걱정 마, 잘될 거야 마스다 미리 여자 만화 시리즈
마스다 미리 지음, 오연정 옮김 / 이봄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0년 차 직장인이다. 그리고 워킹맘이다.

마스다 미리의 만화 걱정 마, 잘 될 거야를 보면 내가 경험했고, 경험 중이고, 경험할 이야기가 나오는

기분이 든다.

2년 차 직장인 마리코, 12년 차 직장인 마리코, 20년 차 직장인 마리코.

이름은 같지만 자라온 환경도, 회사 내 업무와 입지도 재 각각인 세 명의 여성.

그리고 그 안에서 서로에 대해 느끼는 감정들이 이 만화의 주 내용이다.

 

일본 만화라고 하지만, 역시 직장을 그리고 있어서 그런지 공감 가는 부분이 많았다.

2년 차 마리코를 보면서 내 옛 모습이 떠올랐고, 12년 차 마리코를 보면서 현재의 내 모습과 많이 닮아

있다는 생각을 했고, 20년 차 마리코는 내가 계속 직장을 다니게 된다면 미래의 내 모습이 될 것 같았다.

 

나 역시 신참 때는 나는 엄청난 능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는 착각을 했었고, 현재는 어느 정도 승진과 직장 안에 입지를 다지고 있긴 하지만 후배와 선배들의 눈치 속에서 인간관계의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

물론 신참 때는 내가 윗사람이 되면 누구보다 제 역할을 잘 해낼 거라는 착각이 심했기도 했다.

막상 중간 관리자급이 되고 나니, 차라리 신입사원 때가 편했다는 생각을 하루에도 몇 번씩 한다.

 

짧은 만화지만, 그 안에 나누는 대화나 내용들을 보면 서글프기도 하고, 누군가는 나를 저런 식으로 판단하기도 하겠구나 하는 생각에 걱정이 되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나도 내 선임들을 저런 식으로 매도(?) 하기도 했었다는 생각에 민망함과 옛 기억이 떠오르기도 했다.

 

개구리 올챙이적 생각 못 한다는 속담이 이 만화를 보는 내내 들었다.

3명의 주인공 마리코 모두 자신의 입장에서 상황을 볼 수밖에 없기에, 내뱉는 이야기나 생각하는 내용들의 대부분이 자신의 입장에서 이야기되고 있기에 오히려 더 공감이 많이 갔던 것 같다.

 

마스다 미리의 만화를 여러 번 접했지만, 볼 때마다 개인의 감정을 만화에 어떻게 이리 잘 표현할까 싶었다.

아마 이 만화가 공감이 간다는 것은 실제 우리의 삶 또한 비슷하다는 이야기인지라 웃프지만, 그럼에도

모두가 비슷한 모습으로 살고 있다는 것이 위로 아닌 위로가 되는 책이었다.

 


본 서평은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았습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리나 2019-05-02 15: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