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연애 블랙펜 클럽 18
마키 사쓰지 지음, 김선영 옮김 / 문학동네 / 201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연애란 말은 아직도 달콤하다. 

내가  사랑 더 많이 하는 것같아  억울하고, 더 사랑받고 싶다는 생각에 괴로워한적이 분명 있었건만 지금은 그 기억마저도 온통 달달하게만  느껴지는 건 분명 이 나이(?)이기 때문일께다.  그래도 '완전 연애'란  누군가가 온전히  마음을  다 준다는 것이겠지 싶어,   주기만 하는 쪽이 될수 있다는 건 생각도 않고 받는 쪽 입장이 되면 '좋겠다' 라는  생각만 든다.  평생을 하와이에서 놀고 먹어도 된다는 허가증을 받은 것과  비슷한 기분이 들지  않을까 싶지만,  내 마음을 알아주지도 않는 이를 위해서  도덕시간에 지켜야 한다고  배웠던 것들을 잊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자꾸 드는 걸 보면,  역시 나에게 주기만 하는 사랑은 애초에 물 건너 간게 아닐까 싶다.

 

"타인이 존재조차 알지 못하는 죄를 완전범죄라 한다

그렇다면

타인이 존재조차 알지 못하는 사랑은 완전 연애라 해야할까?"

란 질문을 주고 시작하는 이 이야기는 어린 소년과 소녀가 만나 그들도 모르는 사이에 일어난 사랑에 대한 이야기이다. 우리는 늘 '소나기' 소년의 그리움만 남은 첫 사랑이 너무 슬퍼, 그들이 그 후에도 멋진 이야기를 이룰 수 있었으면 ,, 하는 바램을 가지게 되지만 사실 그들이 그 후에도 계속된 만남이 있었더라면 언제고  밀려오는 애틋함때문이 아니라 현실에 처절하게 적응한 그들의 모습에 가슴이 아프지  않았을까 싶다.

 

혼조 기와무라는 소년은 미군의 대공습으로 가족을 잃고 큰아버지댁으로 오게된다. 그러면서 도모네라는 늘 그렇듯 흰 피부에 아름다운, 그렇지만 당찬 소녀를 알게되고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그녀를 좋아하게된다. 하지만 전쟁후라는 어려운 상황은 시골에 있는 그들 삶 역시나 내버려두지 않고, 무능력한 화가 아버지를 둔 도모네에게 계속  일이 생기게 된다. 그럴때마다 기와무는  용기있게 나서서 그녀를 도와주지만  불안 불안한 일은 끊임이 없다.

 

결국 도모네가 다른 이에게 시집가게 되고 행복하지 않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기와무는 시대가 그랬고, 사람들 눈이 그랬고, 자신의 자격이란 면에서 움츠러들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한지라 나서지도  못하지만  그녀가 손내밀면 닿는 거리는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  그의 인생에 다가온 한번의 사랑으로 인해 그는 많은 우여곡절을 겪고, 다른 곳을 보지 못하는 너무 쓸쓸한 삶을 살게된다. 읽어가는 내내 이 이야기는  완전 연애나 완전 범죄가  들어있는 미스터리가 아니라 받지 못한 사랑에 억울해하지 않는 그것이 미스터리인 '착한 남자'의   슬픈 사랑이야기가 아닐까 싶어지게 된다.  


결국 그는 자신의 눈으로만 세상을 봤기에 평생을 사랑했던 이의 마음을 끝까지 알지 못했다.만일 그가 정확하게 알았더라면 그의 생애에도  진짜  연애가 찾아오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연애를 하고 싶다면,혹은 하는 중이라면 사랑하는 그들의 마음을 우선 헤아리고 서로를 바라보길, 그것이  완전연애의 시작이 되지않을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