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겨읽은 규합총셔 - 권지이
이현종 외 엮음 / 이화문화출판사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조선 최초의 여성 실학자 빙허각 이씨를 만나게 되어 기쁘면서도 씁쓸했다. 세상에 대한 호기심과 애정이 넘치는 이 학자의 방대하고 성실한 탐구 과정과 결과가 여성이란 이유로 오랫동안 가려져 있던 현실이 안타깝기만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물질문명과 자본주의 읽기 - 자본주의라는 이름의 히드라 이야기
페르낭 브로델 지음, 김홍식 옮김 / 갈라파고스 / 201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대로 이해했는지 의심스럽지만 흥미롭고 재미있어서 단숨에 읽었다. 기회가 된다면 본서도 읽고 싶다. 자본주의에 대한 저자의 성실한 설명과 태도가 특히 인상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연의 질병, 필연의 죽음 - 죽음을 앞둔 철학자가 의료인류학자와 나눈 말들
미야노 마키코.이소노 마호 지음, 김영현 옮김 / 다다서재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릴 적 나고 자란 시골집의 마당을 볼 때마다 옛날 이곳에는 누가 살았을까 궁금했다. 티라노사우스르나 돌을 다듬던 인류의 조상이나 나라가 만들어질 무렵의 어린이를 상상하다 보면 시간이 훌쩍 지났던 그 시절. 할아버지가 손수 지었다는 낡은 집의 오래된 나무 대문에 걸터앉아 멍 때리며 시간을 보내는 게 중요한 일과였던 그 무렵부터 왜 지금 태어났을까 궁금했던 나는 그 사실에 때론 감사해하고 때론 서러워하며 나이를 먹었고 이 책을 만났다. 이 책을 읽게 된 연유를 따라가보면 그것 또한 결국 우연에서 시작되었다는 사실이 재미있다. 태어나고 싶어서가 아니라 정신차려보니 세상을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 그래서 삶은 어려운 것일 수밖에 없으리라. 그 모든 우연은 결국 이별로 향한다고 생각하면 덧없는 삶이 두려워지기도 한다. 그럼에도 사람은 각자 선으로 이어지며 깊이를 만들어내며 자신에게 타인에게 의미로 남고자 한다. 두려움과 허무를 이겨내는 용기. 결코 확률로만 날아가지 않는 공처럼 그것이 무엇을 빚어낼지는 아무도 알 수 없다. 죽음을 사이에 둔 두 저자의 편지글을 읽으며 자주 울컥하여 책장을 덮어야 했다. 어느때보다 느린 독서였지만 다 읽은 뒤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여운이 밀려와 어쩔 줄 모르던 나는, 남편과 아이에게 사랑한다고 말했다. 한 인간의 삶을 자꾸 초라하게 만드는 시대. 너무 많은 것들이 우리를 혼란케 하지만 그럼에도 전력으로 부딪히며 사유하고 대화하는 두 저자의 모습에 큰 위로와 용기를 얻는다. 글이 주는 떨림과 울림을 이렇게 느껴보기는 정말 오랜만이라 여운이 더욱 짙었다. 시간이 지난 뒤에 다시 한 번 더 읽어 보려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연의 질병, 필연의 죽음 - 죽음을 앞둔 철학자가 의료인류학자와 나눈 말들
미야노 마키코.이소노 마호 지음, 김영현 옮김 / 다다서재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삶과 죽음에 대해 편지로 대화하는 차분하고 담백한 글. 다만 그 속에 녹아 있는 여러 빛깔의 감정과 생각의 조각들은 매우 격렬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런 차이 때문일까. 한 챕터를 읽을 때마다 여운이 짙어 책장을 덮었다 다시 읽고 있다. 조금 낯설지만, 그래서 더 설레는 경험이기도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열린책들 편집 매뉴얼 2021
열린책들 편집부 지음 / 열린책들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008년 처음 나왔던 편집매뉴얼을 해마다 열심히도 봤더랬다. 그중 표지 색 때문에 빨간책이라 부르던 첫권이 가장 기억난다. 10년이 훌쩍 지나 몇 번 회사를 옮기고 일을 그만두고 육아가 주업무가 지금 2021판을 보니 반갑다. 눈물과 웃음이 함께한 추억의 시리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