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픽처
더글라스 케네디 지음, 조동섭 옮김 / 밝은세상 / 201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신의 삶을 살고 싶었던 남자, 빅픽처>
올해 최고의 소설이라 손꼽혔던 한 권의 책.  
한박자 늦었지만 올해가 지나기 전에 읽고자 마음먹었고 때마침 50% 세일과 겹치기 쿠폰으로 저렴하게 구입해 드디어 다 읽었다. 
그리고 이제부터 작가 더글라스 케네디와 그의 대표작 빅픽처를 향해 무한 칭찬을 두서없이 늘어놓으려 한다. 
 
<빅픽처> 
사진작가를 꿈꾸었던 평범한 청년 벤.  아버지의 도움 없이 사진으로 성취를 이루고 싶지만 어느 곳에서도 벤의 사진은 인정받지 못하고 좌절이 번복되는  궁핍한 현실에 아버지는  벤에게 대학에 갈 것을 종용한다.  비싼 학비는 물론이요 생활비까지 아버지의 도움을 받아 월가의 변호사가 된 벤.   높은 연봉, 안정적인 생활, 골드 카드, 작가 지망생 아름다운 아내와 사랑스러운 두 아들을 둔 평범한 아버지로  사진 작가의 꿈을 버리지 못했지만 현실과 적당히 타협을 하고, 소설가의 꿈을 이루지 못하고 평범한 주부로 내려앉을 위기에 처한 베스 또한 이루지 못한 꿈에 절망하며 두 사람은 삐걱거리기 시작한다.  아버지의 신탁 기금으로 근근히 살아가는 이웃집 사진 작가 게리에게 빠진 베스.  사랑하는 아내의 마음을 돌려 평범한 삶으로 돌아가고픈 남자의 처절한 질주는 살인에까지 이른다. 현실과 이상 사이에서 고민하던 벤은  냉정한 변호사 답게 살인사건을 완전범죄로 탈바꿈 시키고 자신이 아닌 게리로 살아가려는데...   

사람은 누구나 마음먹은 대로, 어린날에 꾸었던 꿈 대로 살지 못한다. 물론 그렇게 자신의 꿈을 이루는 사람도 있지만 소소에 불과하고 대다수는 적당히 현실과 타협하는 것이 보편적인 우리네 삶이다. 바삐 거리를 지나가는 사람들도, 앞집, 뒷집, 옆집, 우리집도  아무 일 없는듯 평범한 하루를 보내고 일년을 보내지만 한 사람 또 한 사람들 모두의 내면에는  접어놓은 꿈, 이루지 못한 꿈, 진짜 하고 싶었던 일이 존재한다. 나도 그렇고  내 남편도 그렇듯이.  

-누구나 인생의 비상을 갈망한다. 그러면서도 스스로를 가족이라는 덫에 더 깊이 파묻고 산다. 가볍게 여행하기를 꿈꾸면서도, 무거운 짐을 지고 한 곳에 머무를 수밖에 없을 만큼 많은 걸 축적하고 산다.  다른 사람 탓이 아니다.  순전히 자기 자신 탓이다.  누구나 탈출을 바라지만 의무를 저버리지 못한다.  경력, 집,가족,빚, 그런 것들이 우리가 살아가는 발판이기도 하다.  우리에게 안정을 준다.  누구나 가정이 지워주는 짐 때문에 막다른 길에 다다르지만, 우리는 기꺼이 그 짐을 떠안는다. -117p 

조금만 더 안정을 찾으면 하고 싶은 일을 해야지. 어느정도 아이들이 성장하면 내 꿈을 찾아 나서야지.  이번 프로젝트만  잘 끝내고 나면,급한 일만 마무리 되면  취미생활로라도 하고 싶었던 꿈을 향해 한걸음 걸어 나가야지.. 하지만 현실은 그리 녹록치 않고 그들의  발목을 잡는다. 때론 가족이 그 발목일수도 있고, 지금까지 성취해놓은 여러 상황일수도 있다. 그렇게 하루가 흐르고 , 일년이 흘러 지금의 삶에 닿았다. 자신의 삶을 살고 싶었던 남자. 그 남자의 파란만장한 삶은 책이나 영화 속에서나 가능한 일이었지만 묘한 연민이 함께한다. 그가 저질렀던 살인도 연민으로 다가왔고 , 그가 처해진 상황도 연민이다.  스스로 만든 울타리를 벗어나  이루고 싶었던 꿈을 성취했기 때문일까. 그와 내가 꾸었던 꿈의 모양새는 다를지라도.. 


  <빅픽처>는 500p 에 달하는 긴 장편으로  총 3부로 이루어졌다.  까만 밤이 지속되는 동안 책읽기를  딱 세번 멈추고 계속하기를 반복했는데 멈추었던 부분은 세번 모두 긴장 때문에  독서를 지속할 수 없는 상태였고 책갈피를 끼우면서  에휴... 한숨이 저절로 흘러나온다. 그리고 거실을 한바퀴 빙~ 돌아 마음을 진정시킨 뒤에야 다시 읽을 용기가 생겼던 작품.  현재 프랑스에서 영화로 만들어지고 있다는데 영상으로 어떻게 풀어낼지 기대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책지기 2010-12-02 11: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즘 출퇴근 길에 전철에서 읽고 있는 책이라지요, 저도 읽다가 신도림에서 못 내릴 뻔 했어요. 결말이 궁금합니다. 빨리 다 읽어야겠어요. 호홍^^

jiagnes 2010-12-03 10: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한달음에 읽어버렸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