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책들 창립 35주년 기념 세계문학 중단편 NOON 세트 - 전10권 열린책들 창립 35주년 기념 세계문학 중단편 세트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 외 지음, 황현산 외 옮김 / 열린책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하는 딸과 아들에게 보내는 독서편지

 

0.

열린책들 창립 35주년 기념 세계문학 중단편 NOON 세트. 마지막 열 번째 책을 읽었단다. 길버트 키스 체스터턴이라는 사람이 쓴 <푸른 십자가>라는 책이란다. 아빠는 지은이 길버트 키스 체스터턴이라는 사람을 처음 알게 된 사람인데 영국의 유명한 추리 문학의 거장이라고 하더구나.

그의 추리 소설은 주인공에 주요 탐정은 브라운 신부라고 하는구나. 마치 코난 도일의 만들어낸 가상의 인물 셜록 홈즈처럼 말이야. 아빠가 이번에 읽은 책에는 그의 대표적인 단편 소설 4편이 실려 있단다. 낯선 작가의 낯선 제목이라서 어려우면 어쩌다 싶었는데, 아빠가 좋아하는 추리 소설이라는 소개를 읽고 기대 가득 책을 펼쳐 들었단다.


1.

첫 번째 작품 <푸른 십자가>는 브라운 신부 시리즈의 첫 번째 작품이라고 하는구나. 프랑스 경찰 발랑탱이라는 사람이 악명 높은 도적 플랑보를 쫓아 영국까지 오게 되었단다. 그를 쫓다가 플랑보가 신부로 변장했다는 것을 눈치챘어. 그가 키가 크기 때문에 키다리 신부를 추적했어. 그런데 그 키다리 신부를 본 사람들은 그 키다리 신부보다 그 옆에 있던 키 작은 신부를 더 기억해냈단다. 온갖 기행을 저지르고, 괴상한 사고를 쳤기 때문에 사람들이 그를 기억하고, 그와 더불어 옆에 키 큰 신부가 있었다고 이야기했어.

그 키 작은 신부님이 바로 브라운 신부란다. 브라운 신부도 그 키다리 신부가 플랑보인 것을 경찰들이 추적하기 쉽게 하려고 일부러 괴상한 사고를 쳤던 거야. 그러면 목격자들이 이상한 사고를 치는 신부 옆에 키 큰 신부가 있었다고 쉽게 기억을 할 테니 말이야. 그리고 브라운 신부는 플랑보가 훔치려는 푸른 십자가도 미리 빼돌리고 가짜 꾸러미 상자를 대신 놓았단다. 플랑보는 브라운 신부 쳐둔 덫에 걸려 경찰에 잡히고 말았단다. 브라운 신부는 플랑보의 계획을 다 눈치채고 있었는데, 그것은 브라운 신부가 고해성사를 통해서 범죄자들이 범죄 저지르는 방법을 잘 알기 때문이었다고 하는구나. 고해성사를 통해서 얻은 범죄의 노하우로 유능한 탐정이 된다는 설정이 재미있구나.,

두 번째 작품 <기묘한 발소리>는 브라운 신부가 얼마나 관찰력이 좋은지 알려주는 작품이란다. 브라운 신부가 어떤 호텔에 머물고 있었어. <참된 어부 열두 명>이라는 클럽이 파티를 그 호텔에서 했는데, 나이프와 포크 세트 등이 사라지는 사건이 벌어진다. 그런데 그곳에 브라운 신부가 있었어. 그 사건이 있긴 전 이상한 발소리를 들었던 브라운 신부그 발소리와 이 사건을 연관성을 찾아내서 사건을 해결하게 되었지. 다들 신경 쓰지 않을 것 같은 발소리에서 평소와 다른 패턴의 발소리를 듣고 그것으로 범인을 찾아내다니, 발상이 새롭더구나.

