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딱- 똑딱! Wonderwise (그린북 원더와이즈) 1
제임스 덴버 글 그림, 이연수 옮김 / 그린북 / 200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가방 속 그림책


똑딱


일 초,일 분,,,한 시간,,,,하루,,,,일주일,,,,일 주년


일년....그리고 일생의 마지막


우리은  일평생을 어떻게 살아나가고 있을 까요?


우리가 느끼지 못했던 그 순간 순간의 시간이 모여서 이루어 내는 이야기가


이 책에는 담겨 있습니다.




 


어른들은 너무도 바쁩니다.


어서,어서 빨리빨리


그리바쁜 어른들에게 시계는 아주 중요한 물건입니다.


우리 아이들과 동물들과 달리 어른들은 매 시간 시간을 쪼개서 살아나가고 있습니다.


그럼 시간은 무엇일까요?


시간은 우리 모두에게 공푱하게 주어지고 있을까요?


그리고 그 공평하게 주어진 시간은 정말 정확할까요?


그런데 참  이상합니다.


누군가를 기다리는 시간은 그리도 길게 느껴지면서


놀거나 먹을때는 이상하게 빨리 가는 것 또한 시간입니다.


그런 가장 작은 시간의 단위인 일 초


일 초 동안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 까요?


가장 알기쉬운 그 일초는 우리가 촛불울 획 ~ 순식간에 끄는 시간입니다


그리고 그 일초 60초가 모여서 만들어진 일 분의 시간은 내가 친구를 사귀는데 걸리는 시간이기도 합니다.


우리는 일 분 일 초가 만들어내는 하루라는 시간에서 어떤 일들을 할 수 있을까요?


두발자전거를 배울 수 있는 그 하루가 나에게는 너무도 값진 시간일 것입니다.


그리고 종일 친구와 모래성을 쌓으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시간이기도 합니다.


하루가 모이고 일주일이 모여서 우리는 일 년의 시간을 가지게 됩니다.


일 년의 시간이 지나면 내 키는 한 뻠이나 자라나 있을 것이고 머리도 그만큼 길어져 있을 것입니다.


그 일 년 일년 이 모여서 더 많은 시간이 지나게 되면


나보다 작았던 나무는 어느새 훌쩍 나의 키를 훌쩍  넘게 자나나 있을 것입니다.


이같은 성장들은 모두 일초 일초가 모여서 만들어낸 성과였습니다.


이제 이 책을 읽은 아이들은 알게될 것입니다.


의식하지 못하고 지냈던 그 일 초가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말입니다.


나를 만들어 낸 것은 바로 그 일 초의 힘이었다는 것을 말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하하, 장난이야! 북극곰 무지개 그림책 15
션 테일러 글, 댄 위도우슨 그림, 이순영 옮김 / 북극곰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네슬레상 금상 수상자 션 테일러와 재능있는 젊은 작가 댄 위도우슨이 만든 배꼽 빠지게 웃긴 그림책


하하하,장난이야!


아주 유쾌하고 흥미진진한 똥 ,이야기


아이들이 너무도 좋아할 똥 이야기가 나오는 유쾌한 동화


하하하,장난이야 !입니다.


이 책의 주인공 아름다운 모습을 한 새가 등장하는데요


우리 아이는 새의 눈동자가 참 웃기다고 말하네요


그러고보니 표지의 눈동자가 익살스러워보이기도 하네요


아주 장난꾸러기같은 눈동자를 가진 새가 이 책의 주인공 되겠습니다.




 


새에게는 꼭 해야할 일이 있었습니다..


새가 꼭 해야 할 일은 과연 무엇일까요?


새의 움직임을 따라가 보면 그 답이 나올 것도 같은데요


새는 먼저  농장위를 날다가 커다란 황소를 보았습니다.


그리고 철퍼덕


똥을 눕니다.바로 황소의 머리 위에요.


황소는 이 사실이 아주 마음에 안 들지만 새는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하하하하,장난이야?"


아프리카에 가든 산에 가든 새는 온통 다른 동물들에게 똥을 누는 일이 참 즐거웠습니다.


친구가 된 토끼를 잡아 먹으려고 한 늑대의 코에 큰 똥을 눈 것은 정말 즐거운 일이 었습니다.


새는 늑대의 모습을 보고 토끼와 너무도 즐겁게 웃었습니다.


그 이후로도 새는 여기 저기 똥을 누고 다녔습니다.


장난이라는 말만 하면 문제 될 것이 없다 생각했습니다.






 



가장 재미있는 것은 바로 사람들의 머리에 똥을 누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곰의 머리에는 똥을 누지 말아야했나 후회를 합니다.


