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학년 2반 얼짱 소동 거꾸로 생각하는 어린이 7
강경수 글.그림 / 위즈덤하우스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거꾸로 생각하는 어린이 07


3학년 2반 얼짱 소동


외모 지상주의를 살아가고 있는 이 시대의 아이들에게


올바른 가치관을 심어주는 이야기라 참 반갑네요


내면의 성숙은 눈에 잘 보이지 않기에 아이들은 눈에 잘 들어 오는 외면에 더 치중을 합니다.


내면을 성숙하게 하여 이 세상을 밝고 아름답게 만들어 나가야 할 어린이들이


내면을 키우는 일보다 외모를 가꾸는 일에 더 관심을 가지는 것은


참 안타까운 일입니다.


이 책의 주인공 순희는 예쁜 외모의 소유자가 아닙니다.


그러나 예쁜 외모를 가진 선희가 전학가서 이름이 비슷한 순희가 얼떨결에 


'학교 홍보 어린이'에 추천됩니다.


 


죠스 이빨에 수세미 머리를 가진 순희는 자신이 '학교 홍보 어린이'에 추천된 것이 영 달갑지 않습니다.


어쩐지 놀림감이 되는 것 같아서 우울하기 까지 합니다.


순희는 우울 한 기분으로 혼자 앉아 있다가  같은 반 친구 유식에게 자신의 고민을 털어 놓게 됩니다.


유식은 순희의 고민을 들어 준다면서  자신의 엄마 미용실로 순희를 데려갑니다.


유식의 미용실 엄마는 순희를 아주 예쁜 소녀로 탈바꿈 해줄 수 있으실까요?


반신반의 하면서 순희는 유식이 엄마의 미용실에 들릅니다.


그리고 유식이네 미용실에 있는 아름다운 소녀의 사진을 보고


자신도 그리 될 수 있을까 꿈도 꾸어 봅니다.

 


"겉모습의 아름다움이 사라져도  그 사람이 가진 내면의 향기는 여전하지"


유식의 엄마는 순희에게 알 수 없는 말씀을 해주십니다.


그리고 예전에 순희가 보았던 아주 아름다운 소녀의 사진을 언급하며


그 사진 속 소녀가 바로 자신이 라고 말을 해줍니다.


그런데 지금은 그 소녀의 모습이 전혀 남아 있지 않은 유식의 엄마 미소를 보면서


순희는 어쩐지 아름답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무엇이 너무도 달라진 유식의 엄마 모습에서 아름다움을 발견하게 하는 것일까요?


누군가의 마음을 포용하고 이해해주는 유식 엄마의 미소는 정말


내면에서 나오는 아름다움을 담은 것 같았습니다.


순희는 이제 유식이 엄마가 말씀하신 사라지지 않는 내면의 향기가 무엇인지


어렴풋하게나마 알게 됩니다.


비로소 진정한 아름다움이 무엇인지 알게 된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