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비됐니? 생각하는 책이 좋아 14
수잰 러플러 지음, 김옥수 옮김 / 주니어RHK(주니어랜덤)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순간 사랑했던 가족들을 잃고 자신의 껍질 속으로 숨은 한 소녀의 이야기입니다.

 

단란했던 4가족은  어이없는 교통사고 아빠와 어린 동생 사바나를 잃게 됩니다.
 

차를 운전 했던 엄마는 죄책감 때문인지,주인공 오브리에에 말도 없이 집을 나가게 됩니다.

 

엄마의 가출에 너무도 의연한  오브리

 

친구나 이웃 친척 등 다른 사람에게 알리지 않은 체 엄마가 떠난 집에서 혼자 생활해 나갑니다.

 

오브리의 집의 전화가 하도 안 되서  오브리 집을 방문하게 된 외할머니,

 

오브리의 노력에도 외할머니는 곧 엄마의 부재를 알게 됩니다.

 

엄마가 없어졌음에도 아무 일 없다는 듯이 생활하는 오브리를 너무도 안쓰럽고 애처롭게 바라보는 외할머니는

 

자신이 사는 곳으로 오브리를 잠시 데려가기로 합니다.

 

 

아직은 어린 아이인 오브리가 큰 사고를 당한 것도 모자라서 엄마까지 가출한 상황 속에 살게 놓아 둘 수는 없었습니다.

 

외할머니를 따라 외할머니가 사시는 버몬트로 기차를 타고 여행을 떠납니다.

 

엄마의 가출 후 처음 맞이한 새미라는 파란 물고기를 데리고 낮선 곳으로 떠나는 오브리입니다.

 

외할머니는 집으로 돌아오자마자 오브리의 엄마를 찾기위해 수소문을 하지만 오브리는 그런 외할머니의 행동에 무관심합니다.

 

엄마를 찾는 외할머니의 노력이 모두 부질없어 보이는 걸까요?

 

아니면 엄마와 말 못할 큰 문제가 있었던 걸까요?

 

조금씩 드러나는 오드리의 상처가 참 가슴 아프게 표현되는 책입니다.

 

외할머니의 옆집 사는 브리짓을 만나서 조금씩 세상에 나아갈마음의 준비를 시작하는 오브리.

 

그러나 여전히 다른 사람의 눈에 오브리는 교통사고로 아빠와 동생을 잃고 엄마에게 버림받은 가여운 아이일 뿐입니다.

 

그러던 어느 날 오브리는 낮선 이모의 전화를 받게되고 그 전화가 엄마가 있는 곳을 알리는 전화임을 알게 됩니다.

 

그러나 엄마를 찾았다는 기쁨보다는 침묵과 외면으로 일관하는 오브리.

 

엄마에 대한 큰 오해가 엄마와 오브리 사이에 존재하는듯 했습니다.

 

엄마가 자신보다 동생 사바나를 더 사랑해서 자신을 버리고 떠났다는 것에 큰 상처을 받은 오브리와

 

자신때문에 오브리가 그리 사랑하던 아빠와 동생을 죽게 했다는 죄책감에 사로잡힌 엄마

 

두 사람의 오해는 결국 풀릴 수 있을런지요.

 

교통사고로 인해서 가족을 잃는 모녀의 이야기가 참  가슴아프게 다가오는 책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계원맘 2014-10-24 01: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서평 잘 읽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