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책 구매. 느낌적인 느낌으로는 책 구매한 지 100년도 지난 것 같은데 ㅋㅋㅋ 그럴 리가!  

이러지 말쟈고 내 얼마나 다짐 또 다짐했건만 ㅠㅠ 

지난번 구매했던 책도 단 1권도 완독을 못하고 ㅋㅋ 또 책을 주문했다요;;  



그래도 이번, 2019-05-30 주문 한 책은 꼭 읽어야 되는 책도 있고, 

벌써 이렇게 사진까지 찍고 포스팅까지 하고 있으니 반은 읽은 셈ㅋㅋ  

 

1. <정희진처럼 읽기>는 대구 책 모임 6월 토론 책이라 구매하게 되었지만.. 되게 옛날부터 읽고 싶어 찜해 놓았던 책이고 심지어 내가 추천한 책이라는 ㅋㅋ 


사실 나는 아직 정희진씨가 뭐 하는 사람인지도 모르겠고, 심지어 ~ 정희진 씨처럼 책을 읽어야 하나? 싶게 만든 제목하며.. 압! 저는 그냥 제 방식대로 알아서 읽을게요;; 거부감이 먼저 들어서 ㅎㅎ ㅎ 아무리 알라딘 책 이웃님들이 이 책을 예찬해도 별로 끌리지 않았는데 ㅎㅎ 


요즘 심각하게!! 책을 어떻게 읽어야 하는지? 1도 모르겠어서 ㅎㅎㅎ 어떻게 책 읽어야 할지? 배우고 싶어서 구매했다. 꼭 완독하고 책모임 가서도 멋지게 한 마디 할 수 있게 되길! ㅋㅋ 


2. <그쪽의 풍경은 환한가>는 순전히 신형철 평론가님 추천사 때문에 구매했다. 

그를 질투하지 않는 것은 얼마나 쉬운가. 그냥 그를 사랑하면 되는 것이다. - 신형철 (문학평론가) 


3. 밤비 <메모리폼 커버형 책 베개>는 

아무리 좋다는 베개를 다 써봐도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요즘 왜 이렇게 자고 일어나면 어깨가 목이 뻐근한지 ㅠㅠㅠㅠ 

지금은 버리고 없지만, 예전에 솜 들어있던 알라딘 책베개가 높이도 낮고 편했던 기억이 있어서 폼 베개는 어떨까? 구매해 봤다. 며칠 베고 잤는데 어깨 목이 뻐근한건 걍 ㅋ 나이 탓인듯 ㅎㅎㅎㅎㅎㅎㅎ ㅎㅎㅎ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프리쿠키 2019-06-07 20: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풍성하네요
정희진처럼읽기. 저에겐 뜻깊은 책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