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이 한국에 처음 번역된 게 1983년이라고 한다. 나에게 닿기까지 40년이 걸린 셈 이다. 초등학교 때는 그렇다 쳐도 중.고등학교, 심지어 대학 때까지 슐라미스 파이어스톤이란 이름은 들어보지도 못했다. 친구가 알라딘 서재라는 공간을 추천해주지 않았다면 영영 모르고 살았을지 모른다. 왜 신사임당, 유관순, 박경리,박완서, 나이팅게일은 교과서에 실리고 슐라미스 파이어스톤, 나혜석, 시몬드 보부아르, 토니 모리슨, 버지니아 울프, 도리스 레싱, 수전 손택, 필리스 체슬러는 존재한 적 없는 것처럼 전달되지 않았을까? 이 논쟁적이고 통쾌한 글을 이제서야 읽게 되다니. 그에 비해 남성 문학은 얼마나 과잉 대표되고 있는가. 억울할 지경이다. 과해도 너무 과해서 그들의 자의식은 하늘을 찔러 미투가 한국에서 한창일 때 그 피바람은 놀랍게도 문학계, 예술계에서 불어왔다. 당시에는 왜?라는 의문이 들었으나 이 책을 읽고 나니 그런저런 현상들이 거의 다 납득이 된다. 한쪽은 스스로 감당도 안 될 만큼 비대해지고 다른 한쪽은 존재마저 부정하려는 듯 희미해지고 굶주리고 있는 이유를. 이 굶주림은 단지 심리적인 것만이 아니다. 44사이즈는 요즘 젊은 여성들의 이상적인 몸매가 되어 정신적인 삶은 추구할 시간조차 없다. 시간도 없고 필요도 없는데(그렇게 믿는 게 바람직해지고 편해지는) 이 굴욕과 억압을 언제, 어떻게 이해하겠는가? 





지식인 남성이 아내에게 경제적, 심리적으로 의존하는 상태가 자신을 피해자라고 정의하는 근거가 된다. 나아가 그는 피억압자로서 탈출을 꿈꾼다. 착취자가 피해자고 그래서 해방을 꿈꾼다? 성별을 바꾸어 생각해보자. 남편이 여자 손님을 상대로 집에서 성을 파는 '호스트'고, 아내는 그런 남편에게 돈과 식사를 요구한다. 그런 남편에게 경제적으로 의존하는 아내가 남편에게 심리적 적개심을 가지고 자신이 피해자라 운운한다면, 스릴러가 될 것이다. 성매매처럼 성별화된 문명은 없다. 우리는 아무도 '인류 최고最古의 직업이 남창'이라고 말하지 않는다. 성별을 바꾼 '날개'의 서사는 상상할 수 없다. p.204 정희진 .여자를 모욕하는 걸작들









사방에서 다이어트나 미용 강좌, 옷과 화장, 그리고 엉터리 왕자가 꿈꾸는 소녀가 되기 위해서라면 억지로 훼손시켜서라도 몸을 유리구두에 꽉꽉 눌러 넣으려고 달려든다. 그러나 그들에게는 선택권이 없다. 만일 그들이 그렇게 하지 않으면 받게 되는 벌은 엄청나다. 그들의 사회적 정당성이 위기에 처하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여성들은 점점 더 닮아 보이게 된다. 동시에 육체적 외형을 통해 개성을 표현하는 것이 기대된다. (...)이러한 갈등 그 자체가 중요한 정치적 기능을 하고 있다. 여성이 점점 더 닮아 보이기 시작하고 가공의 이상과 다른 정도에 의해서만 구별될 때, 더 쉽게 계급으로서 정형화될 수 있다. p.221 성의 변증법





