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앞은 왜 홍대를 다니지 않는 사람들로 가득할까 - 널리 세상을 이롭게 하는 디자인경제
장기민 지음 / 리드리드출판(한국능률협회)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홍대, 건대 앞은 핫플레이스지만 학교와 아무 상관 없는 사람들이 더 많다. 홍대 앞 상권은 홍대만의 분위기를 더해 이 지역을 찾는 사람들에게 최적의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홍대라는 말은 더 이상 홍익대학교가 아닌 하나의 브랜드가 되었다. 저자는 디자인을 전공하고 경영에 몸담고 있는 사람으로서 이 두 가지를 접목해 생각했고 디자인이 만드는 소비를 주목했다.

책은 총 여덟 챕터로 디자인 경제의 예시를 풀어내고 있다. 여러 곳에 기고했던 칼럼을 엮은 것 같다. 때문에 사회적 이슈가 자주 등장한다. 디자인, 경제, 시사상식을 한 번에 얻을 수 있는 반면 깊이감은 살짝 아쉽다.

이미 널리 알려진 대로 커피를 파는 곳이 아닌 공간과 시간을 파는 스타벅스의 비유가 많이 등장한다. 바로 스타벅스 경제학. 최근 서머 레디백 사태(?)를 떠올려 볼 때 글로벌 브랜드가 된 스타벅스는 넘사벽이 되지 오래다. 스세권, 스테크 등 스타벅스와 관련된 경제키워드도 많다. 스타벅스는 커피보다 제3의 공간을 파는 만큼 고객이 조금만 커피 맛에 의문을 제기해도 바로 새 커피를 내준다. 그만큼 고객과의 마찰도 최소한으로 하는 브랜드로 알려져 있다.

또한 세계적인 스트리밍 사이트 넷플릭스가 사실은 시네마 센터라는 이름으로 불릴 수 있었다는 일화도 소개된다. 영화를 소유가 아닌 공유 개념으로 이끌며 저렴한 가격으로 볼 수 있다는 개념은 획기적이었다. 또한 이 영화가 끝나면 비슷한 콘셉트의 콘텐츠를 바로 추천해 주는 빅데이터 기반의 시스템 이를 넷플릭스 경제학이라 명명한다.

일상생활 속에 숨어 들어가 있는 디자인 경제의 다양한 사례를 접목시켜 들려준다. 어떤 사례는 너무 많이 인용돼서 반복학습을 하게 되었고, 어떤 사례는 처음 듣는 신선함이 있었다. 코로나로 인해 생긴 드라이브스루 경제학, 바이러스 경제학. K 컬처와 공유 문화로 만들어진 BTS 경제학, 일상이 된 유튜브 경제학 등 어렵게만 느껴졌던 경제를 일상과 연결해 비유한다.

생각지도 못했던 것들과 생각을 공유해보는 것, 무심코 지나쳤던 것에서 영감을 떠올려 보는 것. 디자인이 가진 미덕과 경제학기 가진 실용 가치를 접목한 21세기를 살아가기 위한 지혜다. 하루에 하나씩 가볍게 읽기 좋고, 상식과 생각의 변화를 이끌어 내는 책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20-08-01 21: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목으로 이미 독자 몇 백명은 끌고 가는 책이네요^^ 저도 제목에 끌려 클릭^^

doona09 2020-08-07 11:17   좋아요 0 | URL
제목이 이목을 확 끌죠? ^^ 즐거운 독서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