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학원 북멘토 가치동화 20
박현숙 지음, 장서영 그림 / 북멘토(도서출판)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번도 가본적 없는 낯선 동네 수상한 학원


해외 여행을 가셨던 여진과 미지의 부모님이 우연찮게 아주 유명한 학워 원장님을 여행서


만나  운좋게 그 학원 한 달 수강권을 얻게 됩니다.


명품 학원


아무나 다닐 수 없는 곳이 바로 명품 학원이었습니다.


가장 좋은 학군에 위치한 명품학원은  수강료 또한 어마어라해서


위화감이 느껴지는 학원이었습니다.


여진이와 미지는 정말 운 좋게 그 대단한 학원에 다니게 된 것입니다.


그러나 그 명품 학원에 첫 발을 내딪자 마자 여진과 미지는 다른 학원과 명품 학원이 다르다는 것을 실감합니다




 


명품 학원은 오로지 성적으로 반이 나누어져 있었습니다.


그리고 각 단원별 학과 시험이 모두에게 공개되었습니다.


그리고 성적이 월등한 아이들은 3층에  모여 공부하는데  그 아이들은 공부 로봇처럼


오로지 공부만 하고 있었습니다.


명품 학원의 독특한 분위기에 기가 죽어 있던 여진의 눈에 까치 머리를 한 남자 아이가 보였습니다.


까치 머리를 한체 자면서 밥을 먹는 그 남자 아이는 여진의 앞에 앉는 남자 아이였습니다.


그리고 그 까치 머리를 한 남자 아이와 똑같은 남자 아이가 한 명 더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그 아이는 쌍둥이였던 것입니다.


그러나 쌍둥이 한 명은 공부를 월등하게 잘해서 3층 A반이고 나머지 한 명은 여진의 반이었던 것입니다.


그 남자 아이는 그림을 굉장히 잘 그렸지만 그 소질을 무시한 체 우리와 같이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요리에 관심이 많고 소질도 있는 여진이 이렇게 명품 학원에서


공부를 하는 것처럼 말입니다.




 



명품 학원의 모든 사람들은  오로지 성적이 중요하고 성적으로 죄지우지 되었습니다.

 

여진과  미지 또한 예외가 아니었습니다.


드디어 반이 결정되는 평가 고사가 실시되고 여진은 까치 머리 백승자의 도움으로 컨닝을 해서 백점을


받습니다.


학원 선생님 뿐만 아니라 아이들까지 100점 받은 여진을 달리 보는데요


집에서 또한 여진의 성적을 전달 받고 환호성입니다.


그리고 성적을 잘 받지 못한 미지와 껄끄러운 사이가 됩니다.


이 모든 것이 여진에게 힘든 일이었습니다.


자신이 하고 싶었던 요리 학원 수강까지 하면서 여진은 자신의 꿈에 다가가고 싶지만


아직 공부가 최우선인 현실에서는 그 모든 것을 포기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여진은 일련의 일들을 겪으면서 한 가지 중요한 것을 깨닫습니다.


자신이 하고 싶은 것을 하는 것


그것은 온 힘을 다 할 수 있는 즐거움입니다.


그 즐거움을 포기하지 않고 자신이 원하는 꿈에 다가서는 것 또한


아주 중요하고 의미있는 일임을 깨닫게 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국어가 좋아지는 국어사전 킨더랜드 책가방 1
오성균 지음, 류미선 그림 / 킨더랜드(킨더주니어)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킨더랜드 책가방


국어가 좋아지는 국어 사전


현직 교사가 고르고 풀이한 교과서 낱말 총 정리.


초등 저학년 어린이들을 위한 낱말을 골라서 그 낱말의  쉬운 풀이와 그림 설명으로


아이들에게 정확한 국어의 뜻을 알려주는 국어 사전입니다.


우리가 무엇인가를 배움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우리말인데요


우리가 우리말을 잘 익히고 활용한다는 것은 국어 뿐만 아니라


다른 과목을 공부할 때도 무척 중요한 일입니다.


스토리텔링 수업이 진행되고 있는 지금의  교욱과정에서 국어의 비중은 점점


높아져가는데요


이 책은 우리 아이들이 꼭 익히고 넘어가야 할 우리말을 중심으로


그 뜻을 아주 쉽고 올바르게 알려주고 있습니다.




 


이 책은 가나다라순으로 전개되고 있어서 아이들이 궁금한 단어들을 손쉽게 찾아서


공부할 수 있게 만들어졌습니다.


이 책에 등장하는 낱말들은 초등학교 저학년 국어 교과서에 나오는 낱말 가운데


아이들이 어려워할 단어들과 꼭 익히고 넘어가면 좋을 단어들로 선별했습니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는 말이 있습니다.


