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예민한게 아니라 네가 너무한 거야
유은정 지음 / 성안당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살다 보면 말 한마디에 서운해질 때가 있다. 상대방은 그런 의도로 한 이야기가 아니라고 해도 (알아도) 상하는 기분을 곧바로 회복할 수 없다. 그럴 때는 일단 바로 앞에서는 최대한 감정을 숨긴다. 집에 가서 이불킥하고, 데스노트에 적어 놓더라도 일단을 그 앞에서는 참는다. 세 번까지는 참아준다. 그 이후는 나도 어떻게 될지 모른다.

저자는 정신과 전문의다. 베스트셀러 《혼자 잘해주고 상처받지 마라》를 썼다. 솔직히 이야기하자면 이 책이 술술 읽히지는 않는다. 사례가 잘 와닿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끔씩 얼굴을 들이미는 인정욕구, 자존감, 우울감의 원인을 알고 싶었다. 정신과 의사답게 참고할만한 답을 어느 정도 내준다. 그 부분이 좋았다.

모든 것을 인증하는 소위 '인증 세대'의 사람들이 피곤한 이유를 알았다. SNS에서 환영받지 못하는 것은 우울하다는 소리다. 그래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신의 진짜 감정을 속인데 좋은 이야기, 밝은 이야기만 한다. 그럴수록 겉바속축. 겉은 바삭하지만 속은 축축한 마음이 된다고 한다. 저자는 인정 욕구를 지나 인증 욕구가 큰 사람들을 상담하며 완벽쟁이 히스테리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조언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밝고 성격 좋은 사람으로 비치는 것을 과감히 포기할 줄도 알아야 한다. 애써 잘 지내는 척하다 마음의 병이 든다. 그리고 부케, 부계정을 만들어 속 편히 하고 싶은 말이나 날것의 모습을 털어놓는 것이다.

이를 두고 카를 융은 자기 인생의 B 컷을 마음 놓고 전시해도 되는 '테메노스(심리적 그릇)'라고 했다. 일종의 자기만의 방으로 열등감이 충만한 자기가 마음 놓고 풀어질 수 있는 대나무 숲이다. 인간은 완벽하지 않다. 따라서 실수를 통해 성장한다. 무지와 실수는 잘못이 아니다. 그동안 타인이 싫어할까 봐 숨겨왔던 열등 페르소나를 꺼내는 것만으로도 당신 어깨의 무게는 조금 가벼워질 것이다.

책을 읽으면서 하나의 주제로 모아지는 메시지가 있었다. 관계에도 적당한 '선'이 있다는 것이다. 영화 <기생충>에서는 그 선을 넘은 행동이 문제가 되기도 했다. 아무리 친한 사이, 하물며 가족 간에도 적당한 '거리두기'가 필요하다는 말이다.

저자는 다들 아는데 나만 모르는 선이나 타인이 내 영역에 침범했을 때 대처해야 할 방법들은 제시한다. 그 선을 넘었을 때 상대방이 "유난 떨지 마라. 지나치게 예민한 거 아니냐"라고 화를 낸다고 해서 상처받지 말자. "다 너를 생각해서 하는 말이니까 너무 기분 나쁘게 듣지는 마"로 응수해도 좋을 것이다.

반대로 이런 이야기를 듣는다면 주저하지 말고 내 의사를 표현하자.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사람은 나 자신임을 잊지 말고 말아야 한다는 개념을 탑재하는 거다. 타인의 무례함이 나의 예민함으로 둔갑되고, 그들의 파렴치함이 나의 무개념이 될 수 있다. 현명한 개인주의자가 되기 위해 오늘도 꾸준히 연습해 보자. "나는 오늘도 나를 제일 사랑해"

*본 도서는 제공 받아썼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