세 번째 작품은 <날아다니는 별들>이라는 소설이란다. 어쩐 부자가 크리스마스 파티에서 날아다니는 별들이라는 이름이 붙은 자신의 다이아몬드를 구경시켜주었어. 하도 많은 도둑들이 노려서 주인이 자주 바뀐다고 해서 이름을 날아다니는 별들이라고 정했다고 하는데, 그런 걸 알면서 주인은 왜 그 다이아몬드를 사람들에게 보여줬을까. 크리스마스 파티 행사로 무언극을 했는데, 그 행사 도중에 날아다니는 별들이 사라진 거야. 하지만 그곳에는 브라운 신부가 있었어. 단 한번의 추리로 범인을 찾아냈어.

네 번째 작품은 <보이지 않는 사람>이라는 소설이란다. 빵집에서 일하는 로라는 두 남자로부터 청혼을 받았단다. 스미스와 제임스라는 사람이었어. 그런데 스미스는 편지를 로라에게 보냈고, 제임스는 아무 소식이 없었어. 그런데 어느날 제임스의 웃음소리만 들렸단다. 그리고 로라는 스미스와 결혼하면 스미스가 죽게 된다는 협박 편지를 받고, 스미스는 진짜로 살해를 당하게 돼. 경찰이 동원하여 범인을 찾으려고 했지만 범인은 찾을 수가 없었단다. 하지만 브라운은 단번에 범인이 누구인지 알게 돼. 범인은 바로 보이지 않는 사람. 투명인간이냐고? 그게 아니라 여기서 보이지 않는 사람은 눈으로 보이지 않는 것이 아니라, 심리적으로 보이지 않는 사람인 것을 말해. 그러니까 아무도 신경 쓰지 않는 사람, 존재가 너무 미미해서 선뜻 떠올릴 수 없는 사람.. 바로 그 사람이 범인이었던 것이란다.

….

아빠는 길버트 키스 체스터턴의 소설들을 처음 읽어보았지만, 이야기 구성이 독특하다는 생각이 들었단다. 주인공 브라운 신부의 예상치 못한 행동그가 너무 천재라는 것은 약간의 흠…^^ 나중에 기회가 되면 길버트 키스 체스터턴의 소설들을 더 읽어봤으면 좋겠구나.

이로써 열린책들 창립 35주년 기념 세계문학 중단편 NOON 세트 10권을 모두 읽었구나. 주말마다 한 권씩 언제 읽나 싶었는데, 금방 시간이 흘러 다 읽었구나.(마지막 두 권은 한 주에 2권 읽었단다~) 이제 열린책들 창립 35주년 기념 세계문학 중단편 MIDNIGHT 세트를 읽어야겠구나. 라인업을 보니, 열린책들 창립 35주년 기념 세계문학 중단편 NOON 세트만큼 화려한 라인업이구나. 기대되는구나.


PS:

책의 첫 문장: 은빛 아침 하늘과 반짝이는 초록 바다 사이로 배 한 척이 하리치항에 들어와 파리 떼처럼 보이는 승객 무리를 내려놓았다.

책의 끝 문장: 두 사람이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는 영원히 밝혀지지 않을 것이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2-05-18 08:2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드디어 눈 세트를 다 읽으셨군요~!! 곧 미드나잇 세트도 다 읽으시겠네요. 전 미드나잇 세트가 더 좋더라구요 ^^

bookholic 2022-05-18 08:33   좋아요 4 | URL
고맙습니다~~^^ 읽기는 전에 다 읽었는데 게을러서 리뷰가 늦었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십시오~~

페넬로페 2022-05-18 11:2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눈 세트 다 읽으셨군요.
전 아직 ㅠㅠ
길버트 키스 체스터턴은 저도 처음 알게 되었는데 영국에서는 그 입지가 탄탄하더라고요^^
북홀릭님께서는 언제나 독서에 부지런하시고 좋은 아빠이십니다^^

bookholic 2022-05-18 21:35   좋아요 1 | URL
고맙습니다~~^^ noon새트 읽으면서 새로 알게된 작가, 작품들 좋았어요~~
길버트 키스 체스터턴, 이름이 길어서 외워질지 모르겠지만 잘 기억하고 있다가 한 번 읽어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