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 캉티뉴쓰 호텔
리보칭 지음, 허유영 옮김 / 비채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 만나는 작가, 익숙하지 않은 흐름이었다. 하나의 사건이 벌어지고 네 명의 시선으로 추리가 펼쳐지는데, 이게 참 웃기다. 같은 사건을 두고 각자의 생각을 얘기하다 보면 사건 해결에 다다를 것만 같다. 한 권의 책을 읽고 공감하고 공유하며, 내가 미처 다 알아채지 못한 행간의 이야기를 더 듣고 싶을 때, 이래서 독서 모임 해야 하는 건가 싶은 생각이 들 때가 있는데, 이 책이 딱 그런 느낌이었다. 네 명의 추리가 비슷하면서도 다르고, 한 사람이 놓친 것을 다른 사람이 찾아내어 퍼즐을 꿰어맞추는 듯한. 게다가 사건은 내가 예상하지 못한 방향으로 흐르면서 그들이 감춘 속내가 슬슬 드러난다. 역시 인간이란, 자기 안위가 먼저가 아니겠는가.


특급호텔 그랜드 캉티뉴쓰 호텔의 사장 바이웨이둬가 사망한다. 총을 맞고 죽은 채로 산책로에서 발견되었다. CCTV도 다 확인했지만, 아무리 뒤져도 목격자나 용의자를 추릴 수 없다. 밀실 살인인 걸까? 드나드는 사람도 없었고, 단서도 없다. 경찰이 출동하고 검찰까지 나섰지만, 사건은 쉽게 해결되지 않는다. 푸얼타이 교수, 뤄밍싱 경관, 거레이 변호사, 인텔 선생이 한 명씩 나서서 이 사건을 추리한다. 물론 처음부터 이 사건 해결을 위해 머리 맞대고 모인 건 아니다. 서로 다른 이유로 호텔에 모인 네 사람이었다. 각자의 이유로 그랜드 캉티뉴쓰 호텔로 향했고, 어쩌다 보니 이 사건에 참여하게 되었다. 그렇게 모인 이들이 추리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노라면, 진짜 기가 막힌다는 생각과 웃음이 저절로 나온다. 완벽할 것 같지만 한 가지씩 모자라고, 뒤통수를 치고 있지만 동시에 당하기도 하는 이들의 활약을 보는 재미가 상당하다.


호텔 사장의 사망 사건을 추리하는 것도 벅찬데, 이어지는 또 다른 살인. 푸얼타이 교수가 범인으로 지목한, 호텔 조경을 담당하던 황아투가 호텔 사장과 비슷한 방식으로 사망한 채로 발견된다. 황아투가 호텔 사장을 죽인 게 아닌가? 아니면 이들의 뒤에서 누군가 한 사람씩 제거하는 즐거움을 맛보고 있는 걸까? 푸얼타이 교수가 풀어낸 추리가 뭔가 부족하다 싶을 때 등장한 뤄밍싱 경관은 사실 또 다른 살인사건을 찾아온 거였다. 그가 현재 경찰도 아니었으니 이 사건에 뛰어들 이유는 없지만, 호텔 사장 살인사건과 뭔가 연결된 것만 같다. 그렇게 사건을 지켜보던 뤄밍싱 경관은 푸얼타이 교수의 추리를 살짝 비틀고 그만의 추리를 내놓는다. 그리고 이어지는 거레이 변호사의 추리. 뤄밍싱과 거레이의 관계는 이혼한 부부였다. 죽은 호텔 사장 아내가 거레이와 친구였고, 호텔의 파티에 초대됐던 거레이는 이 사건을 모두 지켜본 이다. 그러면서도 푸얼타이 교수나 뤄밍싱이 보지 못한 또 다른 장면을 본 근거로 그녀만의 추리를 완성해간다. 이렇게 그들의 추리는 완벽해질 수 있을까?


