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터의 현자 - 왜 세계 최고의 핫한 기업들은 시니어를 모셔오는가?
칩 콘리 지음, 박선령 옮김 / 쌤앤파커스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같이 일하시는 분께서 재계약을 하지 못했습니다. 최근에 이와 같은 상황이 거듭되고 있어 충격을 받고 있습니다. 들리는 말에는 나이가 문제가 되었다는 소문도 있습니다만, 하시던 일은 충분히 감당할 수 있어 보입니다. 근래 들어 정년 후의 삶을 다시 생각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제가 일하는 분야에서는 은퇴 후에도 건강에 문제가 없다면 새로운 일을 시작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와 같은 현상은 전문직이 아닌 영역으로까지 확산되는 경향이 생기게 된 것 같습니다.

<일터의 현자>는 오랜 세월을 통하여 얻는 직업 혹은 삶의 지혜를 젊은이들에게 나누어주고 또 젊은이들에게 새로운 지식을 배우는 일에 관심을 둘 필요가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은퇴 후의 새로운 삶에 도전하려는 분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책입니다.

저자는 26살에 ‘주아 드 비브르’라는 부티크 호텔을 창업하여 24년간 경영하면서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로 키워낸 칩 콘리씨입니다. 그런데 24년간 주아 드 비브르의 대표를 지내온 콘리씨는 어느날 갑자기 호텔을 매각하고 요즘 뜨고 있는 ‘에어비앤비’라는 회사에 인턴, 아니 정확하게 표현하면 멘턴(멘토 겸 인턴)으로 들어갔다고 합니다. 에어비앤비의 대표의 권유로 시작한 일입니다만, 젊은이들로 구성된 에어비앤비에 부티크 호텔을 경영하면서 쌓은 경험을 나누기 위한 도전이었다는 것입니다. 저자는 자신과 같은 위치에 서게 될 원로들을 ‘일터의 현자’라고 부를 것을 제안합니다.

저자는 ‘일터의 현자’란 그저 세월의 흐름을 따라 지내온 노인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살아온 날 동안 얻는 앎을 통합하여 숙성시킨 다음에 그것을 젊은 세대에게 유산으로 전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정의합니다. 생물학적 나이와는 다른 현자로서의 자질로, 1. 뛰어난 판단력과 장기적인 관점, 2. 있는 그대로를 보는 진실성과 통찰력, 3. 거의 모둔 주파수를 맞출 수 있는 EQ, 4. 각각의 부품이 아닌 전체를 보는 사고, 5. 이웃과 자연에 대한 사랑과 연민 등을 갖추어야 한다고 합니다. 물론 새로운 개념의 업무에 적응하기 위하여 저자가 에어비앤비에서 초반에 다소 시행착오가 없었던 것 같지는 않지만, 이내 새로운 목표와 방식을 찾아낸 것으로 보입니다.

저자는 일터의 현자에 관한 개념을 정리하기 위하여 자신이 도전한 내용을 모두 열 개의 장으로 구분하였습니다. 최근 떠오르는 닷컴기업들이 옛날방식의 기업을 경영한 경험이 있는 현자를 영입하는 경향을 보이는 이유에 대한 설명을 시작으로, 자신이 에어비앤비에 멘턴으로 새출발하게 된 배경, 새로운 일에 대한 도전 과정에서 겪었던 시행착오, 그리고 난관을 극복하기 위한 도전을 소개하면서, 일터의 현자로 자리매김하기 위하여 고려할 점들을 정리해냈습니다.

생각해보니 저 역시 대단한 일을 성취한 바는 없습니다만, 10년 전에 지금의 자리로 옮긴 후에는 현업을 수행하는 젊은이들에게 제가 살아오면서 얻은 다양한 앎과 배경들을 활용하여 도움을 주고 있는 셈입니다. 그러니까 저 역시 저자의 나이쯤에서 시작한 ‘일터의 현자’였던 셈입니다. 현재의 위치에서 십여 년을 지내면서 새롭게 쌓은 경험과 앎을 지속적으로 새롭게 일을 시작하는 젊은이들에게 전하고 있는 셈입니다.

일을 하면서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은 자신의 앎을 젊은이들에게 강요해서는 안된다는 점입니다. 일을 처리하는 방식이 과거와 다르다는 점도 인정하고 젊은이들의 의사결정 과정에 개입하기 보다는 바른 방향으로 향하도록 도와주는 정도면 충분할 것 같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젊은이들의 생각을 이해할 필요가 있겠습니다. 스스로를 드러내지 않으면서도 도움이 되는 그런 위치를 지키는 것이 일터의 현자로 성공하는 지름길이라는 생각을 하게 된 것은, 아마도 제가 저자의 생각에 깊이 공감할 수 있었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