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렌디피티의 왕자들
김대웅 옮김, 아미르 후스로 델라비 원작 / 책이있는마을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연"히 눈에 들어온 것이 더 이끌림을 준다 생각하는 편입니다. 그래서 종종 그 우연을 따라 생각지도 못한 곳으로 갈 때가 있는데요. 일이 꼬여 후회할때도 있지만 그러다 생각지도 못한 기쁨을 만날때면 .. 우연을 선택한 충동을 따라가면서 느끼는 두근거림과 알수 없는 낯섦처럼 매력적인 건 없다 생각해보게 됩니다.

 

그래서 그런 이야기도 좋아하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여행지에서 만난 인연이라던가 규칙적인 일상을 벗어난 하루를 꿈꾸는 이들을 반가워하면서 말이죠. 세렌디피티의 왕자들 이야기 역시 제목부터 끌리게 됩니다. 세렌디피티가 주는 묘함이 뭘까 궁금했는데요. 세렌디피티는 단순한 우연의 겹침을 말함이 아니라 완전한 우연에서 중요한 발견이나 발명이 이루어지는 것까지를 말한다고 합니다. 특히나 과학연구 분야에서 말입니다.

 

어원은 '세렌딥의 세 왕자의 여행과 모험'( 페르시아의 시인 아미르 후스로 델라비의 민담집 8개의 천국에서 추린거라고 합니다. 이것 또한 궁금해집니다) 에서 나왔다고 하는데요. 왕자들이 몰랐던 것들을 항상 우연과 지혜로 발견하는 모습에서 시작된거라 합니다. 같은 우연을 따랐지만 그들에게는 지혜가 있었고 저에게는 간혹 행운이 따랐을 뿐이라는 차이가 있는데요. 왕자들이 어느 곳에서나 존재감을 보이는 건 역시나 지혜가 있었기 때문이라는 걸 이야기를 따라가며 알수 있습니다. 

 

이렇게 지혜로운 왕자들이건만 역시나 세렌딥의 왕은 그들이 더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도록 거짓 화를 내며 보물을 찾아오라 명합니다. 그들도 왕의 마음을 헤아리고 길을 떠나는데요. 나가자마자 그들의 지혜를 시험할 수 있는 사건을 만나게 됩니다. 사건과 이야기들은 아라비안 나이트에서나 나올 법한 이야기들이지만 이런 일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하는 마음이 들어 계속 흥미롭게 됩니다. 오른 손을 쫙 편 괴물에게 손가락 두개를 들어 꺾었다던지, 영혼을 바꾸는 기술때문에 생긴 일들이라던지 재미로만 보아도 할머니가 들려주시던 이야기들처럼 어딘가 익숙하지만 그래도 끝을 기다리게 하는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하나의 범죄는 그다음 악으로 가는 길목을 여는 것이다."-111

이런 교훈들도 주면서 먼 길을 돌고 돌아 세 왕자는 자신만들의 보물을 찾게 되는데요. 어떤 상황에서건 당황하지 않고 지혜롭게 해결하는 그들의 모습도 그렇지만 이야기속에 등장하는 여러 인물들의 모습 또한 사람의 여러 면을 볼 수 있게 하는 재미가 있어 하나의 사건 사건이 기억나게 됩니다.

 

역시나 보물이란 그냥 생긴것보다는 고생, 고생을 하며 발견해낸 것이 진짜 아닐까 하는데요. 생각하기도 싫은 시간이라고들 하지만 막상 지나면 내가 어떻게 그 시간을 지나 지금에 오게 됐을까 하는 마음이 그것(그러니까 보물) 을 보면 들어서 일겁니다.

 

세렌디피티, 웃으며 넘길 수 있는 단순한 우연이 아니였네요. 이제는 손에 들어온 마음에 드는 우연이 있다면 그냥 흘려버리지 않도록 더 꽉 잡아야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