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밥 먹는날 - 어느 날 문득 엄마가 해 준 밥이 그리운 날
주연욱 지음 / 영진.com(영진닷컴)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양한 이유로 집에서 밥을 먹기가 힘든 시대입니다. 가족들과 떨어져 지내다 보면 밥 한 끼 제대로 챙겨 먹기가 힘든데요. 집에서 요리를 한다는 부담감, 서툰 요리 실력, 사 먹는 게 차라리 저렴한 부재료 가격 등을 따지다 보면 집에서는 점점 무언가를 해서 먹는다는 일이 힘겨워집니다.

 

점점 더워지면서 불앞에 서기가 힘들어지는  복병까지 겹쳐 요리는 나와는 먼 얘기라고 생각하기 일쑤인데요. 하지만 건강하고 정겨움이 묻어나는 따뜻한 집밥이 그리워지는 건 어쩔 수가 없습니다. 요리 프로그램을 보면 정말 간단한 레시피로 뚝딱 만들어지는 것 같은데 막상 해보면 기억도 잘 안 나고 어렵죠.

 

《집에서 밥 먹는날》 간편하고 기본이 되는 집밥 레시피를 쉽게 담았습니다. 조림, 무침 반찬, 찌개, 국, 탕 그리고 손님이도 올라치면 내오기 좋은 전골, 구이, 찜 등을 담고 있습니다. 

 

 

앞 쪽에는 요리의 기본이 되는 좋은 부위 고르는 법, 재료별 보관 손질 방법, 제량​ 등 밑손질법과 마법의 양념장을 만들어 볼 수 있고요. 요리 시간을 반으로 줄여주고 베테랑 요리사로 만들어주는 간편 요리법, 국과 찌개의 기본이 되는 깊은 맛이 살아 있는 육수 만들기 등 노하우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가장 손쉽게 만들고 맛도 좋은 구수하고 짭조름한 된장찌개. 저는 김치찌개보다 된장찌개를 좋아해요. 물양을 맞추지 못해 찌개가 국이 되어버리는 상황이 발생하곤 하는데, 《집에서 밥 먹는날》에 소개된 된장찌개 만드는 법을 차근차근 따라 해 보니 쉽더라고요. 얼추 괜찮은 맛이 나는 엄마 느낌이 나는 된장찌개가 완성!

 

 

면역력이 떨어지는 계절인 환절기, 냉이 무침 만큼 상큼하게 만들어주는 반찬도 없는 것 같아요. 준비된 냉이를 다듬고 데쳐 조물조물 비범 양념을 첨가하니 보기 보다 쉽더라고요. 요리가 어려운 초보들에게 요리 전 기본 상식부터 응용해 볼 수 있는 고급과정까지 가보고 싶은 자신감도 생기고요.

 

 

서툰 솜씨로 ​한번 만들어봤어요. 인스턴트 그만 먹고 싶은 날, 배달 음식이 지겨운 날, 밖에서 사 먹는 일인 식당도 지겨울  때 ! 따스한 엄마의 집밥이 그리운 날 요리한 번 해보는 건 어떨까요? 직접 요리를 해본다는 의식이 쌓였던 스트레스 완화와 건강함을 선물한다는 건 다들 알고 계시죠?

 

 

이번 주도 참 힘들었습니다. 수고했단 의미로 이번 주말은 내가 집밥 요리사! 벌써부터 기대되고 흥분되는 주말입니다.  처음부터 잘하는 사람은 없잖아요. 《집에서 밥 먹는날》로 요리조리 음식을 만들어 보는 건 어떨까요? 내 몸을 생각하고, 나에게 잘해주고 싶은 모든 분들에게 선물해주고 싶은 책입니다. 우리 오늘, 집에서 밥 먹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