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눌프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111
헤르만 헤세 지음, 이노은 옮김 / 민음사 / 200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헤르만 헤세 의 크눌프>

크눌프는 헤르만 헤세가 가장 아끼고 사랑하는 인물이라고 한다. 독자인 나도 어떤 인물에 때때로 매료되기도 하고, 동화되기도 하며 , 나를 모델로 인물을 창조한것이 아닐까 싶을만큼 닮았거나 닮고싶은 인물을 보게되면 무한 애착을 보이는데 이 작품 <크눌프>가 헤르만 헤세에게는 그런가보다. 자신과 가장 닮은 인물들을 창조했거나 ,자신의 또다른 분신일지도 모르는 크눌프. 그는 참 자유분방한 영혼이다. 우리는 평범한 일상 속에서 가끔씩 자유를 갈망한다. 그것은 일상에서의 일탈 행위로 다가올 수 있고 마음속에만 머물러 있기도 하는 평범한 우리네 삶. 

 

무엇에도 얽매이지 않고 대내외적으로 지켜야할 관습이나 속박에서 벗어나 자유로워지고 싶지만 우리를 둘러싸고있는 , 혹은 스스로 만들어놓은 둘레에서 벗어나는 일을 두려워한다. 그리하여 다람쥐 쳇바퀴돌듯 지루해하고, 내것이 아닌것만 같은 자유를 갈망하고, 때론 자유로운 영혼을 선택한 사람들을 향해 질투와 비난의 눈빛과 언어로 질책하기도 하지만 그들의 마음 깊은 곳에는 동경이 한자락 자라고 있다. 크눌프의 자유로운 영혼과 삶을 질투하고 부러워하면서도 책망하는 친구들처럼...

 

소녀들과 시, 음악과 춤을 좋아하는 사람 크눌프. 평범하면서도 모범적인 학생이었는데 어느날 연상의 여인 프란치스카를 만나고 사랑앓이를 한다. 그녀의 애인이 되고 싶었던 청년 크눌프. 그러나 그의 사랑 프란치스카가 바라는 애인의 자격은 학생이 아닌 기능공이었고 그는 그녀의 기준에 맟추기 위해 라틴어 학교를 그만두고 기술자기 되기 위해 노력한다. 그의 부모님은 그의 치기어린 선택을 말리던 어느날 밤,, 견습공과 그녀의 밀회장면을 목격하고 크눌프는 상심하게된다.

 

영원한 사랑. 약속을 배반당했다고 여긴 그는 사람과의 약속을 믿지 못하게 되고 떠돌이 방랑자의 길을 택한다. 어디를 가나 크눌프의 친구들이 있었고, 잘생겼으며 매너가 좋은 크눌프는 만인의 연인으로서의 삶을 즐기지만 친구의 부인이 보내는 적절치못한 눈길과 의미심장한 몸짓에는 적당한 거리를 둘 줄 알고 , 고향을 떠나 향수에 젖은 하녀 아가씨에게는 잠시나마 향수병을 달랠 수 있게 즐거움을 선사하기도 한다.   좋은 친구들과의 끝없는 인연으로 방랑자 생활을 하지만 친구들은 하나같이 말한다.

"자네는 무엇인가를 했을수도 있는데 왜 방랑자의 길을 걷느냐고....." 

 

그렇게 자유분방한 영혼을 소유한 크눌프에게도 세월은 비껴가지 못했고, 그는 병을 얻고,, 신과 대화를 나누는 장면은 나에게 깊은 인상을 주었고 지구상에 존재하는 수많은 사람만큼 다양한 삶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아무것도 이룬것 없고, 책임질 일 없는 무의미한 크눌프의 삶일지라도 신의 눈에서 ,품에서 보면 하나의 의미를 지닌 삶이었음을 깨닫게 되었다고나 할까.. 일견 평범한 우리들의 눈에는 그저 무위도식하며 방탕한 일생을 보낸 크눌프의 삶이 한치의 가치도 없을만큼 한찮게 보일지라도 그가 살아오는 동안 타인에게 주었던 사랑, 정, 웃음등등...결코 하찮음이 아니라 그  나름대로의 사는 방법이었고 선택이었음을...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ksvioletta 2012-07-13 15: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간결하면서도 책의 매력이 확~ 느껴지네요.
마음 속 리스트에 올려놓았습니다.
좋은 오후 되세요. ^^

jiagnes 2012-07-13 17:57   좋아요 0 | URL
크눌프와 함께 좋은시간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