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무엇이 되려 하는가 - 진화의 욕망이 만들어가는 64가지 인류의 미래
카터 핍스 지음, 이진영 옮김 / 김영사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얼마 전 '알파고와 이세돌'의 바둑 경기를 보고 있자니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정보화 사회로 빠르게 진입하면서 인간의 존엄성과 가치, 진화에 대한 수수께끼가 상충되며 아직까지도 뜨거운 논란이 되고 있는 과학과 철학. 이 둘은 같이 할 수 없는 것일까? 인간의 욕망을 경고하던 미래학자, 인류학자, 과학자, 영성 학자, 종교학자 들은 바로 코앞으로 다가온 인공지능을 어떤 시각으로 바라볼지도 궁금증으로 남아 있던 찰나, '카터 핍스'의 《인간은 무엇이 되려 하는가》를 만났습니다.


책의 앞부분에서 '카터 핍스'는 자신을 진화주의자 겸 미래의 순례자라는 모호한 정체성으로 소개하고 있습니다. 대학 졸업 후 삶의 진리를 찾기 위해 떠난 동양에서 다양한 세계관을 경험하고 온 듯합니다. 진화 혁명가로서 과감한 이론의 크로스오버를 실행하게 되는 학문적 결정판이 바로 《인간은 무엇이 되려 하는가》인 것이죠.

가령, 과학은 증명의 학문이기 때문에 철학, 종교 같은 눈에 보이지 않는 형이상학적인 이론과 좀처럼 거리를 좁히려 들지 않습니다. 영원한 대치 기점에서 서로 헐뜯기 바쁘며, 각자의 길을 가게 마련인데요. 다양한 분야의 학자들의 관련 논문과 이론을 거론하며 과학을 믿는다면 깊은 통찰력을 발휘할 것이란 낙관적인 전망을 내놓습니다.

 


문화적 진화를 이해하게 되면 세상을 이해하는 통찰력이 생깁니다. 자고 나면 어제의 일이 먼 과거가 되어버리는 시대에 다양한 문명이 공존하는 세상에서 앞의 이론은 아주 중요합니다. 바로 《인간은 무엇이 되려 하는가》 가 추구하고자 하는 기본 뼈대가 되는 본질이기도 한데요. 진화를 단순히 과학적인 측면에서 바라보는 것이 아닌 깊고, 넓게, 다른 분야와의 융합도 서슴지 않는 여러 진화학을 만나볼 수 있게 됩니다.


진화는 우리에게 삶, 시간, 역사 등에 대해 더 넓은 시각으로 생각하게 하고, 마침내 우리는 이 모든 것을 합해서 보는 것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p52

《인간은 무엇이 되려 하는가》 인간의 진화라는 개념을 큰 축으로 앞으로 인간이 나아갈 미래를 예측해보고 신의 영역까지도 넘보고 있는 인류를 다양한 시각으로 다르고 있는데요. 4월 방한이 예정되어 있는 '유발 하라리'의 《사피엔스》와 함께 읽으면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팁으로 이 책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진화론에 대해 '당연한 사실'이라는 전재를 깔고 시작하였으면 합니다. 다만 희소식은 종교를 가지고 있다고 해서 이 책이 불편하지 만은 않을 것이란 겁니다. 사실 신앙생활을 유지하면서도 진화론을 믿는 사람들이 많으며 그 교집합에서 이론의 융합을 원하는 층이 존재한다는 것입니다.


저자의 해박한 통찰력, 책 속에 언급된 수많은 이론가들이 사상을 정리하고 융합하는 일 자체가 보통 일이 아니었을 겁니다. 미래는 아니 현재도 한쪽에만 치우친 의견을 환영받지 못 합니다. 나의 생각과 다른 사람의 생각을 적절히 융합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넓고 깊은 마음을 가져야 함을 저자는 내내 설명하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