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인문학 강사 윤지원과 함께 하는 영화가 나를 위로하는 시간
윤지원 지음 / 성안당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마음의 위로가 필요한 분들에게 알맞은 작품이다. 영화라는 매체의 장점을 최대한 끌어올리며 영화 속 인물의 마음과 변화에 초점을 맞추었으며, 그 인물들이 이 책을 읽는 독자들에게 어떻게 투영되는지 생각하고 분석할 꺼리를 던져준다. 영화 한 편을 감상하며 상처 받거나 지친 우리 각자의 영혼을 치유하고, 한 번쯤 쉬어가며 내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볼 수 있는 여유가 필요한 경우가 있다. 이러한 방법과 과정을 책에서 설명하며, 영화를 통해 건져 올린 질문으로 부정과 두려움을 감정도 정리하는 시간도 가질 수 있다. 인생에서 잠시 쉬어가는 타이밍은 늘 뒤따라야 한다. 이 책이 영화와 함께하는 작품인만큼 편안한 마음으로 영화 한 편, 한 편 감상하듯 나를 뒤돌아보는 시간들로 가득하길

희망한다.


영화를 우선 보는 건 어떨까?  그리고 그 상황과 인물에 나를 투영하고 질문에 답해 보는 방식이 이 책을 읽는 팁이다. 나라면 주인공과 같은 판단을 할까? 아니야, 그 반대일 수도 있다. 라고 답할 수도 있다. 영화를 보고, 읽으며 느낄 수 있는 색다른 감각을 얻을 수 있고, 마음의 여유도 장착 가능한 독서가 될 것이다.

책에서 설명하듯 챕터별 첫 페이지엔 영화 소개와 줄거리, 이 영화를 선택한 이유가 담겨 있다. 글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하고 영화로 인해 우리 삶이 어떤 영향을 받을지도 저자 입장에서 고심한 흔적이 보인다. 친절하게도 감독이 영화에서 전하고자하는 메시지까지 담았다니 영화를 보며 궁금했던 부분마저 해소할 수 있다.



미술 치료가 있는 것처럼 영화를 통해 우리 내면을 들여다볼 기회가 생긴 것 자체에 만족스럽다. 영화란 장르는 이처럼 다양한 분야에 적용 가능하다. 이 작품처럼 우리 미래에 필요한 심리적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고, 역사, 교육, 문화천반에 결과물을 안겨 줄 수 있다. 영화를 보고 지식과 깨달음을 얻고 심리적 안정까지...... 끝으로 질문까지 독자 스스로 풀어 볼 수 있는 피드백 효과까지 좋은 구성을 담은 작품이다. 이 책 《영화가 나를 위로하는 시간》이 영화를 통해 나의 내면을 들여다보며 답답했던 응어리를 해소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 



이 책에는 17편의 명작이 등장한다. 모두 빼놓지 않고 본 영화도 있을 것이며 그러지 못했을 수도 있다. 애니메이션 <모아나>에서 한국영화 리틀 포레스트, 아카데미 수상작인 <인생은 아름다워>까지 다양한 영화들이 모두 다른 각자의 인생사를 털어 놓는다. 독자와 비슷한 삶도 있으며 낯선 타인의 일상에서 색다른 감흥을 느낄 수 있다. 아직 보지 못한 영화라면 책을 통해 영화를 직접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잡을 수 있다. 책의 내용을 통해 내 일상의 변화, 영화 감상을 더해 앞으로의 시간들이 힐링 가득하길 희망한다. 이런 의미에서 《영화가 나를 위로하는 시간》은 책을 좋아하고 영화를 즐기는 독자들의 필독서가 될 것이다.

*출판사 지원으로 개인적 의견을 담았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