여권이 신장되었다고 한다. 오히려 남성들이 역차별 당하고 있다고도 하고. 과연 그럴까? 이제 미의 기준은 너무나 절대적이고 공고하여 백인 바비와 유사한 점이 없어도 너무 없는 흑인 인어공주가 등장하자 소셜에서 꽤나 비난받았다. 차별은 더 교묘해지고 치밀해졌을 뿐이다. 투표권이 생기고 법적 권리가 과거에 비해 늘어났지만 과거에 비해 늘어났을 뿐이지 절반인 남성에 비해 여전히 부정의에 시달린다. 오히려 유혹은 더 많아졌다. 여성들은 남성들보다 더 다양한 소비문화의 집중포화를 감당해 내야 한다. 제대로 인식하고 사유하려면 이겨내야 할 것들이 여성들에게는 너무나 많다. 남자는 알을 깨고 나오면 되지만 여성은 알을 깨야 할 필요성을 느낄 새도 없다. 대한민국 어디엔가  제2의 파이어스톤이, 보부아르가 있을지 모른다. 그러나 그들이 여성주의를 공부하고 있을 가능성보다 스스로의 잠재된 재능을 깨닫지 못한 채 화장이나 성형에 관심을 두고 취집을 꿈꿀 가능성이 아직은 조금 더 높아 보인다. 비혼주의 여성들에게 축복이 있기를! 여성들이 알을 깨는데 관심을 갖게 하기 위해서는 여성주의 공부가 더 널리 퍼져나가야 한다. 여성들은 더 읽어야 한다. 




가장 창조적인 시기의 주요 에너지가 '괜찮은 남자를 낚기 위해'쓰여지고 일생의 대부분은 낚은 것을 '유지하기'위해 쓰여진다. (사랑에 빠지는 것은 남성에게 직업과 마찬가지로 여성에게는 전일근무 직업이 될 수 있다). 이 경주에서 낙오를 선택하는 여성은 사랑 없는 삶을 선택하는 것으로, 그것은 우리가 보아온 대로 대부분의 남성이 그렇게 할 용기를 가지지 못한 것과 같은 것이다. (...) 여성은 자신의 존재를 정당화하기 위하여 여자 이상이어야 하며, 자신이 열등하다는 정의에서 벗어나기 위한 출구를 끊임없이 찾아야만 한다. 남성만이 그녀에게 은총을 내릴 수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다. 그러나 여성은 더 큰(남성)사회에서의 활동을 통한 자아실현이 거의 허용되지 않기 때문에 ㅡ그리고 그런 기회가 주어지더라도 마땅히 받아야 할 인정을 받지 못하기 때문에 ㅡ많은 남성보다는 한 남성의 인정을 받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더 쉬운 것이다. 사실상 바로 이것이 대부분의 여성이 하는 선택이다. 그러므로 그 자체로는 좋은 사랑의 현상이 계급적 맥락 때문에 왜곡된다. 여성은 건전한 이유 때문만이 아니라 실제로 자신들의 존재를 입증하기 위해서 사랑을 해야만 하는 것이다. p.201. 성의 변증법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4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 2023-07-20 00:3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과잉대표˝
그런 경향성에 문제의식 전혀 없던 사람까지 뜨끔하게 만드는 말씀이십니다.
저도 어슐러 르 귄의 인터뷰집을 읽기 전까지는, 예를 들어 SF 문학계에서 남성의 과잉대표 문제에 대해 한 번도 궁금해 하지도 생각해본적도 없었거든요.
미미님 말씀처럼 교과서 수록 선별 인물들에 대해서도 진지한 논의가 필요하겠네요.....관성적인 위인이 아니라.
생각하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미미님.

