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력적인 피부 여행 - 생명의 보호벽, 피부에 관한 놀라운 지식 프로젝트 매력적인 여행
옐 아들러 지음, 배명자 옮김 / 와이즈베리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1세기 '피부'는 새로운 권력의 상징입니다. 오랜 시간 미(美)의 기준이 다양하게 변하면서 현재는 동안 피부에 대한 관심이 새롭게 생겼죠. 유독 깨끗하고 매끈한 피부를 선호하는 국민적인 염원은 에스테틱, 피부과, 관련 화장품에 대한 피해를 부르기도 합니다. 실제 나이보다 어려 보이고 싶고 늙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피부 가꾸기 서적도 덩달아 인기입니다.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매력적인 피부 여행》은 꿀 피부로 만들어 주는 노하우를 담은 책은 아닙니다. 와이즈베리 인체 여행 시리즈로  의학적이고 좀 더 심도 있는 지식을 흥미로운 예와 일러스트를  통해 들려주는 피부계의 '알쓸신잡'! 알아두면 결코 쓸데없지 않을, 평생 득이되고 살이 되는 피부 상식 여행으로 떠날 준비되셨나요?

 

피부는 영혼의 거울이자 내면의 무이식을 보여주는 모니터입니다. 그러나 영원 불별의 피부의 임무는 외부 침입으로부터 보호하는 것! 게다가 환경오염으로 인해 요즘 피부는  할 일이 많아졌는데요. 자외선을 물론, 미세먼지까지 견뎌내야 하는 막중한 임무를 갖고 있는 피부. 이런 피부에게 먹지 말고 양보해야 할까요?

 

피부는 크게 표피, 진피, 피하조직으로 이뤄진 3층 집과도 비슷합니다. 우리 눈에 보이는 표피 부분은 피부를 모두 이야기하는 게 아니며, 사실 진피와 피하조직이 우리 몸에 끼치는 영향이 훨씬 많습니다. 겉모습인 표피만 가꾸고 돌볼게 아닌 속 피부에도 신경 써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진피는 체온 유지 및 피부에 산소와 영양을 공급하고, 뇌에 정보를 전달하며, 면역체계를 지원하죠. 피하조직은 가장 아래층에 있으며 푹신한 충격 완화 장치입니다. 또한 우리 몸의 윤곽을 부드러운 곡선으로 만드는 역할도 하죠. 피하조직이 없다면 날카로운 뼈와 관절이 여기저기 튀어나와 있을 것이고, 저체온으로 위험에 처할지도 모릅니다. 피하조직은 지방이란 막연한 생각을 넘어 없어서는 안될 기관임을 책을 통해 알아갑니다.

 

하얗게 일어나는 각질 덩어리 비듬은 건성, 지성 모두 있다고 합니다. 특히 피부염에 걸였을 때 비듬이 많이 생기며 약 산성 PH를 유지하고 있는 피부는 각종 세안제를 통해 과도한 산성화가 진행되죠.  우리몸에  이로운 미생물까지 괴멸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세안제는 되도록 약산성을 띄는 PH5.5 농도의 비누를 쓰길 권장. 일상생활에서 어떤 샴푸와 화장품을 골라야 할지도 피부마다 세세한 관리가 필요함을 알 수 있었습니다. 아무거나 막, 다 좋다고 해서 막 써서는 안될 이유도 여기에 있죠.

 

여성들의 영원한 적 점, 기미, 검버섯 등은 어떻게 생겨날까요? 흔히 들어 본 '멜라닌 세포'에 따라 흑, 백, 황인종이 결정된다고 들었는데요. 실제로 까만 피부와 하얀 피부의 멜라닌 세포수는 같지만 생산력이 다를 뿐이라고 하네요. 하얀 피부보다 까만 피부가  종족 보존에 기여하며 강력한 자외선을 막아 비타민 B와 엽산을 지켜냅니다. 때론 자외선도 막아내는 역할을 하죠. 하얀 피부가 미인이란 선입견에서 벗어나 까만 피부의 건강함과 매력을 동시에 느끼게 해 준 고마운 책이기도 합니다.

검버섯은 오랜 세월 햇빛과의 전쟁으로 생긴 상처이며 기미는 나이가 들어생기는 자연스러운 현상이거나 임신으로 인한 호르몬 변화로 생깁니다. 주근깨는 잘 생기는 유전적인 요인이며 햇빛에 덜 예민하다는 뜻이라고 합니다.  점은 일종의 (무해한) 종양으로 흑색종으로 변이할 수 있어 함부로 시술하기보다 신중하게 검사해봐야 점! 잊지 않겠습니다.

그렇다면 피부의 변화를 부르는 '태양빛'은 어떤 영향을 줄까요? 사실 햇빛의 장단점은 수도 없이 거론되어 왔습니다. 햇빛은 천연 비타민제, 치료제로 불리며 하루 15-20분씩 쬔다면 이로운 부분이 훨씬 많습니다. 건선 및 아토피 같은 만성 피부염 완화, 비타민 D를 생성해 골다공증 예방,  세로토닌을 촉진시켜 신체 면역 개선과 불면증을 줄여줍니다. 당연히 얼굴과 목에 선크림을 바른 후 지만요. 참고로 인공 태닝은 고의적인 신체 상해로 절대로 해서는 안되는 일이라는 경고도 잊지 않습니다.

 

 

(충격적이지만) 피부는 각종 부위에서 내보내는 냄새를 통해 의사소통을 한다는 이론이 흥미롭습니다. '페로몬'으로 이성을 찾고 아기의 식욕을 유도하며, 두려움과 위험의 메시지까지 전달하는 냄새의 장점을 예로 들고 있는데요. 실제로 그림에서 보는 것과 같은 남성들의 저런 자세는 남성 페로몬을, 여자들이 머리를 뒤로 넘기는 행위는 겨드랑이에서 나오는 여성 페로몬을 바람에 실어 남자를 유혹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혹 이성을 유혹하고 싶을 땐 저 자세를 유지하세요. 변태처럼 보이는 건 안 비밀!

 

유럽권 저자답게 라틴어, 그리스어 등 피부 의학 용어에 담긴 어원까지 자세히 설명해 주는 탓에 언어 공부까지 덤으로 할 수 있습니다. 그동안 오해했던 피부 상식을 말끔히 씻어주는 책이자, 앞으로의 건강한 피부를 유지하기 위한 돈 안 드는 에스테틱입니다. 멀리 돈과 시간을 들여 피부과 다니면 뭐 합니까, 맛있는 거 즐거운 사람들과 행복하게 먹고, 잘 자고 스트레스 안 받는 일이 바로 꿀 피부와 직결된다는 상식! 우리는 알면서도 바쁘고 귀찮다는 핑계로 묵인하고 있는 건 아닐지 반성하게 됩니다.

매력적인 피부 여행이 만족스러웠다면 와이즈베리 인체 여행 시리즈, ​《매력적인 장 여행》, 《매력적인 심장 여행》까지 두루 섭렵해 보는 건 어떨까 권해 드립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