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증거 범죄 추리의 왕
쯔진천 지음, 최정숙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살인 사건을 벌이고 "나를 잡아주십시오"라는 정중한 메세지를 남긴 범인은 당연히 경찰들과 시민들을 분노와 공포에 떨게하는데요. 그 기간이 무려 3년이니 당연 그렇지 않을까 합니다. 3년동안 발생한 5건의 사건은 그야말로 오리무중입니다. 떡하니 범인은 증거와 자신의 지문까지 남겨놓았지만 경찰들은 그의 행방을 찾을 수가 없는데요. 그래서인지 5번째 사건에서는 속이 터졌는지 범인이 피해자인양 "본지인"이란 글을 남겨 단서까지 더해주게 됩니다.

"만일, 만일 만회할 다른 방법이 있다면 시도해보겠나?"

이 연쇄살인 사건과 전혀 상관없어보이는 우연한 사건이 발생하게 됩니다. 한 마디로 동네 깡패인 쑨훙윈이 주후이루를 괴롭히다 그녀와 그녀를 짝사랑하던 궈위의 자기 방어적 행동에 죽게 된 겁니다. 그 때 등장한 한 남자가 자신이 이 상황을 수습해주겠다는 말을 건네는데요. 그러다보니 자연 그들 주후이루, 궈위, 뤄원은 사건에 대해 입을 맞추게 됩니다.

여기서부터 우리는 갈등에 빠지게 됩니다. 살인을 저지른 그들을 계획적인게 아니므로 용서를 해야하는건지, 자수를 해도 적어도 7, 8년 감옥에서 살아야 한다는 데 벌을 자초한 이때문에 법에서 정한 마땅한 그 벌을 받아야 하는 건지 말이죠. 그리고 왜 뤄원은 지나가다 만난 그들에게 그런 위험한 제안을 한 건지도 궁금해지는데요. 감정과 이성사이에서 점점 감정을 택하게 됩니다.

경찰들이 알아낼 수 없는 완벽한 뒷처리를 한 뤄원이 있기에, 그리고 주후이루와 궈위가 착한 사람들이기에 그냥 이 일이 묻혀도 좋지않을까 싶어지는 욕심이 생기는데요. 그런 우리 마음을 읽은 듯 뤄원처럼 성 공안청 수사 전문가팀 요원이였던 엔량이 등장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는 이 사건이 뭔가가 들어맞지 않는다는 걸, 그런데도 앞 선 연쇄살인과 닮은 부분이 있다는 것도 알게 됩니다.

엔량과 뤄원이 수사 전문가팀을 그만두어야 했던 사연들을 알게 되는데요. 그럴 수록 그들의 수사 끝이 어떻게 될까 궁금해지게 됩니다. 자기 양심에 따라 사건 조작을 했던 엔량은 그 일로 팀을 나와야 했고, 어떤 일이든 법의 테두리안에서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였던 뤄원은 스스로 법의 테두리에서 멀어지는 길을 가고 있기 때문인데요. 그런 그들이 한 사건에서  만나 반대되는 입장에서 서로를 이해하는 모습을 보이기에 모두가 해피한 결론을 보는 건 아닐까 하는 기대도 생기게 됩니다.

 

 

"어떤 동기에 의한 것이든 범죄는 모두 부끄러운 일이다."

평소 뤄원의 소신이였는데요. 이 생각은 변함이 없었을 것이기에 슬퍼지기도 합니다. 무뚝뚝했지만 가족을 사랑했던 뤄원이였기에 자신의 평생의 소신을 꺽어야했으니까요. 그리고 엔량은 친구의 진심을 알기에 마지막까지 그의 뜻을 지켜주려했으나 그렇게 할 수 없었던 그의 마음을 알 거같기에 또 그렇구요.

경찰을 잘 알기에 증거를 없앨 줄 아는 범인이 가만히 있으면 된다는 걸 알면서도 함정에 뛰어들게 되는데요. 역시 다 준비한 그다 싶었지만 그랬는데도 꼬인 결론이 반전이라면 반전일수도 있습니다. 결국 범죄는 누군가에게 뜻하지 않은 일을 부른다는 걸 보여주면서 말이죠. 중국판 "용의자 X의 헌신"이라는 말에 더 호기심이 생겼는데요. 그 때처럼 혼란에 빠진 감정이 나쁘지만은 않습니다. 마음이 무거워지긴 하지만   그 죄가  누군가에게라도 떨어져야 한다면 차라리 죄를 지은 이들이 받는게 낫다 싶어지니 말이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