바로 곰이 바로 새의 머리  위로 올라가기 시작했시 때문입니다.


곰이 새보다 더 높은 곳에서 똥을 눌 수 있다는 것을 생각지 못했던 것입니다.


이제 새는 똥을 맞은 기분을 처절하게 느낄 수 있을까요?


장난이었다는 말에 모든 것을 용서하고 웃여야 할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많은 많은 많은 양
노하나 하루카 글.그림, 정희수 옮김 / 노란우산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읽는 재미


보는 재미


찾는 재미


즐거운 재미가 곳곳에서 튀어나오는


많은 많은 많은 양입니다.


이 책은 수많은 양들이 등장합니다.


그러나 그 수많은 양들은 모두 하나같이 다른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모든 같아 보이는 양들 사이에서 내가 특별하게 좋아하는 양을 찾아 보는 것도


참 즐거운 일일  것입니다.




이 책에는 수많은 양들이 등장하는데요


그냥 양떼라고 하기에 그 양들은 하나같이 다른 모습과 이름을 가지고 있습니다.


소녀라는 이름을 가진 아주 수줍은 모습을 한 양부터


발레를 하는 양 ,지팡이를 짚은 양  ,눈사람을 들고 있는 양까지


어느 하나 똑같은 양들은 보이지 않습니다.


그 많은 양들 사이에 어디선가 솜털 하나가 날아듭니다.


그리고 양들은 그 솜털에 집중하고 고나심을 보이기 시작합니다.



궁금하고 궁금하고 그  솜털이 너무도 궁금해지는 양떼들입니다.






 

양들은 바람에 날리는 솜털을 쫓아가기 시작합니다.


기다려~


양들은 이제 숲을 지나서 하늘로 날아 오릅니다.


그리고 눈밭까지 도착을 하는데요


솜털을 따라서 양들은 정말 신나는 여행을 시작한 것입니다.


그리고 바닷 속으로 풍덩.


물고기와 함께  한 바닷 속  양들의 모습이 정말 아름답게 펼쳐지는데요


양들의 여행은 여기에서 끝이 나지 않습니다.



 


이 책은 아기자기 너무도 즐거운 장면들이 많은 등장합니다.


자기가 좋아하는 양들의 모습을 지켜보는 것은 참 가슴 설레는 일인데요


자주 등장하는 양들의 모습에 안심도 하고 새로 보이는 양들에 관심도 가지면서


이 책은 우리 아이들에게 다가갑니다.

작은 솜털이 불러일으킨 가슴 설레는 여행 이야기


많은 많은 많은 양


이제 작은 솜털 하나는 양들의 사랑과 관심 속에 꽃이 되고


다시 수많은 솜털이 되어서 수많은 양들의 여행을 부추깁니다.


작음 솜털 하나가 만들어 낸 너무도 설레이는 세상 여행.


우리 아이들도 양이 되어서 더 넒은 세상을 꿈꾸게 하는  행복한  이야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헨리의 상상력 - 세 살부터 시크릿 습관 살림어린이 그림책 37
스카이 번 글, 닉 조지 그림, 김경연 옮김 / 살림어린이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 살부터   시크릿 습관


헨리의 상상력


우리의 머릿 속 생각은 그 어떤 것  보다 빠르고 무한합니다.


그 중 우리를 꿈꾸게 하는 상상의 세상은 우리가 생각하는 그 이상을 만들어 냅니다.


우리는 어릴때부터 그 상상력을 키워나간다면 그 어떤 어려움에도 굴하지 않는


최고의 무기를 가지게 되는 셈입니다.


우리는 아직 상상하는 힘을 키우는 방법을 잘 모릅니다.


그러나 하나 하나 작은 것부터 신나는 상상의 나래를 펼 수 있다면


그 작은 것이 큰 것을 이루어내는 기적을 맛보게 될  것입니다.


이 책에서는 상상의 힘으로 자신의 친구를 찾아낸 헨리의 이야기가 나옵니다.


우리는 헨리의 이야기를 통해서 상상은 어떻게 시작하는 것인지


힌트를 얻어나갈 수 있을 것입니다.


 



헨리에게는 많은 시간을 함께 한 소중한 친구가 있었습니다.


그 친구는 딸기라는 이름을 가진 하얀 토끼 인형이었습니다.


빨간 코가 딸기를 닮아서 딸기라는 이름을 가진 헨리의 소중한 친구는


헨리가 가는 곳이면 어디든 함께합니다.


어느 날 헨리는 채소밭에 딸기를 데려가기로 했습니다.


