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전에 물고구마님으로부터 열한 번째 책 상자가 도착했다. 작년 3월부터 정기적으로 책을 기증해주었다. 책 값만 해도 큰 돈인데 늘 택배비까지 부담해서 고맙고도 미안했다!

올해는 집 가까운 곳에 생긴 작은도서관에 기증하겠다는 손편지와 함께 마지막으로 16권을 보내온 거였다. ˝당연히 가까운 곳에 기증하면 좋지요, 부산에서 광주까지 택배비를 부담하며 1년간 기증해준 것로도 충분히 고맙습니다!˝ 카톡으로 받은 책사진과 답을 보냈다. 이로써 그동안 물고구마님이 기증한 책은 모두 200권이다.@@♥


11차로 보내준 책에는 23회 문학동네소설상을 수상한 황여정 장편소설 ‘알제리의 유령들‘이 있다. 광주 트라우마센터에서 진행하는 치유의 인문학 올해 첫 순서로, 21일 수욜밤 황여정 소설가를 초청하여 ‘소설은 무엇을 할 수 있고, 무엇을 할 수 없는가' 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데... ‘알제리의 유령들‘ 을 읽고 책을 가져가 사인을 받아야겠다.^^























2000년 시작한 학부모독서회 활동 12년, 2006년 시작한 마을 어머니독서회 활동까지 2011년에 모두 마무리하곤 독서모임을 하지 않았다. 그러다 작년부터 다시 독서모임이나 강독모임을 해볼까 동반자를 물색했는데, 4명의 멤버가 의기투합해 ‘책수저‘라 이름 짓고 이달말부터 시작하기로 했다. 최근엔 ‘숟가락‘이 금수저 은수저 흙수저라는 현대판 계급 나눔 의미로도 쓰이지만, 태어나 밥 한숟갈씩 떠 먹으며 키와 몸이 자라고 지혜가 자라듯, 책 한 숟갈씩 떠 먹으며 좀더 지혜롭고 세상에 이로움을 주는 삶이 되자는 의미를 더했다.

첫 책으로 신영복 선생님의 ‘담론‘을 읽고 울림을 주는 한 편을 골라 강독하고 느낌을 나누기로 했다. 신영복 선생님 글이야 우리가 익히 아는 ‘함께 맞는 비‘처럼 한편 한편 울림 없는 글이 없지만, 그래도 다시 읽으며 새롭게 다가온 한 편씩 골라 오기로 했다.

˝‘함께 맞는 비‘는 내가 붓글씨로 자주 쓰는 작품입니다. 이 글의 핵심은 작은 글씨로 쓴 부서에 있습니다. ˝돕는다는 것은 우산을 들어주는 것이 아니라 함께 비를 맞는 것이다.˝ 오늘 마침 비도 오고 있습니다. ˝돕는다는 것이 과연 무엇인가?˝ 이것이 이 글이 던지는 질문입니다. (담론, 287쪽)

...중략...

‘함께 맞는 비‘는 돕는다는 것이 물질적인 것이 아니고 또 물질적인 경우에도 그 정이 같아야 한다는 뜻입니다. 처음 이 글은 서예 작품으로 전시했을 때 반론도 없지 않았습니다. 아무리, 우산을 들어주는 것이 돕는 것이지 있는 우산을 접고 함께 비를 맞는 것이 무슨 도움이 되겠느냐는 것이었습니다. 여러분도 아마 비를 맞으며 걸어간 경험이 없지 않을 것입니다. 혼자 비를 맞고 가면 참 처량합니다. 그렇지만 친구와 함께 비 맞으며 걸어가면 덜 처량합니다. 제법 장난기까지 동합니다.˝ -담론, 295~296쪽-



3월엔 다들 무언가를 새롭게 시작하며 분주할 듯하여, 읽고 싶은 소설 하나씩 골라 읽고 이야기를 나누어도 좋을 듯하다. 드디어 책수저모임 식구들과 물고구마님이 기증한 소설을 공유할 수 있어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