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 타이거 - 2008년 부커상 수상작
아라빈드 아디가 지음, 권기대 옮김 / 베가북스 / 200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발람이 노예되기를 거부하게 된 순간부터 속시원함을 느껴지만 무슨 보증처럼 남겨진 가족들에게 가해졌을 일들을 생각해 보면 너무 끔찍한 생각이 든다.
사실 답이 없는 인도를 생각해보면 조금이라도 인간답게 산다는건 인도든 어디든 세삼 어려운 일인가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무튼, 장국영 - 봄 여름 가을 겨울이 얼마나 좋을까 그대가 여전히 함께 한다면 아무튼 시리즈 41
오유정 지음 / 코난북스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시절 내가 너무 사랑했던 사람.
아직까지 그때의 그 모습 그대로 내 마음에 있는 사람. 장국영

"언니 이 노래 너무 좋아요! 마침 가을이 올 것 같아서 그런가? 가을부터 시작하는 게 정말 좋아요! 가사가 시 같아요. 진짜 아름답다."
유니버설에서 새롭게 편곡해 공개한 ‘춘하추동‘ 음원을 듣고 서은이가 메시지를 보내 왔다. 가사를 한국어로 번역하자니 원 가사의 감동이 줄어드는 것 같아 조심스럽지만 이런 내용이다.
秋天孩很好,你若尙在场 가을은 얼마나좋을까, 그대가 여전히 함께한다면秋风即使带亦漂亮 가을바람은 스산하지만아름답고深秋中的你填密我梦想 깊은 가을의 그대는나의 꿈을 가득 채워요.
就像落마 轻說我窗 낙엽이 날아와 가벼이나의 창을 두드리는 것처럼能同途偶遇在这星球上 이 별에서 우연히그대를 만나然亮펭沙人生 덧없는 인생을 밝게 비출 수있었죠.
我多久 그런 내가 얼마나 행운인지 - P141

춘하추동. 봄, 여름, 가을, 겨울이 열일곱 번 지났다. 지금도 여전히 생각한다. 그냥 그렇게 평범하게 봄, 여름, 가을, 겨울, 이 세월을 함께 살아갔으면얼마나 좋았을까 하고, 세상의 이런저런 이슈에 대해 이야기하고, 그때가 좋았지, 세상 참 많이 바뀌었어라며 SNS를 통해 서로의 안부를 물으며 지낼 수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그랬다면 지금쯤 나도 SNS 계정 하나 정도는운영하고 있지 않을까.
春夏秋冬孩很好, 你若尚在场 봄 여름 가을겨울이 얼마나 좋을까, 그대가 여전히 함께한다면 - P15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립자 열린책들 세계문학 34
미셸 우엘벡 지음, 이세욱 옮김 / 열린책들 / 200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몇번이나 포기하고 싶었던 책이다.
브뤼노의 과한 성생활을 읽는다는 것은.
하지만 꾸역꾸역 읽었다.
마지막 남는 감정은 쓸쓸하다.
많이.

개인주의에서 자유와 자아의식이 생기고, 나오ᆢ 남을 구별하려는 욕구와 남보다 우월해지려는 욕구가 생겨.
멋진 신세계 에 묘사된 것과 같은 합리적인 사회에서는 서로 우월해지려고 다투는 것이 완화될 수 있어. 공간을 지배하려는 욕구의 은유인 경제적 경쟁은 부유하면서도 경제의 흐름이 통제되는 사회에서는 더 존재할 이유가 없어. 또 생식을 통해 시간을 지배하려는 욕구의 은유인 성적인 경쟁은 섹스와 생식의 분리가 완전하게 실현된 사회에서는 더 존재할 이유가 없어. 하지만 헉슬리는 합리주의만 생각했을 뿐 개인주의를 고려하지 않았어. 그는 섹스가 생식으로부터 분리되고 나면 쾌락의 원리로서 존속하기보다 자기 도취적인 차별화의원리로서 존속한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했어. 부유해지려는 욕구에대해서도 사정은 마찬가지야. 스웨덴식 사회 민주주의 모델은 자유주의 모델을 이겨본 적이 없어. 또 그 모델은 성적인 영역에서는 실험된 적이 없어. 그 까닭이 무엇이겠어? 근대 과학이 야기한 형이상학적 돌연변이가 개인주의와 허영과 증오와 욕망을 낳기 때문이야. 욕망은 그 자체로 고통과 증오와 불행의 원천이야. 불교나 기독교의 성현들뿐만 아니라 철학자라고 불릴 만한 사람들 모두가 그것을 깨닫고 사람들에게 가르쳤어. 플라톤에서 푸리에를 거쳐 헉슬리에 이르는 유토피아주의자들의 해결책은 욕망의 직접적인 만족을 도모함으로써 욕망과 그에 따른 고통을 소멸시키자는 거야. 반면에 섹스와 광고가 판치는 우리 사회는 욕망의 충족을 개인적인 영역에 묶어 두면서 욕망을 어마어마한 규모로 발전시키는 데에 몰두하고 있어. 사회가 잘 돌아가기 위해서는 경쟁이 지속되어야 하고, 경쟁이 지속되기위해서는 욕망이 증가하고 확대되어야 하는 거지. 그 욕망이 인간의삶을 황폐하게 만들고 있어. - P174

