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진 이집트를 찾아서 시공 디스커버리 총서 2
장 베르쿠테 지음 / 시공사 / 1995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집트여행을 준비하면서 읽게 된 책입니다. 이집트문명은 가까운 그리스문명의 뿌리라고 합니다. 마케도니아의 알렉산드로스대왕이 이집트 고왕국을 정복한 이후 이집트는 그리스의 지배를 거쳐 기독교 그리고 이슬람 등 외세의 지배를 오랫동안 받아왔습니다. 그러다보니 고대 이집트의 화려한 문명은 사람들의 기억에서 사라지고 말았던 것이지요. 단절된 문명을 복원해내는 일이 쉽지는 않지만 고고학적 연구를 통하여 조금씩 진전을 보이고 있는 모양입니다.

고대 유적은 제대로 발굴되어 보존하면서 그 의미를 찾아야 하는데 그동안 지키려는 의지도 없고, 훔쳐가기 바빠서, 마구잡이로 들어내다 보니 맥락을 제대로 찾지 못해왔던 것 같습니다. 그것을 재발견이라고 포장하는 얄팍함을 볼 수도 있습니다. <잊혀진 이집트를 찾아서>는 이집트 사람들을 포함해서 주로 유럽 사람들이 고대 이집트문명이 남긴 유물들 어떻게 대했는지를 다루고 있습니다. 아랍사람들의 경우에는 고대이집트의 유물을 도굴하는 방법까지 적은 책도 있었다고 합니다. 시공디스커버리 총서의 특징 가운데 하나인 풍부한 도판을 곁들여 잘 요약된 설명이 돋보이는 내용입니다.

이 책에서도 기독교가 인류역사에 저지른 몹쓸 짓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기독교를 믿던 비잔틴제국의 테오도시우스1세가 제국 안에 있는 모든 이교도 신전을 폐쇄하라는 명령을 내린 것을 계기로 이집트의 문명을 간직한 자료들이 모두 소멸되었다는 것입니다. 그리하여 450년 무렵에는 고대이집트 문헌을 해독할 수 있는 사람조차 남아있지 않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이집트의 문명은 고대 그리스와 라틴작가들에 의하여 기술되었고, 이집트에서 가까운 히브리사람들의 역사에도 이집트 문명의 흔적이 남아있다고 합니다.

지금도 세계 여러 지역에서 볼 수 있는 현상입니다만, 고분에 같이 묻혀있는 부장품을 훔치려는 도굴을 고대사회에서도 있었다고 합니다. 옛것을 소유하려는 욕망이 불러온 현상이겠습니다. 운송수단의 발전에 따라 예전에는 가져갈 수 없었던 거대한 규모의 유물까지도 실어낼 수 있었던 모양입니다. 이집트의 오벨리스크는 로마제국 시절부터 인기품목이었던 모양입니다. 문제는 그런 유물의 가치를 알았는지 어땠는지 오히려 외국에 선물로 제공한 이집트 지배자들이 적지 않았던 모양입니다.

고대 이집트문명을 제대로 해석하게 된 것은 나폴레옹의 이집트원정에서 발견된 로제타석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윗부분에는 상형문자로 된 글이, 중간부분에는 아랍어로, 아랫부분에는 그리스어로 된 글이 새겨져있었습니다. 기원전 196년에 내려진 프롤레마이우스5세의 칙령을 새긴 것이라고 합니다. 그 무렵만 해도 이집트에는 원주민을 비롯하여 아랍에서 흘러든 사람들, 그리고 지배자인 그리스 사람들이 섞여 살았던 모양입니다. 결국은 그리스 문자를 열쇠로 하여 고대 이집트 문명이 사용하던 상형문자의 해독이 가능해졌다고 합니다. 흔히 프랑스 사람 상폴리옹이 로제타석의 내용을 해독했다고 알고 있습니다만, 로제타석의 해석에 도전했던 영국의 윌킨슨과 독일의 렙시우스 등의 연구도 기여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보면 세상을 깜짝 놀랄만한 연구도 천재 혼자만의 머리에서 나오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 만고불변의 진리인 것 같습니다.

고대 이집트 문명이 남긴 유물 가운데 숨겨진 것이 얼마나 되는지는 아무도 모르는가봅니다. 그래서인지 이미 비어버린 것으로 알고 있는 대피라미드에서 조차 발굴할 유물이 더 남아있을 것이라는 이야기도 나오는가 봅니다. 그래서인지 <잊혀진 이집트를 찾아서>라는 제목의 의미를 뒤늦게서야 제대로 이해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