각자의 자리에서 완벽한 추리를 하는 것 같은데, 막상 듣고 보면 마지막이 좀 모자라다. 그게 아쉽거나 미완성의 추리소설 같은 느낌이 아니라, 오히려 그 부족함이 이 책을 더 매력적으로 보이게 한다는 게 아이러니. 그들 모두 자기가 본 그대로 말하고, 그 근거로 이 살인사건을 풀어가려고 애쓰는데, 그들이 하는 말이 모두 다르다는 게 재밌다. 앞서 세 사람이 꺼내놓은 추리는 나름 완벽(?)했고, 조금씩 이 사건이 풀리는 건 같았다. 그런데도 모자란 하나가 뭘까 궁금하던 차에 등장한 인텔 선생. 한때 이름을 날리던 괴도 인텔 선생은 부유층을 주로 털었다. 경찰이 그를 잡으려고 발버둥 쳤지만, 어느 날 그는 소리소문없이 사라져버렸다. 그게 10년도 더 된 일이다. 그런 인물을 거레이 변호사가 불러냈으니, 그 이름 인텔 선생은 이 호텔 살인사건에서 어떻게 등장하게 되었는지 궁금할 테지.


이쯤 되니 예상되지 않는가? 호텔 사장 바이웨이둬의 사망으로 시작된 사건이지만, 그동안 각자가 수면 아래로 묻어놓았던 사실과 감정들이 하나씩 올라오는 게 기대된다. 가려진 정체와 진실, 숨겨진 관계와 고통, 혼자 음흉하게 계획한 미래의 일들까지. 네 명의 추리가 끝났을 때는 더 깊게 감춰둔 진실이 결국, 드러나게 된다. 어쨌든 추리소설의 재미와 결말이 사건 해결을 보는 거라면 이 소설은 성공한 셈이다. 그 성공이 너무 진지하지 않아서 독자의 눈길을 끈다. 결말 역시 상상하지도 못한 이야기를 끌어냈다. 골 때리고 뭔가 모자란 듯한 인물들 때문에 그 재미가 더해졌다는 건 안 비밀. 그들이 풀어낸 추리에 하나씩 더해져서 다음 인물이 다시 풀어내고 있기에, 챕터 하나씩 등장하는 인물들이 어떻게 이 사건을 보고 있는지 더 궁금하게 한다. 코믹 액션 영화 한 편 본 기분이다.


사람은 보이는 것만 보기 마련이다. 거레이 변호사가 뤄밍싱과 이혼한 과정이나, 네 명의 인물이 각자 본 것을 근거로 추리하는 것이나 비슷했다. 우리가 인간이기에 이럴 수밖에 없다는 걸 알지만, 가끔은 보이지 않는 것까지 조금은 생각해보는 것도, 다른 이의 이야기를 조금 더 듣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하다. 유쾌한 추리소설 한 편으로 마주한 진실 찾기가 볼만했다. 그나저나 다음번에 푸얼타이 교수 한 번 더 봤으면 좋겠다. 새를 미치게 사랑하는 이 교수 매력 쩔어. ㅎㅎ



#그랜드캉티뉴쓰호텔 #리보칭 #비채 #추리소설 #미스터리 #탐정

#대만소설 #소설 #문학 ##책추천 #도서리뷰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22-04-07 18: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말씀대로 재밌어 보이네요.
저도 기억했다 봐야겠습니다.
저는 어제부터 <그 해 우리는>이란 드라마를 보고 있는데
비슷한 형식 같기도 하네요.
로맨틱 코미딘데 서로를 바라보는 관점을 나래이션 부분에 나오는데
이렇게 다를 수 있을까 싶으면서도 공감이 가더군요.^^

구단씨 2022-04-23 14:25   좋아요 0 | URL
약간 코믹(?)스럽기도 하고요.
한 사람의 추리가 끝날 때마다 반전이 등장하는데, 재밌더라고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