브뤼노를 한낱 개인으로만 바라볼 수 있을까? 그의 기관들이 썩어가는 것은 그의 몫이다. 또한 그는 개인적으로 육체적인 쇠퇴를 겪고죽음을 맞게 될 것이다. 하지만 그의 쾌락주의적 인생관이나 그의 의식과 욕망을 구조화하는 역장(場)은 그의 세대 전체에 속한다. 어떤 실험을 위해 장비를 설치하고, 하나 또는 여러 개의 관측 가능한물리량을 선택하면, 하나의 원자 시스템에 일정한 운동 입자적인운동이든 파동적인 운동이든 을 부여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브뤼노는 한낱 개인으로 보일 수도 있지만, 다른 관점에서 보면 어떤 역사적 흐름의 수동적인 요소일 뿐이다. 동기, 욕망, 가치관 등 어떤 점에서 보더라도 그는 동시대인들과 전혀 다를 게 없다.
- P192

그대는 행복을 주기 위해 태어난 아이었기에
누구든 원하기만 하면 마음의 보물을 내밀었다.
다른 생명들을 위해, 자기와 인연을 맺은 어린것들을 위해
자기 목숨을 버릴 수도 있었으리라.

언제나 한결같던 사랑의 꿈은
아이의 고고지성을 통해
핏줄의 인연을 통해
어떤 자취를 남길 수도 있었으리라.

시간 속에 공간 속에,
자국을 새길 수도 있었으리라.

영원히 거룩해진 육신 안에,
산들 속에 바람 속에
강물에 하늘에흔적을 남길 수도 있었으리라.

그대는 지금 여기.
빈사자의 침상에 누워 있다.
코마 속에서 이토록 평온하게
그리고 변함없이 사랑을 품은 채로,

우리 몸은 싸늘해질 것이고,
그저 풀밭 속에 있게 되리라.
나의 아나벨,
개인적인 존재의 허무함이란 그런 거겠지.

우리는 인간의 형상으로는
별로 사랑하지 않았어.
아마도 태양과 우리 무덤에 내리는 비가,
바람과 서리가
우리의 고통에 종지부를 찍어 주겠지.
- P307

「나는 여전히 무신론자이지만, 여기 사람들이 가톨릭 신자가 되는까닭을 이해합니다. 이 고장에는 아주 특별한 점이 있어요. 모든 것이끊임없이 진동하고 있지요. 목초지의 풀이건 호수의 표면이건 모두가 신의 존재를 나타내고 있는 것처럼 보여요. 이곳의 햇빛은 움직임이 많으면서도 부드럽습니다. 끊임없이 변화하는 물질처럼 말입니다. 보면 아시겠지만, 여기는 하늘도 살아 있습니다.」 - P31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간과 상징
칼 구스타프 융 외 지음, 이윤기 옮김 / 열린책들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부영 교수의 책들을 앞서 읽은 덕에 어려움 없이 재미나게 읽을 수 있었고 이런 광대한 이야기들을 좀 많은 페이지지만 한 권으로 읽을 수 있어서 좋았다.
정신분석 공부는 다시 한번 느끼지만 너무 어렵다.

