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두각시 인형과 교수대 플라비아 들루스 미스터리 2
앨런 브래들리 지음, 윤미나 옮김 / 문학동네 / 201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넌 누구냐?" 라고 누가 물어본다면 이 책의 주인공 플라비아는 뭐라고 대답할까 하는 궁금증이 생기게 된다.  "제 이름은 플라비아, 탐정이죠." 라고 명탐정 코난처럼 대답하지 않을까 싶다가도  플라비아라면 '어, 나 지금 기차역에 빨리 가야하는데...' 라는 엉뚱한 말로 남들의 주목을 벗어나려 하지 않을까 싶다.

 

"나는 죽어서  교회 묘지에 누워 있다."는 11살다운 엉뚱함을 보이는 플라비아 들루스는 '명탐정 코난' 처럼 눈빛 반짝이는 추리를 해가는 아이이다. 보통 그 나이때 아이들이 가지고 있는 왕성한 호기심에 뛰어난 관찰력과 기억력, 그리고 특히나 할아버지께서 남겨주신 화학 실험실과 방대한 책으로 쌓을 수 있었던 독극물들에 대한 지식으로 웬만한 경찰들보다 훨씬  날카롭고 정확하게 사건을 풀어내는 재주가 있다. 그런 재주로  사건이 일어난 곳이라면 어디든  등장하는 그녀를 향해 누군가가   "왜, 네가 그런걸 물어보는 거니?" 라는 의문을 보일라치면 "  저건 뭐예요?" 라는 딴소리로 주의를  돌려버리려 땀 흘리는 귀여운  구석에다가 (아무래도 나이가 나이인지라~~) 주변에 있는 이들을 배려하는 마음씨로 조만간 아주 멋진 여탐정이 되지않을까 하는 기대가 생기게 된다. 

 

 새롭게 동네에 나타나 의문스런 행동을 하는 루퍼트와 니알라와 사귀게 된 플라비아는 그들이 마을에 있는 누군가와 예전부터 알던 사이라는 걸 알게된다. 그러다 갑작스럽게 루퍼트가 죽게되고 당연스레 사건을 조사하던 플라비아는,  몇 년 동안 마을을 음침하게 만든  로빈 잉글비라는 아이의 죽음에도 역시 알려진 것 외에 뭔가가 있을거라는 걸 알게 된다.  플라비아는 온 동네를 쏘다니며 모르는 척 아이다운 '천진난만'한 모습으로 용의자들을 추리기 시작한다. 그렇게 천진함으로 위장한 채 어른들의 증언을 얻어내고 있는 자신의 모습에 소름끼쳐하는 모습이  귀엽게만 느껴지는 건,  역시나 사건의 앞 뒤를 딱딱 맞추는 치밀한 그녀가 자신을 놀리는 형제들의 행동에는 흥분으로 제대로의 반박을 하지 못하는 모습등에서  그녀의 나이가 그대로 느껴지기  때문이다. 

 

시골 마을에 일어난 사건을 뜨개질하며 풀어내는 미스 마플처럼 은근슬쩍 모든 걸 기억하는 '노련함' 과 코난의 모르는 척하는 '당당한 질문'에 자신을 닮았다는 엄마 '해리엇'에 대한 그리움을 안고 살아가는 꼬마 숙녀 탐정 '플라비아'는  수많은 증언들 사이에 놓여있는 진실과 거짓사이에서 진짜만을 골라내어 이전 사건때문에 일어나게 된, 루퍼트의 죽음에 관한 진실을 파헤치게 된다. 이번 이야기에서는  플라비아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동네의 풍경과 인물들의 이야기를 먼저 따라가고 있기에  각각 인물들의 모습을 생각하며 바쁘게 쫓아가게 된다.  6편의 시리즈라는 '플라비아 이야기'는 뒤로 갈수록 엄마와 관련된 비밀이 나오지 않을까 싶어 그 다음이 궁금하기도 하지만 작가 앨런 브래들리에게 전편 '파이바닥의 달콤함' 이 영미권의 주요 미스터리 문학상 신인부문 석관이라는 영광을 안겨주었다고 하는 이야기를 듣고나니 아무래도  플라비아 이야기는 처음부터 읽어야 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귀여우면서도  뛰어난 탐정  플라비아가 6개의 이야기에서 어떤 사건을 풀고 어떤 걸 알게 될까 기대해본다.

 

"그런데 왜 우리는 저런 것들을 못 알아낸 거지,경사?"

"대단히 죄송하지만, 경위님."울머 경사가 용기를 냈다. "우리가 들루스 양이 아니기 때문이겠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