미미 2023-07-20 09:34   좋아요 1 | URL
<성의 변증법>과<여자를 모욕하는 걸작들>을 함께 읽었는데
문학계의 문제를 실감했습니다. SF 문학계도 마찬가지군요? 어슐러 르 귄 읽다만 저.. ㅠ.ㅠ
자연과학 쪽에 대부분 남성인 것도 같은 맥락이라고 합니다.
학교 교육이 성차별을 내면화 시키는 요충지인 만큼
이런 식으로 치우친 교육은 계속해서 더 많은 문제를 낳을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락방 2023-07-20 07:5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어휴 너무 좋네요.
저는 여성주의 책 같이읽기를 하면서, 다른 분들이 여성주의 책들을 읽고 이렇듯 본인의 생각과 감상을 적어주시는 일이 너무 좋고 뿌듯합니다. 같은 책을 읽고 같은 부분에 밑줄을 그어도, 다른 부분에서 인상을 남겨도 너무 짜릿해요! 그래서 오래 해올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저는 오늘 출근길에 사랑에 대한 부분 읽었는데, 와 파이어스톤 님 너무나 대천재 이십니다. 저 스물다섯에 뭘했을까요 ㅠㅠ

잠자냥 2023-07-20 08:38   좋아요 3 | URL
스물다섯에 다락방은



많이 먹었다.

다락방 2023-07-20 09:31   좋아요 3 | URL
마시기도 오지게 마셨고요, 나쁜 연애도 시작했습니다. 하- 치욕스러운 과거를 만들었어요. ㅠㅠ

미미 2023-07-20 09:45   좋아요 3 | URL
이 책을 읽으면서- 되돌릴 수 없는 일이지만- 20대에 여성학을 지금만큼 공부했더라면 연애에 시간 낭비를 안 했을 거란 생각이 자꾸 들었습니다. 파이어스톤은 보부아르 보다 급진적으로 한 발 더 내디뎠다는 느낌이었고요.

아.. 사랑 포함한 4,5,6,7,8 장이 너무 좋았습니다. 재독 삼독해야만 하는 책ㅜ.ㅜ

건수하 2023-07-20 10:56   좋아요 1 | URL
미미님/ 극공감이요! 그때 연애 (연애, 소개팅, 다른 이들의 연애 상담 등등) 에 시간 안 쓰고 하고 싶은 거 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생각해요.

책읽는나무 2023-07-20 11:33   좋아요 1 | URL
나도 20대 때 모했나?
더듬어 봅니다.ㅋㅋㅋ
연애만 했네요. 아..결혼도 하고, 애도 낳고....아! 넘 바빴네요.ㅜㅜ
그래서 책 읽을 시간이 없었...그래서 이런 세상이 있는 줄도 몰랐...ㅜㅜ

여자는 알을 깨야 할 필요성을 느낄 새도 없다!!! 저였군요!! 저!!! ㅋㅋㅋ

미미 2023-07-20 11:40   좋아요 2 | URL
나무님/ 여성들에게는 여성으로서의 책무가 많아도 너무 많은 것 같습니다.ㅜ.ㅜ
자각할 때 즈음에는 이미 나이 들고 지쳐버리는...
그래도 모르고 사는 것보다 저는 앞으로도 아는 것을 선택하겠어요. 쭈욱ㅋㅋㅋㅋ

건수하 2023-07-20 10: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남자는 알을 깨고 나오면 되지만 여성은 알을 깨야 할 필요성을 느낄 새도 없다.

사랑에 빠지는 것이 전일근무 직업이 될 수 있다.. 정말 뼈때리는 말이었어요.
결혼하니까 더 이상 연애를 하지 않아도 되어서, 연애에 신경쓰지 않아도 되어서 오히려 편했어요.
기혼 여성이 페미니즘에 더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이유일지도..

미미 2023-07-20 11:30   좋아요 2 | URL
저도 20대에 넘치는 에너지를,시간을 연애에 거의 다 쏟아부었어요.
여성에게 주어진 현실을 알게 해주는 이런 책들을 교과서 대신 읽었다면
어떤 일들이 벌어졌을까요? 적어도 젊은 여성들에게 선택의 길이 더 열리겠죠. 알게 되면 많은 것이
달라지리라 믿습니다. 이 책 뼈 때리는 말들 가득하죠!ㅎㅎㅎ

함께 읽으며 이렇게 이야기할 수 있는 것도 늘 너무 좋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