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의 모험 - 천재들의 장난감 ‘루빅큐브’의 기상천외 연대기
루비크 에르뇌 지음, 이은주 옮김 / 생각정원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큐브는 1978년 부다페스트(부다 buda 언덕이 많고 녹색이며 널찍함, 페스트 pest 평평하고 빽빽함) 국제박람회에서 상을 받은 후 지금까지 문화적 상징이 되었다. 1974년 루비크 에르뇌가 처음 교육용으로 발명한 퍼즐을 '뵈뵈스 코카'또는 '매직큐브'라는 이름으로 헝가리 가게에 출시되었다. 매직큐브란 명칭은 고대 퍼즐인 '매직스퀘어'에서 따왔는데 마방진을 연상하면 된다. 사람들을 홀려 마법에 걸린 듯 큐브 맞추기에 빠져든 사람들을 보라. 매직이 아니고 뭘까.

 

 

책은 루빅스 큐브의 아버지가 밝히는 최초의 이야기다. 그는 2차 세계대전 후 소련 진영에 속하는 동유럽 국가들의 폐쇄성이라 불리는 철의 장막 시절에 헝가리의 건축 디자인 교수였다.

 

탄생과 원리, 홍보 마케팅과 실패(미투 상품 급증)로 느끼는 성공의 척도 등 궁금했던 일화가 소개되어 있다. 이 부분은 돈과 가치, 성공과 실패를 겪고 회의적인 사람이 된 루빅스의 소회가 장황하게 펼쳐진다. 내가 원했던 삶은 이런 게 아닌데..라고 항변하는 것 같다. 이제는 관용어로 굳어진 제품명조차 그리 좋아하는 것 같지는 않다. 자기 이름과 함께 상품화가 된 현상을 시니컬하게 바라보는 입장이 주를 이루기 때문이다.

 

 

하지만 큐브는 어려운 퍼즐을 맞추었다는 쾌감, 성취감 말고 그 이후의 즐거움을 주지 못했다. 80년대 실패의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루빅큐브는 소수에게 사랑받은 장난감이 되어 잊힌 듯 보였다. 그렇게 큐브는 죽었다고 생각할 때쯤 90년대 인기가 부활했다. 제2의 전성기였다.

 

 

원래는 교육용, 놀이용 장난감이었으나 전 세계적 인기를 끌며 아이와 어른 모두에게 사랑받는다. 유행은 돌고 도는 건지 레트로 열풍을 타고 큐브도 인기다. 기네스북에 등재된 큐빙도 무궁무진하다. 유튜브만 검색해도 해석법이 넘쳐난다. 큐브는 예술적 영감의 원천이 되기도 한다. 조각, 드로잉, 사진, 멀티미디어 오브젝트, 벽화 등 파상된 예술품도 손에 꼽기 힘들 정도로 많다. 이런 문화 현상을 큐브 아트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 밖에도 광고, 음악, 영화, 만화, 상품 등 상업적인 영역에도 영향력을 행사했다. 책에도 소개된 영화 <스노든>에서 스노든이 큐브 조각을 이용해 정보를 빼돌리고 자유를 찾는 중요한 장면이 나온다. 나는 이 영화리뷰를 쓰고 받은 루빅큐브를 아직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맞추어 볼 생각은 전혀 없기 때문이란 말은 함구한 채)

 

 

또한 천재들의 전유물 같기도 했다. 공부 벌레들은 큐브와 친구였다. 큐브는 핵심을 명확히 전달하는 매우 효율적인 의사소통 수단, 불가능해 보이는 문제, 끈기, 혼돈, 놀이, 지성을 상징하기도 했다. 하지만 저자가 말하는 큐브의 상징은 바로 '연결성'이다. 게임, 유튜브, 스마트폰, 스트리밍 영화 등 막강한 선수들이 버티고 있어도 큐브는 자신 있다. 미스터리한 영역, 풀지 못하는 문제를 푼다는 호기심이 연결되어 있는 한 큐브는 오래도록 인류의 친구가 될 것이다.

 

 

 

*본 도서는 제공 받아썼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