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바스라그 연대기4:상흔(하)-차이나 미에빌

사람들이 무어라 하든 간에 바다는 절대로 잊어버리거나 용서하는 법이 없지.(45)

두 사람은 그들 사이의 막을 가르고 서로에게로 흘러 들어가 하나가 되려 하고 있었다. 섹스보다 훨씬 중요한 무언가를 위해 각자의 무결성을 무너뜨리면서.(103)

'우리는 전망을 갖고 이 연약한 세계에 상처를 내었고, 아주 먼 땅, 바다 건너 수천 킬로미터 떨어진 곳까지 우리 표식을 새겼다. 우리는 부순 것을 재구출할 수 있으며, 실패한 것이 여전히 성공적인 것일 수도 있다. 가능성이 풍부하게 매장된 광맥을 찾아내어 그것들을 파낼 작정이다.'

... 그들은 정말로 세계에 상처를 입히고 세계를 부수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함으로써, 그들은 자신들이 끌어들일 힘을 해방시켰죠. 세상을 재구축할 수 있으며 성공과 실패를 동시에 가능케 하는 힘을... 그들이 가능성을 채굴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세계를 산산조각 내는 대격변의 결과, 커다란 균열이 남았습니다. 균열은 풍부한 잠재성의 광맥을 드러냈죠.

그들은 있었을 법한 일들을 뒤져 그 가운데 가장 유리한 것을 골라 세계를 재구축하는 데 쓰는 방법을 알았습니다. 매번 행동의 기로에는 무한한 수의 결과가 존재합니다. 수조 개가 잠재성이 있다면, 수십억 개는 현실성이 있고, 수백만 개 정도는 개연성이 있을 거라 간주되며, 그 가운데 몇 가지가 관찰자인 우리에게 가능성으로 인식되어... 단 하나만이 실현되는 거죠.

하지만... 고스트헤드들은 있었을 법한 일들의 일부를 조작하는 방법을 알았습니다. 가능성에 생명을 불어넣는 셈이죠. 가능성을 이용하는 것, 즉 가능성을 바로 그 실재를 통해 부정된 현실 속으로 밀어넣는 겁니다. 무릇 현실이란 실제 일어난 것, 그리고 일어나지 않았던 것에 대한 부정으로 정의되죠. 발현 기계를 통해 조절되면, 실현되지 않았던 결과들은 가속되어 현실이 됩니다.(169)

수백 미터 상공에서 내려다보니 전쟁은 한편의 전시 모형 같았다. 현실을 재구성한 것처럼 보였다. 실제 같지 않았다.(203)

상흔이란 곧 기억이다.(467)

나는 지금 아주 막강한 힘을 손에 넣었다. 가능성들을 채굴하여 그 가운데 하나를 현실로 만들 만반의 준비가 되어 있다.(48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