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책을 읽는 이유 - 기시미 이치로의 행복해지는 책 읽기
기시미 이치로 지음, 전경아 옮김 / 인플루엔셜(주)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떤 책을 읽어야 하느냐고 묻는다면 재미있는 책이라고 말하겠다. 그저 즐겁게 읽으면 그게 행복이니까."

 

 

 

언제 어디서나 책을 놓지 않고 산다. 어쩌면 활자 중독증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화장실, 책상, 가방, 식탁 할 것 없이 책이 널려있다. 가끔 하루라도 영화와 책을 보지 않으면 이상할 정도로 중독 수준의 현상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재미가 없으면 읽지 않는다. 이것만이 내 철칙 중 하나다. 독서는 즐거움이 동반될 때 재미있다.

 

 

책을 왜 읽냐고 물어보면 '산이 거기 있으니까 오른다'라는 말로 갈음할 수 있을 것이다. 책이 거기 있으니까. 그런 이유로 잡은 책을 놓지 않았고 한 번에 책을 읽기보다 조금씩 하루하루 읽어버릇하는 독서 근육을 만들어 나갔다. 책 읽기를 습관으로 들이지 않으면 갑자기 책을 읽고 글을 쓴다거나 면접을 본다거나 시험을 치러야 할 때 곤욕스럽다. 목적으로 읽는 책은 재미가 없다. 갑자기 책을 들게 되면 머리가 아프고 쉽게 질려 포기하고 만다.

 

 

《내가 책을 읽는 이유》는 《미움받을 용기》의 저자 기시미 이치로의 독서방법을 소개한 책이다. 하루라도 책을 읽지 않은 날이 없었고, 아버지의 간병 때도 좋은 친구가 되어 준 책을 오래도록 읽고 또 읽어가고 싶다는 포부를 밝힌다. 책이 있어 행복한 인생을 살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는 낙관론이 책 덕후의 공감을 산다.

 

 

책이 왜 좋냐고? 재미있기도 하지만 삶을 살아가는데 필요한 연료를 모아 제대로 타오르기 위한 밑 작업이라 하면 어떨까. 저자는 독서 후 삶의 변화를 위해서 책을 읽는다고 했다. 읽고 난 전후가 바뀌지 않는다면 무슨 소용이며, 일생 동안 꾸준히 나를 가꾸는 공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어떻게 책을 읽을 것인가란 삶의 방식 그 자체임을 보여준다. 책을 읽고 자신의 방식으로 체화해보란 소리다.

 

 

천부당만부당한 말씀이 아닐 수 없다. 원서로 된 책도 읽는다는 자세를 통해 다양한 시각과 더불어 통찰을 얻고자 하는 노력에 박수를 보내다. 이후에도 읽은 것을 정리하는 법(서평), 책 구매 후기, 사람과 연결된 관계를 주목했다. 혼자만 읽고 생각하려고 읽는 게 아니라 여러 사람과 정보와 생각을 공유하는 게 진정한 독서의 참맛임을 일깨워 준다. 책을 읽으며 남의 인생을 대리 경험하는 기분 속으로 빠져보는 것도 요즘 같은 힘든 시기를 극복하는 하나의 방법일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