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오래된 미래 - 라다크로부터 배우다
헬레나 노르베리-호지 지음, 양희승 옮김 / 중앙books(중앙북스)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공간혁명‘ 다음에 이 책을 읽은 건 무슨 애꿎은 책순서란 말인가?
생태학 분야에서는 (레이첼 카슨의 ‘침묵의 봄‘과 함께) 고전 같은 책인데 미뤄두다 지금에 무슨 작심인지...
한 책을 만나는 인연도, 타이밍도 따로 있는건가?

레이첼씨는 생물학 전공의 우리로 말하면 이과고 헬레나씨는 언어학 전공의 문과 계열이다.
'침묵의 봄'은 생태학에 더 정돈된 내용을 제공하고
'오래된 미래'는 인간, 사회(관계), (개발)경제에 더 집중하고 있다.
'DDT, 제초제가 부르는 환경 재앙'은 생물학적 다양성 보존에 더 집중하고 있고
'라다크의 변화와 새로운 개발 모색'은 (인간-환경-사회)관계, 문화적 다양성 보호까지 더 천착한다.
그러나 둘 모두 생명 문제와 생명 지속 조건이 궁극적으로 어떤 식으로든 "다양성 보존"에 의존한다는 결론에서는 결이 같다.

고작 한 갑자 이전 우리 나라 개발시대 잔상과 검소하고 선량한 사람들의 삶의 모습도 책 속 변모하는 라다크의 이전 모습과 다르지 않았던 것 같다.
무엇이든 남보다 재빠르게 해야만 하고, 상대의 예측을 뛰어넘어 또 할 수 있는 한 많이 더 크게,

대책없이 열심히 하는 경쟁 일방보다,
이젠 이것저것 따져보고 관계와 영향까지 살피는 느린 지혜가 더 필요한 시대가 도래한 것 같다.
목욕물 버리려다 대야 속 아기까지 함께 내버려서는 곤란하지 않을까?
(고 정운영 교수의 말이다.)


자본은 "기소불욕 물시어인"하거나 '知足' 하는 법이 없구나.

'공간혁명'을 '오래된 미래'에 앞서 읽기는 천만 다행이였다.

자연은 ('공간혁명'으로 구축된 환경만큼) 세련되지 않았다.

생태적으로 건강한 삶은 다소 불편함을 감수하며 표피적인 도시생활보다 환경을 덜 해친다는 자부와 자연과 삶의 본질에 더 가까움으로 보상받으며 건강한 자연 속에 안온할 수 있는 것이리라. 

개발과 산업화 이전의 시골 모습을 몸소 체험도 기억도 못하는 도시화 세대에게는 반드시 일독을 추천한다.

(자본이 기획하고 기어코 달성하려는 세상과 다르게) 인간 삶의 모습이 얼마나 다양한지

그리고 환경과 어떤 관계를 다양하고 지혜롭게 가져가야 하는지 느낄 수 있으리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막시무스 2021-02-15 23: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침묵의 봄과 오래된 미래가 이렇게 훌륭하게 연결되어 있는 걸 이 페이퍼로 배웠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rushfire 2021-02-16 09:35   좋아요 1 | URL
관심에 감사합니다~
 
과학과 기술로 본 세계사 강의
제임스 E. 매클렐란 3세.해럴드 도른 지음, 전대호 옮김 / 모티브북 / 200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과학이란 뭘까? 또 기술은 뭘까? 기술이 먼저인가, 과학이 먼저인가? 과학과 기술은 어떤 관계이고, 역사 속에서 과학과 기술은 어떻게 움직이고 작용하는가? 현대 과학의 오늘은 어떻게 만들어 졌는가? 과학과 기술의 저변과 사회적 인식은 어떻게 형성된 걸까? 과학자와 기술자는 뭐가 다른가? 강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제까지의 세계 (양장) - 전통사회에서 우리는 무엇을 배울 것인가?
재레드 다이아몬드 지음, 강주헌 옮김 / 김영사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장황하지만 진지하고, 느리지만 치우침이 없다. 칠십이 넘은 노학자의 박학다식하고 따뜻한 시선이 느껴진다. 그 나이에도 식지않는 정열과 이토록 두루 넓은 분야에 관심과 정통할 수 있음에 경외심을 느낀다. 3권의 책 모두 좋았지만 그의 학문하는 자세(호시우행)가 책을 통해 더 무겁게 다가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문명의 붕괴
제레드 다이아몬드 지음, 강주헌 옮김 / 김영사 / 200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 생태 정치 경제 사회학적 지식 그리고 선명한 교훈들. 이 책은 두껍다. 빠른 완독의 욕망 같이 인간은 쉽고 빠르게 주변 환경을 변화시키지만, 한 번 변화된 자연은 그 중 일부분 재생조차도 책 뚜께와 깊은 내용만큼 서서히 긴시간을 두고 진행된다는 것이, 이 책이 몸 써 말하는 교훈일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장하석의 과학, 철학을 만나다
장하석 지음 / 지식채널 / 2014년 11월
평점 :
구판절판


흥미롭고 유익한 책이다. 다방면의 많은 생각거리를 제공한다. 과학(철학)책이여서 그런걸까? 확실히 공학(기술)과 과학(철학)은 많이 다른 것 같다. 과학자들이 과학을 쉽게 풀어쓴 책들은 항상 놀랍고 그 사고에 경도되는 느낌이다. 일원주의,절대주의에 대한 다원주의 주장엔 깊이 열렬히 찬성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