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씨 허니컷 구하기
베스 호프먼 지음, 윤미나 옮김 / 문학동네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따뜻한 봄 향기가 느껴지는 책을 펼쳤을 때 만날 수 있는 씨씨의 이야기는 여느 소녀의 이야기라기에는 너무나 우울하다. 집에 잘 돌아오지 않는 아버지, 결혼 때문에 북부에 와서 외로움에 마음의 병을 앓는 어머니, 웃음거리가 되어버린 어머니를 돌보아야 했던 12살의 어린 소녀가 씨씨가 가진 과거의 모습이다.

갑작스럽게 결정된 남부 생활에서 씨씨는 새로운 가족과 친구들을 만난다. 씨씨는 오랫동안 혼자서 견디어 왔기 때문에 스스로가 가지고 있는 상처조차 깨닫지 못한다. 책의 제목인 ‘씨씨 허니컷 구하기‘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남부 여자들의 세상에서 씨씨가 상처를 회복하는 것이 이 책의 주요 줄거리다.

어떻게 보면 뻔한 이 책의 재미는 각각의 개성이 뚜렷한 남부의 여성들에게 있었다. 친구들 한 명 한 명의 이야기에서 과거의 상처를 추억으로 바꿀 수 있는 용기를 배울 수 있었다. 그들의 이야기가 씨씨를 구하는 마법이 되었듯이. 언제든 마음이 외로울 때 이 책을 펼친다면 차가운 눈이 천사들의 설탕이 되는 마법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버려진 동물을 돌보든 낡은 집을 구해내든 보지 못하는 사람에게 책을 읽어주든, 네 안에서 영원히 꺼지지 않을 불을 발견해야 해. 아가, 그 불을 찾지 못하면 결코 만족감을 느낄 수 없을 거야.

나는 로사와 루실 할머니가 뺨을 맞대고 있는 모습을 찍었다. 사진이 나오길 기다리면서, 나도 이렇게 같이 늙어갈 여자 친구를 만날 수 있을까 궁금했다. 내 비밀을 알고 내가 두려워하는 것과 내 희망을 아는 친구, 무슨 일이 있어도 나를 사랑해줄 그런 친구 말이다. 보라색 벨벳 쇼파 같은 친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