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홉수, 까미노 - 스물아홉, 인생의 느낌표를 찾아 떠난 산티아고순례길
김강은 지음 / 푸른향기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홀로 걷는 게 어렵거나 힘든 일이라고 생각하는 모양이다. 하지만 의외로, 누군가와 함께 하는 것이 혼자인 것보다 어려울 때가 많다. 가까운 사람일수록 더더욱."

 

 

열아홉은 빨리 스물이 되고 싶었는데, 스물아홉은 서른이 되기가 부담스럽기만 하다. 이상과 현실이 다른 서른을 맞이할 차례. 저자는 스페인 순례길에 올랐다. 지금은 어려워진 까미노행이 곧 정상화되길 기대한다. 싱숭생숭한 마음도 달랠겸 방구석 까미노여행을 추천한다. 마음의 위로를 받는 스페인 순례길을 다녀온 기분이 드니까 말이다.

 

 

14kg나 되는 배낭을 무게만큼 고된 800km의 길. 그때 마주친 풍경, 사람들, 경험을 그렸거나 찍었다. 사진으로 남기는 것 보다 그렸을 당시 기분까지 녹아있는 기분이라 그림은 매력적이다. 길에서 만난 사람들을 그려주며 자연스럽게 친구가 되었다.

 

김강은 저자는 그림을 전공했기 때문에 여행 도중 풍경을 드로잉 하기도 했다. 잘 그려야 한다는 압박감에 숨어서 그리던 중 그림을 구매하고 싶다는 사람을 만나 용기를 얻는다. 세상에는 수많은 취향의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작품이 잘 그리고 못 그리고를 떠나 얼마나 많이 공유되느냐가 중요하다는 걸 깨닫게 된다.

 

 

무엇이든 마찬가지아닐까. 무언가를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 있는 그대로의 나 자신을 사랑하는 법을 안다면 부끄럽지만 누군가에게 선보일 용기가 생긴다.

 

답답한 마음에 떠나고 싶다면 제한적이지만 나만의 순례길을 떠나보자! 여행 가방의 무게만큼 자신의 삶의 무게를 가늠해 보라는 것! 곧 돌아올 방학, 휴가철을 맞아 소소한 계획을 세워보는 것도 좋겠다.

 

그리고 내 삶을 직접 걸어가는 주인공이 되어보는 생각도 더해보기로 하자. 홀로 걸으면서 많은 위기와 걱정이 생기지만, 때로는 동료를 사귀고 우연히 얻은 광경에 넋을 잃고 빠져들어 인생을 배울 수 있으니까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