적, 또는 그보다 더 옛날 이야기를 이 책을 읽으며 접할 수 있을 것이다. 생각보다 다양한 동시가 담겨 있어서 기대 이상의 동시집이다. 이 책을 읽으며 윤동주의 동시를 접하는 시간을 가져보기를 권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