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주목 신간 작성 후 본 글에 먼댓글 남겨 주세요.

아, 따사롭습니다.. 하지만 아침. 저녁으로는 상당히 쌀쌀하기도 하구요.. 감기 걸리기 딱 좋죠... 콧물 훔치며 주말에는 꽃놀이 댕겨야되고 봄바람 살랑거리는데 가만히 앉아 책만 보기에는 이 계절이 그냥 우리를 놓아주질 안더라구요..ㅋㅋ.. 하지만 언제나 꽃바람 산들거리는 햇볕아래에서 조금이라도 시간이 되시면 조용히 벤치나 풀밭에 앉아 한권의 책과 함께하면 지나가는 여인들이나 남정네들이 유후~ 솨라인네!!~~를 외치지 않을까 싶습니다..

 

 

 

 - 제16회 야마모토 슈고로 상 수상작 교고쿠 나쓰히코가

그리는 인연과 관계의 이야기.

괴력난신(怪力亂神)적 미스터리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작가

교고쿠 나쓰히코의 시대 장편소설이라는군요..

사실 장광설로 독자들을 흥미롭게 괴롭히시는 작가님답게 한번

교고쿠 나쓰히코에게 물들어버린 독자분들은 절대로 헤어나질

못한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꾸준히 작품을 모았습니다만..어떻게

된게 아직까지 단 한권도 못 읽고 있습니다.. 장광설이 무서운건지

상황이 그렇게 되어버린건지 모르지만 이런 기회가 아니면 쉽게

펼치기가 어렵네요... 강제적으로라도 읽게 해주세요..ㅡ,.ㅡ;;;;

 

 

 - 위기의 생에 바치는 치유와 화해의 메시지!
 - "빅 픽처" 작가 더글라스 케네디 신작소설!

 - 끊임없이 계속되는 고통과 절망에 맞서 생과 화해를 이루기

 위해 떠난 여정!

더글라스 케네디잖습니까, 책의 재미로만 따지고 보면 그 어느 대중소설보다 뛰어난 속도감과 몰입도를 안겨주는 작가님이심은 분명합니다.. 또한 인간의 심리에 대한 아주 공감적 느낌을 잘 표현해주시고 상황적 딜레마로 독자를 홀리는데에 일가견이 있으신 작가님이시라 주저않고 선택을 하는 경향이 있구요.. 대체적으로 케네디 작가님의 작품들은 다 재미지더군요.. 전 그랬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도 선정

 

 

 - 사이코패스 형사와 살인예술가의 끔찍한 만남이 시작된다!

 - “나는 이 사람을 죽이지 않았다, 그러나 난 이미 살인자다!”
 - 惡이 惡人을 만드는가, 惡人이 惡을 만드는가

상당히 일반적인 크라임 스릴러로서의 느낌이 강한 작품이군요.. 액션스러움도 표지에서 그대로 드러나구요.. 작가님은 저에게 생소한 분이긴 하지만 대치적 측면이 강한 느낌의 이런 작품은 일반 기본적인 재미는 어느정도 선사하니까 부담은 없어뵙니다.. 하지만 분명한건 이런 부류의 작품들이 워낙 많다는것이죠.. 얼마나 다른 느낌의 스릴러소설이 만들어졌는지 무척이나 궁금하구요, 이번 기회에 요즘 국내 작가님들의 스부심(스릴러 자부심)을 드높여주는 계기가 되었어면 좋겠네요..

 

 

 

 - 제14회 일본 호러소설대상 단편상 · 제53회 에도가와 란포상

  동시 수상!
 - 경이적 데뷔 기록을 작성한 소네 케이스케의 장편 미스터리

  느와르!
 - 단편 「코」로 제14회 일본 호러소설대상 단편상 수상.
 - 장편 『침저어』로 제53회 에도가와 란포 상 수상!

 - 인간의 내면의 공포와 욕망을 다루는 재능이 빛나는 작가의

  걸작 장편!
 - 장르적 특색의 적절한 혼용으로 극대화시킨 이야기의 힘!

보이시죠, 제가 쓸 말이 없을 정돕니다.. 아주 멋진 완소작가임에 틀림없습니다.. 전 "코"라는 단편집을 읽고 깜딱 놀랬더랍니다.. 기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