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덕후 1호 - 나를 몰입하게 한 것들에 대하여
문화라 외 지음 / 북폴리오 / 202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좋아하는 것에 몰입하는 즐거움을 느껴본 적 있는가? 본격 덕질 권장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지금 무언가를 광적으로 좋아하는 것은 더 이상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 몇 년 전만 해도 이들을 가리켜 '덕후'라고 칭하고 좋지 못한 시선을 보냈다. 이들은 혼자만의 세계나 자신의 방으로 숨어들었고 마음 맞는 사람끼리 똘똘 뭉치기만 했다.

 

하지만 이제는 만천하에 덕질을 공개하고 장려하는 시대다. 좋아하는 가수를 동경하다 직접 가수가 되거나 취미로 시작했던 게 덕업일치를 이루기도 한다. 돈을 벌기도 하고 유명해지기도 한다.


《이웃덕후 1호》는 덕질하다 책까지 낸 사람들의 에세이를 모았다. 미래엔 북폴리오에서 개최한 제1회 단편 에세이 공모전 수상작품집이라 할 수 있다. 다섯 덕후들의 이야기를 모아 듣고 책으로 펼쳐 냈다. 그야말로 몰입을 즐기고 기록한 현상과 문화의 산증인이라 말하겠다. 모임 덕후, 영국 록 덕후, 기계식 키보드 덕후, 튤립 키우기 덕후, 다이어리 덕후의 사연을 모았다.

 

그중에서 내 취향과 맞아 재미있게 봤던 건 다이어리 덕후였고, 대체 어떤 사람이길래 호기심이 커졌던 덕후는 모임 덕후였다. 흥미가 동하지 않았던 덕후는 영국 록 덕후였고, '아니.. 왜 이리 진심이지..'싶은 덕후는 기계식 키보드 덕후였다. 튤립 키우기 덕후는 식물 킬러인 나에게 죄책감을 심어 주었다.

 

필력뿐만 아니라 단연 소재면에서도 놀랄만할 덕후인 '모임 덕후' 문화라 씨는 '하루 24시간이 모자라지 않나..' 싶을 정도로 소통하길 즐긴다. 모임 덕후라는 무형이 형태를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었던 노하우가 소개되어 있다. 반찬 모임은 진짜 어디서도 하지 못할 경험치를 얻었을 것 같다.

 

모임이 모임을 낳는다는 말이 인상적이다. 모임은 사실 피곤한 나에게는 무척 반대되는 입장. 9년간 20개 이상의 모임을 운영하며 가장 중요한 '감정 소모를 하지 말 것'이었다. '너무 뜨겁거나 혹은 차갑지 않아야 한다'라는 마음가짐을 가져야 오래 유지할 수 있다는 팁도 건넨다. 누구에게도 치우치지 않는 균형감이 리더의 덕목이라고 보았다. 어려우면 나누어서 하고 번아웃 오지 않게 조절해야 한다고 말이다.

 

사연을 읽는 내내 이 모임 가능할까 싶은 마음이 커졌다. 하지만 괜한 노파심! 오히려 본인은 온라인으로 하므로 생각보다 짜투리 실간을 활용 할 수 있고, 팬데믹 시기에도 유지할 수 있었다고 한다. 무엇보다 자극을 끊임없이 받으며 다양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다고 고백한다. 물론 부럽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했던 일이지, INFP인 나로서는 한 개의 모임조차도 가입하기 매우 망설여져 의아했다. 문화라 씨의 성격유형은 무엇일까 살짝 궁금했다.

 

다섯 덕후의 이야기가 모두 공감하는 건 아니었다. 사실 덕후라는 게 본인만 재미있고 파고들기 때문에 대중의 호응을 얻지 못할 때가 많기 때문이다. 나도 영화나 드라마에 대한 감상과 정보를 실컷 떠들었는데 상대방은 지루해 죽겠다는 표정으로 딴짓하고 있을 때를 종종 보기도 한다. 그땐 '아.. 내가 또 너무 나갔구나..'싶어 자숙하기도 한다. 덕후가 인정받고 마음 편히 서로를 이해하고 이해받기 위해서는 취향 같은 덕후를 만나는 거다 싶다.

 

제2회 덕후 단편 에세이 공모전에 도전해 보세요!

미래엔 (mirae-n.com)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