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동네에서 출간된 [반걸음 내딛다] 
** 에서 이주의 리뷰로 선정되었다는데 기분이 좋네요.
뭐든 잘한다고 하면 기분이 좋은건 사실이지요. ^^
특히~~ 그것이 리뷰였을때 더 기쁜 이유는 뭘까요.ㅎㅎㅎㅎㅎ

한 열살때로 기억됩니다. 
매일 출근하는 부모님이 못견디게 그리울때 한글자씩 끄적이곤 했지요..
나름대로 어린날의 외로움을 견디기 위한 하나의 방편으로 끄적임이 시작되었답니다...
저녁무렵 빨갛게 충혈된 채 피곤에 지친 부모님에게 낮에 끄적이며 썼던 창작동화를 읽어드리고
웃으시는 그 모습이 보고싶어 매일매일 새로운 이야기에 열정을 다했던 조그마한 다락방이 그리운 날입니다..
비좁은 창 사이로 내리비치던 햇살,,,동네 어귀에서 뛰어노는 아이들의 웃음,,,
함께 고무줄놀이 하자며 찾아오던 소꼽동무.........
모두다 그립지만 그리움의 끝자락은 언제나 사무치도록 보고싶은 부모님의 얼굴입니다.....


2009년 6월의 마지막날...끄적끄적...

댓글(5)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라로 2009-06-30 17: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축하드려요~~~~.^^
알라딘서 이주의 리뷰로 선정되기 무지 힘든일이에요~.^^

프레이야 2009-06-30 21: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사랑님 축하해요~~~
정성 들여 쓴 글이 박수를 받는다는 건 기쁨이죠.
다락방의 아련한 추억이 있으시군요.^^

jiagnes 2009-07-01 11: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허걱... 덧글이 있어서 너무 놀랐습니다.^^;;;
축하해주셔서 감사해요..
하지만 [반걸음 내딛다]는 다른 곳에서 선정되었답니다.^^;;

라로 2009-07-01 18:11   좋아요 0 | URL
그러네요,,문학동네에서라고 쓰셨는데,,,무조건 알라딘에서라고 믿는 1人입니다,,그려,,^^;;;(그리구 요즘 제가 약간의 난독증 증세가,,쿨럭)
반가와요,,,알라딘에 책사랑이라는 닉으로 열심히 활동하시는 다른분도 있으세요~.^^

jiagnes 2009-07-07 10: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축하글 고맙습니다~^^
사실 다른 분들에 비하면 이런건 별일도 아닌데말이에요.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