우리는 단어의 뜻을 활용해서 익히고 우리의 것으로 만드는 것이 중요한데요


아이들이 <국어가 좋아지는 국어 사전>을 항상 가까이두고 의심나는 단어들을 찾아 보며


그 뜻을 확실하게 익힌다면 우리 아이들의 국어 생활에 많은 도움을 될 것입니다.


모르는 단어들에 의심을 가지고 그때 그때 그  뜻을 배우는 것은


우리 아이들에게 참 소중한 습관인데요.


우리 아이들의  알찬 국어 실력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


사전을 가까이 두는 것은 참 중요한 일입니다.




 


이 책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사전처럼 가나다 순으로 차례를 만들었습니다.


모르는 낱말을 보다 쉽게 접근하기 좋은데요


이 책은 그 단어를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 예를 통해서


그 쓰임에도 접근하게 했습니다.


그리고 비슷한 말이나 반대말을 함께 수록하여 그 뜻을 더 단단하게 다지도록 도와주고 있습니다.



이 책은 어려운 단어들로 전의 내린 사전이 아닌


그 뜻을 쉽고 재미있게 다가가서  확실하게 익힐 수 있게 만들어서


아이들의 국어 실력을 다지는데 큰 도움을 주고 있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학습지 쌤통 난 책읽기가 좋아
정진희 그림, 김영미 글 / 비룡소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난 책읽기가 좋아 1단계: 책을 혼자 읽기 시작하는 아이들을 위한 동화


학습지 쌤통


일곱 살 다희에게 일어나는 이야기를 아주 실감나게 표현한  책


<학습지 쌤통> 입니다.


아이들은 아주 이른 나이부터 공부에 노출되고 있습니다.


돌 지나서면서 부터 학습지에 노출되어 있는 우리 아이들의 실상을 이 책은


아주 유쾌하게 풀어나가고 있습니다.


일곱 살 다희는 바비인형을 좋아하는 평범한 소녀입니다.

 


어느 날 길을 가던 다희는


눈에 쏙 들어오는 키티 문구 세트를 보게 됩니다.


학습지를 하면 그리도 탐나는 키티 문구 세트를 준다는 말에


다희는 왕 할머니를 졸라 엄마의 허락을 받아 냅니다.




 


학습지만 하면 그리도 탐나는 키티 문구 세트가 내 손에 들어 오다니....ㅎㅎㅎ


다희는 너무도 즐겁습니다.


키티 문구 세트를 손에 넣으니 학습지를 하는 것이 너무도 즐겁습니다.


그러나 ,,,,


점점  학습지를 하는 것이 힘들게 느껴집니다.


그리고 학습지를 하는 것이  너무도 짜증나고 분통이 터집니다.


그런 다희를 보는 왕할머니의 마음도 편하지가 않습니다.


하루 하루 학습지 숙제를 하는 것이 힘이 드는 다희와


그런 다희를 보면서 증손녀 다희가 안쓰러운 왕할머니입니다.


학습지 때문에 힘들어하는 다희를 보다 못해 왕할머니는


다희 대신 학습지 숙제를 해주시기로 합니다.


다희는 학습지 숙제에서 해방되어서 아주 즐겁습니다.


그러나 그 즐거움도 왕할머니가 엉터리로 숙제를 해서 선생님께 안 좋은 소리를 들어서


추락합니다.



 

왕할머니는 자신이 학습지 숙제를 제대로 하지 못했던 것을 아시고 기분이 안 좋아 지십니다.


기운이 빠져서 다니는 할머니의 모습을 보는 다희의 마음도 너무도 힘이 듭니다.


다희는 축 쳐진 할머니의  어깨를 보고 결심을 합니다.


다희와 왕할머니를 힘들게 한 학습지에게 복수를 하기로 한 것입니다.


다희의 복수는 과연 왕할머니를 다시 웃으시게 만들 수 있을까요.


실컷 뛰어 놀아야 할 다희에게 공부 부담을 주는 학습지.


다희는 학습지에게 어떤 복수를 하게되는 것일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3학년 2반 얼짱 소동 거꾸로 생각하는 어린이 7
강경수 글.그림 / 위즈덤하우스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거꾸로 생각하는 어린이 07


3학년 2반 얼짱 소동


외모 지상주의를 살아가고 있는 이 시대의 아이들에게


올바른 가치관을 심어주는 이야기라 참 반갑네요


내면의 성숙은 눈에 잘 보이지 않기에 아이들은 눈에 잘 들어 오는 외면에 더 치중을 합니다.


내면을 성숙하게 하여 이 세상을 밝고 아름답게 만들어 나가야 할 어린이들이


내면을 키우는 일보다 외모를 가꾸는 일에 더 관심을 가지는 것은


참 안타까운 일입니다.


