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카만 머리의 금발 소년 스토리콜렉터 37
안드레아스 그루버 지음, 송경은 옮김 / 북로드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구 없어요?"

라는 여인의 이야기부터 시작됩니다. 자신이 어디있는지 모르는 그녀는 자신의 지금이 꿈이기를... 가장 강렬한 악몽이라도 좋으니 잠시 후 땀범벅으로 깨어나 "휴"하는 아침을 맞이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게 됩니다. 왜냐하면 그녀는 자신이 누구때문에 이곳에 왔는지, 그리고 왜 죽음을 맞이해야하는지 모르는 상태이니 말입니다.  


대화가 통하지 않는 납치범과의  사건이 시작됐다 싶었는데, 순식간에  프로파일러가 되고싶은 자비네 형사까지 사건에 휘말리게 됩니다.  갑자기 나타난 아빠가 그녀에게 엄마가 납치됐고 납치범에게서  48시간내에 전 부인을 납치한 이유를 알아내야 엄마를 풀어줄거라는 전화가 왔다고 하는  겁니다. 그런데, 더 무서운 일은 지금은 그 시간이 지난 후라는 겁니다.  눈물 흘릴사이도 없이 나타나는 여러 사건의 흔적들은   발견한 형사들마저 끔찍함으로  치를 떨게 만드는데요. 그런 중에 자비네는 역시나 형사라는 직업답게  사건의 연관성,   '더벅머리 페터'라는 독일 구전을  떠올리게 됩니다. 


연달아 터지는 사건들은  납치된 사람들, 그리고 수수께끼 상자와 함께 자신이 그 사람이 납치 된 이유를 맞춰야 한다는 이상한 전화를 받는 사람들, 사건을 당한 피해자의 가족이자 사건을 풀어가야 하는 초보 형사 자비네와  괴팍한 편집증 환자이자 뛰어난 집중력을 보이는 슈나이더 프로파일러의 등장에 심리상담사들의 범인 찾기까지... 사건에 얼키고 설킨 사람들을   보여주게 됩니다. 더벅머리 페터라는 구전 동화를 미리 알았다면 이 사건의 연관성을 알아낼 수 있었을까 싶을만큼 사건은 기괴한 양상을 보이는데요.  그 어느것 보다도  세상에는 왜 그리 잔혹한 동화가 많은 건지가 우선 궁금해지게 됩니다. 아마 말 안 듣는 아이들을 꼼짝 못하게 하려는 어른들의 꼼수 아닌 꼼수였지 않았을까 싶은데요.  이런 이야기들을 듣고  체벌을 매일이다시피 받으며   잠이 들어야 하는 아이에게 더 무서운 건  체벌보다   동화 내용과 부모가 툭 던지는 말들이  아니였을까 싶어 범인의 차가움에도  그의 트라우마에 대한  심정적 공감이 생길 정도입니다. 설마 그럴까 싶지만  우리가 좋아하는 '망태 할아버지'와 '장화 홍련','콩쥐 팥쥐'의 스토리  역시 아이들에게는 비슷한 느낌은  아닌지 걱정되게 되는데요. 


자신만이 붙인 정당한 이유로 사건을 일으키는   범인이 누구일지는  미리 알려줍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사건의 김이  빠지지 않는 건, 이 사건에 관계된 거의 모든 이들이 자신들의 이야기를 가지고 있기때문인데요. 상처받은 아이는 혼자서는 그 상처를 극복해낼 수 없다는 것, 그리고 어쩌면 사람은 누구나 다 이상한 면이 있다는 점을  연결시키며  사건을 풀어가기에 끝까지 이야기의 결론을 기다려보게 됩니다. 독특한 콤비, 말 안하는 듯 다 하는 자비네와 세상 규칙 다 필요없을 것처럼 굴다가  따뜻한 속내를 보이기도 하는 슈나이더의 조합 역시 그 후가 궁금해지게 되고 말입니다.  막강 콤비의 탄생이 되는 건 아닌지, 늘상 그런줄로만 알았던 잔혹 동화와 스릴러를  조합한  안드레아스 그루버의 다음 이야기를 기다리게 됩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쭈니 2016-08-04 23: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처음 보는 작가입니다
기대가 되네요
아주 잘 읽었습니다

어떤하루 2016-08-05 08:57   좋아요 0 | URL
저도 이번에 처음 만나게 된 작가인데요!
사람들과 사건을 잘 엮어내더라구요.~
지옥이 새겨진 소녀라고 신곡을 모티브로 한 이야기가 또 있다기에 조만간 볼려고 생각중이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