인간은 누구든지 자기 영혼의 주인이고 싶어 한다. 그러나 자기의기분이나 정서를 제어할 수 없는 한, 무의식적인 요인이 갖가지 방법으로 우리의 계획이나 결정에 개입한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는 한, 인간은자기 영혼의 주인이라고 할 수 없다. 이러한 무의식적 요인이 생기는 것은 원형이 자율성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인은 자기의 분열 상태를 인식하지 않기 위해 칸막이 체계 systent of compariment 로 자신을 보호한다. 그러니까 외부 생활과 자신의 행동 영역의 특정 부분을 각각 다른 서랍에 넣어 놓고 서로 대면시키지 않는 것이다.
- P122

 자기실현이라고 하는 이 과업이 사람마다 다른, 말하자면 지극히 독자적인 것이기 때문이다. 인간의 문제는 대부분 서로 비슷해 보이지만 절대 동일한 것은 아니다. 모든 소나무가 다 비슷하지만(그래서 우리는 그것이 소나무인 줄 안다)똑같은 소나무는 하나도 없는 것과 마찬가지다. 개성화 과정의 다양한 모습을 요약하기 어려운 것은, 개인의 모습이 끝없이 비슷해 보이면서도 전혀 다르기 때문이다. 실제로 개인은 어떤 측면에서든 타인과는 다른 것, 결국 자기 자신에게만 고유한 것을 성취하지 않으면 안 된다. - P251

실제적인 용어를 빌려서 말한다면, 인간 존재라고 하는 것은 개개의본능 즉 배고픔, 권력, 성, 적자생존, 종의 보존 같은 일정한 목적에 부합하는 메커니즘 내에서는 만족스럽게 설명될 수 없다. 그 까닭은 인간의주된 목적은 먹는 것, 혹은 마시는 것이 아니라 궁극적으로 인간이 되는것 이기 때문이다. 우리의 내적 심리 현실은 단순한 본능의 욕구를 초월해 살아 있는 신비를 드러내고자 하는데, 그 유일한 방법이 바로 상장을통한 표절이다. 그리고 무의식은 이것을 표현하기 위해 종종 강력한 우주적 인간 의 이미지를 선택한다.
- P310

실제로 사람이 순수하게 내적인 세계를 향하고, 자기 자신을 알려고 노력하면(주관적인 생각이나 느낌을 반추하는 대신 꿈이나 공상 같은 객관적 본성의 표현에 관심을 기울일 경우), <자기>는 언젠가 그 모습을 드러낸다.
그러면 자아는 새로운 재생을 가능케 하는 내적인 힘을 발견하게 된다.
그러나 여기에는, 지금까지는 간접적으로밖에는 기술할 수 없었던커다란 어려움이 따른다. 이 어려움이 무엇이냐 하면 무의식의 인격화(그림자, 아니마, 아니무스, 자기)는 빛과 어둠의 양면을 지닌다는 것이다.
우리는 앞에서 그림자는 열등한 측면, 나쁜 측면, 따라서 우리가 필경은극복해야 하는 본능적 욕망을 나타내기도 한다는 것을 알았다. 그러나그것은 우리가 키워 나가고 순종해야 하는 성장의 충동인지도 모른다.
마찬가지로 아니마, 아니무스도 양면성을 지닌다. 이 양자는 인격에 창조성을 부여할 수도 있고, 육체를 무기력하게 만들어 죽음에 이르게 할수도 있다. 뿐만 아니라 우리 마음 전체를 포괄하는 무의식의 상징인 자기까지도 상극적인 작용을 할 수도 있다. 가령 에스키모 설화에서 키작은 부인은 달의 정에게서 주인공 소녀를 구해 주기도 하지만, 결국은이 주인공을 거미로 만들어 버리기도 한다.
- P33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증언들 시녀 이야기
마거릿 애트우드 지음, 김선형 옮김 / 황금가지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녀이야기를 잇는 이 책은 길리어드를 무너뜨리기 위한 어찌보면 무모할지 모르는 일들을 해내는 여인들의 이야기이다.
길리어드는 언제나 여성들의 몸과 마음을 억압해왔지만 결국 그런 여성들에 의해 내리막을 걷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