그런데,,,,,,딸기가 보이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헨리는 딸기가 흔히 있던 곳을 찾기 시작하지만 찾을 수 없습니다.


결국 온 가족이 다 나서서 딸기를 찾지만 쉬운 일이 아닙니다.


결국 헨리는 딸기를 처음 자신의 품에 앉겨주신 할아버지의 도움을 요청합니다.


"딸기가 돌아왔다고  상상하는 거다!"


할아버지는 딸기가 돌아왔다고 상상하면 딸기를 찾을 수 있다는 이상한 말씀을 하십니다.


그러나 할아버지를 믿고 따르는 헨리는 할아버지가 알려주신 대로 해보기로 합니다.


그리고 딸기와의 여행을 시작합니다.








헨리는 상상하기 시작합니다.


딸기와 탐험가가 되어 무서운 폭풍을 만나게 된 일,


해적이 되어 보물을 가득 싣고 바다를 여행하는 일


냄비를 타고  우주 여행을 떠나는 일


용 사냥꾼이 되어서 신비한 자줏빛 용을 찾아나서는 일


헨리와 함께 하는 상상속 모험은 너무도 즐거웠습니다.


헨리는 침대에 눕자 딸기를 안고 있을 때처럼 금세 잠이 들었습니다.


상상 속에서 딸기는 헨리와 함께 였습니다.



헨리는 알았습니다.


상상만으로도 딸기를 찾을 수 있다는 것을 말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봄맞이 대청소 실버벨 깐깐 여왕의 요정 이야기 4
프랜시스 호지슨 버넷 지음, 천미나 옮김, 장정윤 그림 / 키다리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실버벨 깐깐마녀의 요정 이야기


봄맞이 대청소 편입니다.


이 책의 저자 버넷의 작품 중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판타지 동화 네 편  을 시리즈로 편찬하였는데


이번에 읽게 된 책은 시리즈 중 봄의 싱그러움이 가득한 <봄맞이 대청소> 편입니다.


작가는 이 이야기를 통해서 그 대상이 사람이든 동물이든 아님 생명력이 없는 인형이라도


나와 함께 하는 모든 것에  배려와 공감의 소중함,더불어 사는 즐거움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이야기는 서리 도깨비로 부터 봄을 지켜낸  과정을  요정의 시각으로 그리고 있습니다.


이 책에 등장하는 소녀는 목사관  소녀로 이 소녀는 따뜻한 마음씨를 가진 덕에


마을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번치는 자신이 가진 것을 이웃들과 나눌 수 있는 마음을 가진 소녀입니다.


번치의 정성이 담긴 담배 한 개비도 그래서 더 소중하고 애틋합니다.


번치는 봄의 시작을 봄의 꽃 앵초로 느끼고 있습니다.


목사관 뒷편 마당에 봄이면 앵초가 아주 한창입니다.


번지는 그곳을 '앵초의 나라'라고 부르며 아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그러나 어쩐일인지 이번 봄은 그리 빨리 오지 않고 있네요




 


자기 주변의 모든 것을 사랑하고 배려하며 아끼는 번치에게 봄은 참 따뜻하고


행복한 계절입니다.


그러나 아직 꽃이 만개하지 않아서 봄의 기분을 만끽할 수 는 없어서


서운합니다.


그러던 차 번치는 이모와 시내에 나갔다가 아주 앙상하게 마른 소녀가 꽃을 파는 것을 보게 됩니다.


그러나 날씨 때문인지 소녀가 파는 꽃은 볼품이 없었습니다.


볼품없는 꽃은 누구의 시선도 끌지 못하고 팔리지도 않을 것 같았습니다.


번치는 그 소녀를 위해 자신이 가진 탐스러운 꽃을 줍니다.


번치가 준 꽃은 곧 어떤 신사에게 아주 비싼 값에 팔리게 됩니다.


이 모든 것은 다 요정의 힘이었지요~


번치는 꽃을 파는 소녀를 자신의 화원인'앤초 나라' 초대 합니다.



 



모두가 원하는 싱그럽고 파릇파릇한 봄이 오려면 서리 도깨비가 물러나야 합니다.


서리도깨비를 물러나게 하려면 어찌 해야 할까요?


요정들이 이제 본격적으로 나설차례입니다.


요정들이 모두  모여 봄맞이 대청소를 시작하면 서리 도깨비도 힘을 쓸 수 없겠지요?


요정들이 함께 하는 이야기는 어찌보면 허무맹랑할지 모르지만


요정의 존재가 이 세상을 살만한 세상으로 만들게 도와주는 착한 마음을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읽으면 읽을 수록 기분이 좋아지는 이야기


다른 이야기들도 참 궁금해지게 만드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