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로 보는 댄 애리얼리 최고의 선택
댄 애리얼리 지음, 맷 트로워 그림, 이경식 옮김 / 청림출판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는 살면서 수많은 선택의 길에서 갈팡질팡한다. 인류의 가장 큰 고민은 '오늘 뭐 먹지?'란 말이 있는 것처럼 하나부터 열까지 선택의 운명 속에서 인류는 진화를 거듭했다. 너무 많은 선택지는 오히려 선택 장애를 낳았고, 매일의 선택으로 만들어지는 삶 속에 내 던져진 기분은 나뿐이 아닐 것이다.

 

 

 

 

책은 《상식 밖의 경제학》, 《부의 감각》의 행동경제학자 댄 애리얼리의 이론을 만화로 쉽게 풀어썼다. 경제학이라면 절레절레 고개를 흔들었던 독자들에게 알기 쉬운 사례를 들어 이해력을 높였다. 특이점은 외국 만화라 그런지 요즘 트렌드인 '다양성'을 적용한 그림체라는 거다. 부부라고 소개한 커플이 동성 커플이기도 했고, 흑백 그림이나 여러 인종들이 섞여 있는 명암도 상식을 깬다. 애덤도 백인이나 아내가 흑인이다.

 

 

 

 

주인공은 애덤. 누가 봐도 《국부론》을 쓴 애덤 스미스라고 생각할 만한 이름이다. 40대이고 두 아이의 아빠이나 사회성 부족으로 주변인들을 괴롭게 한다. 작은 친절도 돈으로 환산하려 할 뿐만 아니라, 마음의 소리를 곧이곧대로 내뱉는 통에 가족들과 주변인의 마음을 난도질하는 트러블 메이커다.

 

 

이런 남편과 어떻게 사랑에 빠졌는지 모를 아내 (사실은 첫 데이트에서 콘서트 티켓과 밥값 문제로 트러블이 있었다) 에스더는 애덤의 태도에 진솔한 조언을 해준다. 그리고 이 책의 해설자이자 애덤의 현명한 선택을 도와주는 실질적인 조력자 데이나. 좀 생뚱맞을 수 있는 시장성, 사회성 요정들이 등장해 천사와 악마처럼 애덤의 갈등을 유발한다. 즉, 자본의 세계에서 시장성과 사회성. 둘 중 어떤 걸 택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완전히 달라진다는 것을 보여준다.

 

 

친구들끼리 밥값을 계산하는 방법, 친구가 준 생일선물의 가치를 환산하는 기준, 대접받은 저녁 식사의 의미 등. 선물이나 주고받은 마음 등 돈으로 살 수 없는 사회적 규범이 선순환하는 행복을 알려준다. 그 사람과의 관계를 개선하거나 유지하고 싶을 때는 실제 돈과 조금 거리가 있는 선물로 사회적 가치를 높여주란 일상생활의 조언도 잊지 않는다. 뜨아악.. 장모님이 차려준 밥상 앞에서 '얼마면 돼'를 외치다니. 존멋!

 

 

그렇다면 비즈니스로 영역을 확장해보면 어떨까. 애덤의 사장이 보너스로 현금과 비현금 중 어떤 것이 사기 진작에 좋을지 간단한 실험으로 보여준다. 결과적으로 보면 현금을 지급해 사고 싶고 먹고 싶은 것을 하게 만들기 보다, 비금전적인 보상이 애사심을 높이는 방법임을 설명한다. 애플, 구글, 페이스북 등이 직원 복지와 혜택으로 인기를 누리는 건 다 계산된 거란 소리다.

 

 

결국 돈이 개입돼 인간관계가 틀어졌지만 회복하고 싶거나, 선한 동기로 금전적인 효과까지 누리고 싶은 CEO에게도 유익한 이론들이다. 우리 일상에서 수많은 선택의 순간 합리적인 결정을 도와줄 좋은 책이다. 무엇이 더 좋은지 선택하기 어려워하는 현대인에게 자신에게 맞는 선택 답안을 가이드 한다. 보다 나은 의사결정을 도와주는 행동경제학, 심리학, 뇌과학의 총 집결체다. 하지만 경제적 이익이 논외인 관계가 바로 부부다.

 

결혼은 대표적인 불완전 계약이다.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살면서 겪는 사소한 일들에 규정 하나하나씩 따지고 들지 않는다. 어느 한쪽이 손해를 보고 이득을 보겠지만 사랑이란 믿음으로 성공이란 가치를 향해 가는 최소 공동체다. 부부의 관계처럼 살아가면서 다양한 관계와 계약에 적절한 타협점을 만들어가는 게 경제학이란 생각을 해봤다.

 

 

그리고 생각보다 만화로 읽고 나니 경제학도 별거 아니었다. 사람 살아가는 세상에서 벌어지는 일들에 '돈'이 들어가면 경제학이 되는 것. 댄 애리얼리의 연구를 바탕으로 의사결정의 갈림길에서 최고의 선택을 내리고 싶은 독자를 위한 책이다. 재미있고 쉽게 읽히지만 머릿속에 오래도록 남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