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이 되면 괜찮을 줄 알았다 - 심리학, 어른의 안부를 묻다
김혜남.박종석 지음 / 포르체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울은 우리 삶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얼굴 중의 하나다. 일이 뜻대로 안 될 때, 사람들 사이에서 상처를 받았을 때, 자신의 한계를 느꼈을 때 등 우리는 삶의 순간순간 우울감을 경험한다.‘​

우울증이 안 좋은 이야기지만 현대인들의 대세(?)로 점철되어가고 있다. 안타까운 일이다. 이것을 극복하기 위한 처방과 치료법, 필독서 또한 많이 출간되고 있다. 우선 저자는 우울증을 두려워하지 말고 그것과 만나라고 한다. 그리고 정신과란 것을 ‘미친‘사람들만이 가는 것이라는 편견과 착각을 벗어버리라고 한다. 링컨이 반평생을 우울감으로 살았다는 증거를 확인하면 믿을 것인가? 바쁜 현대인에게 빠질 수 없는 정신적 고독감. 주변에 많은 동료와 지인들이 있어도 외롭고 고독한 사람들. 그들은 이미 우울감의 덫에 빠진 상태이다. 어른이 되면 만병통치약처럼 모든 것이 해결되리라 믿었던 우리. 두 심리 전문의의 치유 처방전을 바탕으로 우리 스스로에게 안부와 안녕을 묻는 독서가 되길 바란다. 그 시작부터 이미 우울증과의 이별은 시작될 것이다.

물이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흐르고, 골짜기를 거쳐 바다에 이르는 것처럼 우리의 뇌도 순차적인 흐름의 기억이 쌓여 긍정적인 심리를 자극하게 된다고 한다. 하지만 어린 시절 잘못된 기억과 역류하는 물의 흐름과도 같은 트라우마가 자라나 성인이 된 어른에게 우울증적 염세주의, 비관적 생각을 품는 좋지 않은 결과를 맺을 때도 있다고 하니 어린 시절의 기억의 좋고 나쁨에 따른 영향력은 무시 못 한다는 것에 공감하게 된다. 어른의 좌절은 극복 가능하나 어린 시절의 좌절과 실패, 부정적 행동은 쉽게 바꾸기 힘든 상황, 그래도 돌파구는 있지 않을까?

다음 글에 인용한 저자의 문장이 강력하게 들려진다.

‘슬픈 과거를 가지고 있는 것은 가슴 아픈 일이긴 하다. 하지만 이 아픈 과거를 고스란히 안고 살아가야 할 필요는 어디에도 없다.‘


라고 한다. 무의식 속에서 벌어지는 슬픔의 험난한 길 확장보다 그 길을 단절시켜 새로운 나의 자아를 만든 것도 우울증을 극복하는 길이라 생각한다. 과거의 고통은 과거에 맡겨두고 현재의 긍정성에 최선을 다하라는 저자의 말. 비판적인 것이 무조건 나쁜 것은 아니나 긍정이 바탕이 된 미래의 설계, 그 믿음의 끈을 놓치지 말라고 조언하고 있으며, 이것이 진정한 어른이 되고픈 우리의 우울증 탈출법인 것이다.

뿐만 아니라 지나친 조울증이자 감정의 심한 기복도 인간의 뇌에 악영향을 미친다. 우울증 보다 더 안 좋은 결과를 보일 수 있는 조울증에도 분명한 치료 책이 있다. 조울증으로 인한 무분별 언행으로 권고사직까지 받은 사례를 통해, 우리 인간에겐 필요한 변곡점이 있으며 아무 생각 없이 푹 쉬고, 에너지를 보충함으로써 조울증을 극복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져보자.
두 심리 전문가의 한 문장 문장이 깔끔한 처방전같이 다가온다. 더불어 로버트 레드포드의 ‘보통 사람들‘이란 영화를 통해 첫째 아들을 잃은 가족의 상실감과 아픔을 소개하며 누군가 자신의 곁을 떠났을 때 충분한 애도 기간이 있어야만 살아있는 사람의 입장에서도 우울증 증세를 완화시킬 수 있다는 주요인이 된다고 하니 우리 모두에겐 그 상황의 죄책감보다 충분히 슬퍼하고 울며, 애도함이 필요하다는 교훈을 얻게 된다. 세월호 사건도, 최근 해외 유람선 침몰 사건도 우리 모두 깊이 아픔을 공감하고 애도하며 그 본질은 잊지 않는 기억 저장소를 공유해가는 것이 필요하단 생각을 갖게 한다.

이 책을 통해서 드는 공통적인 느낌은 우울증, 조울증이든, 공황장애이든 기타의 정신적 스트레스의 만병은 걱정과 근심에 대한 두려움이라는 결론을 내려본다. 이러한 증상 앞에 얼마만큼 위로가 되는 존재가 함께하고 마음을 어떻게 잡느냐에 따라 근본 원인이 해결될 수도 있을 것이다. 흔히 말해 마음먹기에 달려 있다고들 한다. 조력자의 따스한 말 한마디와 자기 의지가 위와 같은 신경증 증상을 완화시키고 차차 정상적인 어른의 자아를 찾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저자 또한 정신적 고통, 자살까지 생각했던 벼랑 끝 상황에서 친구의 따뜻한 위로가 큰 도움이 되어 다시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는 기반이 되었다니, 말 한마디와 관심의 위력은 그 어떤 만병통치 약보다 큰 효력이 있음을 깨닫게 해준다.

두 저자의 전문가적 경험이 기반이 된 문제의 해결법 제시와 직장인이라면 느껴 보았을 정신적 스트레스 사례. 다양한 정신적 질병의 원인이 되었을 상담 사례들을 집중하며 읽을 수 있음에 가독성이 뛰어난 작품이며 내 안에 잠재돼 있는 심적 앙금을 걷어낼 수 있는 시발점이 될 내용들에 속이 후련해짐을 느낀다. 조금만 다른 생각과 해결법을 위한 자세가 필요한 현대 사회의 모든 이들의 질병. 그것이 아직 정신적으로도 피폐한 우리 어른들이 풀어 나가야 할 숙제이며, 두 심리 전문가의 이야기를 통해 그 해결 고리를 조금씩 풀어나가길 기대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