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 프롬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367
이디스 워튼 지음, 김욱동 옮김 / 민음사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디스 워튼 (Edith Wharton 1862~1937)의 소설을 처음 읽었다. <이선 프롬>(1911)은 작가의 자전적인 성격이 짙은 작품이라고 하는데, 불행했던 결혼생활로 인한 자신의 괴로움을 '이선'이라는 인물을 통해 표현했다고 한다.


이선은 매사추세츠 주 스탁필드(Starkfield)라는 마을에 사는 농부이다. 스탁필드는 작가가 만든 가상의 마을로 Stark는 '황량한'이라는 뜻이다. 작가는 왜 마을 이름을 황량한 마을이라고 했을까...

그 이유는 책을 읽기 시작하면서 곧 알게 된다. 일년 중 반이나 되는 겨울의 긴 추위와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벗어나지 못하는 가난, 먹고 사느라 서로에게 무관심한 외로운 마을.

이곳의 기후는 그 찬란함으로 인간의 삶을 생기 넘치게 했다가도 눈과 추위로 인간을 외부세계와 고립시켜 무력하게 만든다. 

이선은 바로 이런 마을에서 '너무 많은 겨울을 난' 사람이다. 왜일까...

이 마을에 우연히 직장 일로 머물게 된 화자는 독자를 대신해서 묻는다.


'도대체 어떤 방해물이 뒤얽혀 있었기에 이선 프롬같은 사람의 탈출을 막았을까요?' (p.13)


가혹한 주변의 환경과 그로 인해 형성된 자신의 성격, 청교도 사회의 규범으로 인해 자신의 뜻대로 살지 못하고 평생을 노동과 외로움 속에서 살아야 했던 한 인간을 통해 작가가 보여주고자 한 것은 무엇일까...

또한 이선의 아내 지나, 이선이 사랑한 여인 매티, 이 두 여인은 왜 그럴 수밖에 없었을까...?


나는 이선, 지나, 매티 이 세 인물에게 나의 감정을 대입해가며 읽었는데, 공통점은 외로움과 가난, 병, 즉 인간은 주어진 환경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 그래서 셋 다 불쌍하다는 것이었다.

마지막 에필로그는 이 소설에서 가장 인상적인 부분인 만큼 많은 질문을 하게 되는데, 이런 나의 고민도 현실의 가혹함 앞에서는 참으로 무력하게 느껴진다. 옳은 선택이란 과연 있을까...?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1-07-05 22:1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이 책 읽으셨군요~!! 저는 이 책의 분위기랑 표지가 잘 매치되어서 너무 좋더라구요. 셋다 불쌍하다는게 딱 맞는거 같아요 ㅜㅜ 안타까운 이야기~

coolcat329 2021-07-05 22:41   좋아요 2 | URL
네 표지가 딱 이선 프롬 같아요.ㅎ 새파랑님이 좋다고 하신 <순수의 시대> 읽어볼라구요~~😅

얄라알라북사랑 2021-07-06 01:4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배경이 되는 마을 이름조차 ‘Starkfield‘!
소설 안 읽은지 1년도 넘어가는 것 같은데, 소재가 확 끌리는 소설을 추천해주셔서 감사드려요~~

coolcat329 2021-07-06 18:55   좋아요 1 | URL
160페이지 정도의 중편 소설이니 부담없이 읽어보셔요~^^

페크(pek0501) 2021-07-06 12:1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이 책 사려다 망설였던 1인입니다.

옳은 선택은 없는 것 같아요. 지난날을 돌이켜 보면 제가 어리석었던 일만 생각납니다.
지금도 어리석은 줄 모르고 어리석은 짓을 또 하고 살겠죠. 저의 한계, 인간의 한계. ^^

coolcat329 2021-07-06 18:57   좋아요 1 | URL
이 소설의 인물들은 자신의 의지로 뭔가를 결정했을때 더 큰 사건이 터집니다.ㅠㅠ 참 알 수 없는 인생입니다.ㅜㅜ 페크님 감상이 궁금합니다☺

han22598 2021-07-23 05: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지금은 전보다 자신이 처한 환경을 바꿀 수 잇는 상황이 되었다고 볼 수 도 있지만, 여전히 주어진 환경에 갇혀 살 수 밖에 없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하는 요즘입니다. 그래서인지....이 책 관심이 가네요. 덕분에 새로운 작가, 제목 눈에 잘 익히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