이 책의 주인공 순희는 예쁜 외모의 소유자가 아닙니다.


그러나 예쁜 외모를 가진 선희가 전학가서 이름이 비슷한 순희가 얼떨결에 


'학교 홍보 어린이'에 추천됩니다.


 


죠스 이빨에 수세미 머리를 가진 순희는 자신이 '학교 홍보 어린이'에 추천된 것이 영 달갑지 않습니다.


어쩐지 놀림감이 되는 것 같아서 우울하기 까지 합니다.


순희는 우울 한 기분으로 혼자 앉아 있다가  같은 반 친구 유식에게 자신의 고민을 털어 놓게 됩니다.


유식은 순희의 고민을 들어 준다면서  자신의 엄마 미용실로 순희를 데려갑니다.


유식의 미용실 엄마는 순희를 아주 예쁜 소녀로 탈바꿈 해줄 수 있으실까요?


반신반의 하면서 순희는 유식이 엄마의 미용실에 들릅니다.


그리고 유식이네 미용실에 있는 아름다운 소녀의 사진을 보고


자신도 그리 될 수 있을까 꿈도 꾸어 봅니다.

 


"겉모습의 아름다움이 사라져도  그 사람이 가진 내면의 향기는 여전하지"


유식의 엄마는 순희에게 알 수 없는 말씀을 해주십니다.


그리고 예전에 순희가 보았던 아주 아름다운 소녀의 사진을 언급하며


그 사진 속 소녀가 바로 자신이 라고 말을 해줍니다.


그런데 지금은 그 소녀의 모습이 전혀 남아 있지 않은 유식의 엄마 미소를 보면서


순희는 어쩐지 아름답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무엇이 너무도 달라진 유식의 엄마 모습에서 아름다움을 발견하게 하는 것일까요?


누군가의 마음을 포용하고 이해해주는 유식 엄마의 미소는 정말


내면에서 나오는 아름다움을 담은 것 같았습니다.


순희는 이제 유식이 엄마가 말씀하신 사라지지 않는 내면의 향기가 무엇인지


어렴풋하게나마 알게 됩니다.


비로소 진정한 아름다움이 무엇인지 알게 된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똑딱 책가방 속 그림책
발렌티나 무치 글.그림, 위정현 옮김 / 계수나무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가방 속 그림책


똑딱


일 초,일 분,,,한 시간,,,,하루,,,,일주일,,,,일 주년


일년....그리고 일생의 마지막


우리은  일평생을 어떻게 살아나가고 있을 까요?


우리가 느끼지 못했던 그 순간 순간의 시간이 모여서 이루어 내는 이야기가


이 책에는 담겨 있습니다.






어른들은 너무도 바쁩니다.


어서,어서 빨리빨리


그리바쁜 어른들에게 시계는 아주 중요한 물건입니다.


우리 아이들과 동물들과 달리 어른들은 매 시간 시간을 쪼개서 살아나가고 있습니다.


그럼 시간은 무엇일까요?


시간은 우리 모두에게 공푱하게 주어지고 있을까요?


그리고 그 공평하게 주어진 시간은 정말 정확할까요?


그런데 참  이상합니다.


누군가를 기다리는 시간은 그리도 길게 느껴지면서


놀거나 먹을때는 이상하게 빨리 가는 것 또한 시간입니다.


그런 가장 작은 시간의 단위인 일 초


일 초 동안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 까요?


가장 알기쉬운 그 일초는 우리가 촛불울 획 ~ 순식간에 끄는 시간입니다


그리고 그 일초 60초가 모여서 만들어진 일 분의 시간은 내가 친구를 사귀는데 걸리는 시간이기도 합니다.


우리는 일 분 일 초가 만들어내는 하루라는 시간에서 어떤 일들을 할 수 있을까요?


두발자전거를 배울 수 있는 그 하루가 나에게는 너무도 값진 시간일 것입니다.


그리고 종일 친구와 모래성을 쌓으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시간이기도 합니다.


하루가 모이고 일주일이 모여서 우리는 일 년의 시간을 가지게 됩니다.


일 년의 시간이 지나면 내 키는 한 뻠이나 자라나 있을 것이고 머리도 그만큼 길어져 있을 것입니다.


그 일 년 일년 이 모여서 더 많은 시간이 지나게 되면


나보다 작았던 나무는 어느새 훌쩍 나의 키를 훌쩍  넘게 자나나 있을 것입니다.


이같은 성장들은 모두 일초 일초가 모여서 만들어낸 성과였습니다.


이제 이 책을 읽은 아이들은 알게될 것입니다.


의식하지 못하고 지냈던 그 일 초가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말입니다.


나를 만들어 낸 것은 바로 그 일 초의 힘이었다는 것을 말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